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9,749
Today135
Yesterday1,124
728x90

'놀면 뭐하니', 이효리의 솔직함과 당당함에 빠져드는 건

 

도대체 이 놀라운 솔직함은 어디서 나오는 걸까. 본래부터 이효리의 솔직함이란 정평이 나있었지만 MBC 예능 <놀면 뭐하니?>의 혼성 그룹 프로젝트에 나온 이효리는 말 그대로 '클래스가 다른' 솔직함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거리낌 없는 자신감이 느껴지는 이효리의 솔직함은 자신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면서 또 마음 속에 있는 말들을 숨기지 않고 꺼내놓음으로써 천하의 유재석도 꼼짝 못하게 만들었다.

 

유재석과 이효리 그리고 비의 조합만으로도 이번 혼성 그룹 프로젝트는 사실 이미 성공한 기획이다. 지난해 실종됐던 여름철에 맞춰진 댄스 시장을 올해는 다시 열겠다는 포부로 시작한 이 프로젝트는 최근에 점점 찾아보기 힘든 혼성 그룹을 결성해가는 과정을 흥미롭게 보여줬다. 이효리만 함께 해도 강력한 혼성 그룹에 지난주 '깡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비까지 등장하면서 기대는 한층 커졌다.

 

특히 어떤 콘셉트로 할 것인지를 상의하기 위해 모인 자리에서 이효리는 단연 독보적이었다. 던지는 말 한 마디 한 마디가 우리가 상상하는 것에서 항상 한 걸음 더 나가 있는 것이었고, 그래서 그 솔직함과 대담함은 웃음과 함께 어떤 통쾌함까지 안겨주었다. 여성 아티스트로서 당당한 자존감이 거기서 뿜어져 나왔기 때문이다.

 

그는 최근 소속사와 계약을 했다며 앞으로 바빠지겠다는 유재석의 말에 '아무 것도 시킬 수 없음'이라는 조항이 계약서에 있다고 말했다. 소속사는 자신의 필요에 의해 갖게 됐다는 그 당당한 모습이라니. 그의 솔직함과 당당함은 두 사람을 함께 하고 있으니 마치 <섹션TV> 같다며 광고 촬영 현장을 취재하러 온 것처럼 유재석이 "어떤 광고죠?"하고 묻는 말에 "유기농 생리대"라고 말하는 대목에서도 드러났다. 오히려 난감해하는 유재석과 비 앞에서 "광고 하고 싶은 걸 얘기하면 되는 거잖아"라고 말하는 이효리에게서는 당당함과 함께 여성들이라면 더더욱 공감하게 되는 의식 있는 자신감까지 느껴졌다.

 

최근 '깡 신드롬'으로 화제가 되고 비에 대한 이효리의 질문 역시 과감했다. 조롱이 칭찬으로 바뀐 것이지만 그래서 속상한 거 없냐고 묻는 이효리에게 비가 '알고리즘'이란 단어를 써서 애써 설명하는 걸 듣고는 그 멘트가 지난 번 방송에 나왔을 때랑 같다는 걸 지적하는 대목이 그렇다. "너 근데 멘트가 똑같다. 정해진 것처럼. 그 질문 오면 그 대답해야지 정해놨지?" 그 말은 같은 연예인으로서 대범하게 받아들인다고 해도 속상함 같은 게 있을 수 있다는 걸 유머를 더해 꺼내놓은 이야기였다. 이효리는 그 말끝에 "예뻐서 그래. 지난주 보니까 멋있던데."라고 진짜 속내를 슬쩍 덧붙였다.

 

과거에 이효리와 비가 함께 한 시상식 무대에서 했던 공연 영상을 보면서도 이효리의 솔직 당당함은 빛났다. 어찌 보면 둘 다 결혼해 가정을 꾸린 두 사람이 당시 미혼이었던 시절 함께 춤을 추고 호흡을 맞추는 그 장면이 민망하게 느껴질 수도 있었다. 그래서 비가 짐짓 그 때 "훨씬 친해질 수 있었는데 바빴다"며 아쉬움에 사실상 두 사람이 친하지 않았다는 걸 담아내자 이효리는 여기서 한 발 더 나가 이렇게 말했다. "사귈 수도 있었어."

 

함께 혼성 그룹을 하면서 "꼬만춤은 포기 못한다"는 비의 이야기에도 이효리는 "그럼 나도 해도 돼?"하며 가슴을 만지는 포즈를 취해 비와 유재석을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그러지 말라는 유재석에게 이효리가 "왜 남자만 해?"하고 쏘아대고 그러면서도 "나이도 있고 그러니까 너무 어리게 가지 말자"고 덧붙이자 분위기는 한결 편안해졌다.

 

이효리의 솔직함은 모두가 속으로는 갖고 있지만 꺼내놓지 못하는 유재석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에도 거침이 없었다. "이렇게 저렇게 다 생각을 해봐도 오빠가 왜 있어야 되는지 잘 모르겠어." 이효리의 이 지적은 정확한 것이었다. 그렇게 확실한 유재석만의 영역이 있어야 혼성 그룹으로서 그의 존재가 소외되지 않을 수 있었다. 랩을 열심히 연습해 우리에게 오디션을 한 번 보라는 이효리의 말은 그래서 웃게 만들었지만 중요한 지적이 아닐 수 없었다.

 

이효리의 이 솔직함에 무장해제 되지 않을 사람이 있을까. 시원하게 과거 자신이 동생들에게 끌려가 "깝치지 말라"는 말을 들었다는 이야기를 털어놓고, 그런 이효리가 불쌍하다고 비가 말하자 "뭐가 불쌍해? 나는 쿨하게 알았다고 했는데. 안 그러면 되지 됐지?"라고 말할 수 있는 자존감이라니. 물론 그를 이렇게 잘 맞춰주는 비와 유재석의 합이 더해져 더 도드라진 것이지만, 이효리의 독보적 클래스가 실감나는 순간이었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