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61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9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42,762
Today626
Yesterday701
728x90

'구해줘 홈즈', 강자 예능 틈새 일요일 밤 정착한 비결

 

어제 그 집 봤어? 요즘 월요일이면 어김없이 나오는 화제 중 하나가 바로 MBC <구해줘 홈즈> 이야기다. 췌장암 말기 선고를 받으신 아버님을 위해 전원주택을 알아보는 부부가 결국 선택한 집은 용인의 '소나무 단층주택'. 마치 환영하듯 고개를 숙인 운치 있는 소나무를 통해 문을 열자 놀라운 광경이 펼쳐진다. 입구에서는 볼 수 없었던 마당이 문을 열자 그 안쪽에 숨겨져 있다.

 

아이들이 뛰어 놀아도 될 법한 넓은 마당이 그 곳을 방문한 양세형, 홍현희, 서태훈은 너무나 잘 꾸며져 있는 조경에 또 한 번 놀란다. 전문 조경사가 관리를 해준 마당이란다. 이미 1년 치 관리비를 내놓은 상태라는 것. 이렇게 잘 꾸며진 프라이빗한 마당은 넓은 거실이나 방의 창문을 한 폭의 그림처럼 만들어 버린다. 마치 잘 꾸며진 리조트를 찾은 듯한 느낌. 저런 곳에서 며칠만이라도 쉬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이 절로 든다.

 

단층이라 몸이 불편하신 아버님에게는 딱 어울리는 이 집에는 마당 한 가운데 별채가 따로 지어져 있었다. 별채를 가득 뒤덮고 있는 포도나무는 실제로 열리는 포도를 따먹을 수 있다고 한다.

 

그런데 이렇게 넓은 전원주택이 생각보다 가격이 비싸지 않다. 전세로 내놓은 그 집은 3억5천만 원이란다. 의뢰인이 애초에 상한선으로 두었던 4억5천만 원보다 1억이 세이브되는 금액이다. 매매가 아닌 전세라는 점도 메리트다. 전원주택을 경험해보지 않은 이들에게 매매는 다소 부담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니 월요일 아침 <구해줘 홈즈>가 보여준 집 이야기가 안 나올 수가 없다.

 

최종 선택에서는 떨어졌지만 화성시에 위치한 호두나무 계단집도 놀랍기는 마찬가지였다. 무려 150평인 이 전원주택은 2018년 12월에 준공되어 2년도 되지 않은 집으로 마치 갤러리 같은 세련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집이었다. 넓은 잔디와 높은 층고로 시원시원한 내부, 특히 호두나무 원목을 사용한 실내 인테리어는 고급스럽기 그지없었다. 지열을 이용한 냉난방으로 유지비까지 해결한 이 집은 전세가가 2억에 불과했다. 그것도 살아보고 2년 후 매매도 가능하다는 것.

 

그간 많은 집을 소재로 한 프로그램들이 있었지만 <구해줘 홈즈>에 시청자들이 특히 눈을 빼앗기는 건 개인주택에 대한 로망 때문이다. 물론 가끔 연립이나 아파트도 소개하지만 <구해줘 홈즈>는 전원주택이나 협소주택 같은 개인주택들을 보여줌으로써 도시의 아파트 생활에 지친 시청자들에게 보는 것만으로도 피로를 풀어주고 있다.

 

무엇보다 <구해줘 홈즈>의 로망이 더 강력하게 다가오는 건 이 프로그램이 보여주는 판타지를 자극하는 집들이 현실적인 가격으로 제시되고 있어서다. 이 가성비 높은 주택들은 도시 한 가운데 수십 억짜리 아파트와 비교되며, 마음만 먹으면 그런 곳에서 살 수 있다는 걸 실감나게 해준다.

 

물론 그럼에도 불구하고 굳이 복잡한 도시의 아파트 생활을 하는 건 교육문제나 직장 같은 문제들이 있어서다. 하지만 <구해줘 홈즈>는 그걸 극복할 수 있다면 조금 떨어진 곳에 진짜 집 같은 집에서 살 수 있다는 현실감 넘치는 판타지를 건넨다. 여러 사정 때문에 그런 집을 선택할 수 없는 이들에게는 대리 만족을 느끼게 하면서.

 

의뢰인을 대신해 연예인들이 조건에 맞는 집을 찾아주는 <구해줘 홈즈>는 정보가 비교 공개되어 있는 시대가 가능하게 한 '가성비 주택'을 소개하고 있다. 그런데 잘 생각해보면 그건 어쩌면 가성비 주택이 아니라, 우리의 과잉된 부동산 거품이 만든 착시효과가 아닐까 싶다. 의도한 건 아니겠지만 <구해줘 홈즈>는 그 프로그램 기획에 의해 그 거품을 걷어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도 의미 있는 프로그램이 아닐 수 없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