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6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4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97,970
Today276
Yesterday400

'보코2020' 선입견 지운 역 오디션, Mnet에는 기회인 까닭

 

Mnet 오디션 프로그램 <보이스 코리아 2020(이하 보코2020)>이 돌아왔다. 2012년, 2013년에 연달아 방영된 시즌1, 시즌2 이후 약 7년 만이다. 사실 Mnet으로서는 절치부심한 느낌이 역력하다. 지난해 터진 오디션 조작 논란으로 한때 '오디션 명가'로 불렸던 Mnet의 자존심은 바닥으로 추락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시청자들도 등 돌린 이 상황에 Mnet이 굳이 7년 만에 <보코2020>으로 돌아온 건 그 선택 자체가 주는 메시지가 의미심장하다. 과연 <보코2020>은 시청자들을 돌아 서게 할 수 있을까.

 

첫 방에 등장한 참가자들은 역시 <보코>가 가진 그 특유의 묘미들을 극대화해 보여준 면이 있다. 외모나 스펙 같은 선입견을 지워버리고 온전히 목소리만으로 선택받는 <보코2020>의 첫 번째 참가자 박창인은 제대로 노래를 배워본 적이 없지만 흥이 넘치는 무대로 등을 돌린 채 감상하는 코치들을 돌아 세웠다. 기교가 전혀 느껴지지 않는 노래였지만, 그 같은 아직 제대로 연마되지 않은 원석을 보는 재미가 바로 <보코2020>의 맛이었다.

 

이번에 <보코2020>이 허용한 그룹 참가자로 무대에 선 4인조 그룹 오브어스는 중창이 주는 다양한 개성적인 목소리의 하모니를 느낄 수 있게 해줬고, 무엇보다 걸그룹 디아크 출신의 정유진은 <보코2020>만이 가진 극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버튼을 눌러 코치들의 의자를 돌려 세우는 그 극적 장치가 노래 부르는 정유진은 물론이고 그의 가족, 친구들까지 모두 눈물을 터트리게 했기 때문이다. 그가 부른 벤의 '열애중'이라는 곡은 그 극적 상황에도 딱 어울려 마지막에 목이 메어 흐느끼는 소리까지 음악의 한 부분처럼 느끼게 해줬다.

 

<보코2020>은 역시 목소리에 집중하게 만든 오디션의 특징처럼, 특이하고 특별한 음색의 소유자들을 대거 선보였다. 스무 살에 계약한 회사가 없어졌지만 계약을 풀어주지 않아 7년을 지나보낸 황주호는 허각의 '바보야'를 불러 그 중성적인 매력의 목소리를 뽐냈고, '그라소나를 위한 난봉가'를 부른 조예결은 이미 완성된 국악 발성으로 코치들을 매료시켰다.

 

하지만 이 날 첫 방송에서 가장 주목을 끈 참가자는 김예지였다. 어딘지 천진한 4차원의 매력을 가진 이 출연자는 무대에 오르자 음악에 푹 빠져버리는 모습으로 돌변했다. 누구의 시선 따위는 신경 쓰지도 않는 듯한 김예지는 독특한 목소리와 몰입으로 자기만의 아우라를 보여줬고 코치들은 그에게 전원 기립박수를 보냈다.

 

<보코2020>이 시청자들을 반색하게 만든 건 선입견을 지운 역 오디션이라는 이 프로그램만의 독특한 형식 때문이다. 이전 시즌들에서도 그랬지만 참가자에 대한 아무런 사전 선입견이 없이 오롯이 목소리만으로도 선택되는 과정이 그렇고, 참가자가 오히려 코치들을 선택할 수 있다는 역 오디션이 그렇다. 이 형식은 오디션 프로그램의 주도권을 온전히 참가자에게 준다는 메시지가 들어있다. 프로그램은 그들에게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고, 시청자들이 보고 싶은 건 지금껏 소외됐던 그들이 그 기회를 잡아 성장하는 모습이다.

 

Mnet이 초창기 '오디션 명가'라는 소리를 들었던 건 <슈퍼스타K> 같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오디션을 모든 국민들이 즐길 수 있게 해줘서다. 하지만 일반인이 아닌 기획사와 연계된 연습생들이나 출연자들이 나오는 오디션을 하면서 상업성이 노골화되면서 이런 초심은 흐려져 버렸던 게 사실이다. 그런 점에서 보면 <보코2020>은 그런 거대한 프로젝트는 아니지만, Mnet에게는 하나의 기회가 될 수도 있지 않을까 싶다. 등 돌린 코치들에게 목소리만으로 돌아서게 만드는 출연자들처럼, 돌아선 시청자들을 온전한 음악의 묘미만으로 돌아설 수 있게 해줄 그런 기회.(사진:Mnet)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