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6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4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97,970
Today276
Yesterday400

'가족입니다', 갈수록 시청자 반응 뜨거워지는 이유

 

그저 따뜻하고 훈훈한 가족드라마인 줄 알았다면 오산이다.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이하 가족입니다)>는 조금씩 숨겨졌던 가족의 비밀이 드러나면서 의외로 충격적인 이야기들을 풀어놓고 있다.

 

사고로 기억이 20대 때로 돌아가버린 김상식(정진영)은 고압적이고 심지어 폭력적이기까지 했던 가부장적 모습과는 너무나 다른 '사랑꾼'이 되었다. 거의 죽은 듯이 살아왔지만 이제 졸혼을 요구하고 혼자 살 걸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설레 잠을 설치던 아내 이진숙(원미경)은 달라진 남편의 모습에 충격을 받는다. 그렇게 달달했던 때가 있었다는 사실이 새삼스럽게 다가오기 때문이다.

 

하지만 더더욱 충격을 받은 건 김상식 본인이다. 그는 자신이 아내에게 과일 하나도 맘대로 사먹지 못하게 했고 그것 때문에 심지어 주먹으로 유리를 깨는 폭력까지 저질렀던 기억의 단편을 마주했다. 그는 자신이 그런 짓까지 저질렀다는 사실에 놀라워하며, 마치 사죄하듯 아내 이진숙이 원하는 졸혼을 하자고 말한다.

 

<가족입니다>는 김상식의 기억의 뒤틀림이라는 장치(?)를 통해 가부장적인 아버지들이 자신조차 잘 몰랐던 실체를 마주하게 한다. 젊은 시절에는 그토록 살갑고 다정했던 사랑꾼이 어느 새 집안의 무자비한 폭군이 되어 있다는 걸 깨닫게 해준다. 기억이 돌아왔다고 거짓말을 한 상식이 여전히 살가운 말투를 대하자 낯설게 바라보는 아내 진숙 앞에서 이제는 가부장적인 모습을 연기해야 하는 상식의 상황은 그래서 더더욱 비극적이다.

 

큰 딸 김은주(추자현)는 부부로 함께 살아왔던 남편 윤태형(김태훈)이 성소수자였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진다. 동생 김은희(한예리)가 윤태형이 일부러 놓고 간 노트북을 열어보는 바람에 숨겨졌던 성 정체성이 드러난 것. 이 사실을 알게 된 은주는 배신감에 치를 떨었다. 그도 그럴 것이 임신을 하기 위해 홀로 그 고통스런 시술을 받아왔던 그였기 때문이다.

 

윤태형은 더 이상 자신의 성 정체성을 숨길 수 없어 그걸 일부러 노트북을 놓고 감으로써 알게 한 것이었다. 은희는 어딘지 윤태형이 카페 바리스타 안효석(이종원)과 함께 소록도에 갔을 거라는 감에 그 곳에 내려갔다가 결국 그들이 함께 있는 걸 발견한다. 하지만 두 사람이 연인일 거라는 짐작은 오해였다. 안효석의 연인을 윤태형이 가로챘던 것. 그래서 안효석은 윤태형에게 겁을 주려 근처 카페에서 알바를 하게 됐고 그러다 그 곳을 자주 찾는 은주와 친해지면서 모든 게 뒤틀어졌던 것이었다.

 

은주는 남편이 성소수자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접하고, 그럼에도 그들이 어떻게 결혼까지 하게 됐는가를 다시 생각하게 된다. 은주는 깨닫는다. 과거 자신이 가족을 지긋지긋해 했다는 것을. 부대끼며 살아가는 그 곳에서 어떻게든 벗어나고자 했다는 사실을. 그리고 그건 남편 윤태형도 마찬가지였다. 그의 정체성을 알고 찾아온 은주 앞에서도 병원 걱정을 먼저 하는 시어머니의 모습은 그가 어떻게 아들을 대해왔는가를 미루어 짐작하게 만든다.

 

그래서 은주와 윤태형은 결혼을 해 가족이 되었지만 애초부터 엇나간 관계였다. 가족이 지긋지긋하다며 아이에 집착하는 은주를 윤태형은 끔찍하고 위선적으로 바라봤고, 그들의 관계는 파국으로 치달았다. 남편이 성소수자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은주의 이야기는 이 드라마가 드러내려는 가족이지만 말하지 않으면 그 속을 알 수 없다는 메시지를 고스란히 담아낸다.

 

미국 본사에서 온 출판사 부대표 임건주(신동욱)가 사실 이메일을 주고받으며 가까워졌던 '엉겅퀴'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김은희는 그 만남이 갑자기 이뤄진 가벼운 사랑이 아니라 생각하게 된다. 하지만 이렇게 연애 감정이 생겨나는 즈음에 불쑥 친구로만 생각해왔던 박찬혁(김지석)이 마음에 담기기 시작한다. 두 사람이 함께 있는 상황을 찬혁이가 보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 든 것. 그건 은희가 사실은 찬혁을 마음에 두고 의지하고 있었다는 걸 말해준다.

 

<가족입니다>의 이야기는 이처럼 우리가 익숙하다 여겼던 관계가 우리의 착각이었다는 걸 끄집어낸다. 이들의 관계는 사고를 통해 20대 사랑꾼으로 돌아간 상식이나, 남편이 성소수자였다는 걸 알게 된 은주, 그리고 친구 관계로만 생각했던 찬혁에 마음이 가는 은희의 이야기를 통해 조금씩 그 실체를 드러낸다. 그리고 우리는 과연 가족이나 친구, 연인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느냐고 질문한다.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가 평탄해 보였던 한 가정의 실체가 드러나며 파국으로 치닫는 이야기를 담아냈듯이 <가족입니다>는 별 일 없이 평범해 보였던 가족과 주변인들의 관계의 실체가 드러나며 그려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다만 <가족입니다>가 <부부의 세계>와 다른 점은 파국보다는 그 실체를 제대로 마주한 연후에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족'이라는 틀로 끌어안는 점이 아닐까. 가족이지만 아는 건 별로 없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아는 건 별로 없어도 그래도 가족이라는 이야기. 가족 해체 시대에 가족을 뻔한 판타지로 그려내는 그런 작품들과는 사뭇 다른 수작이 나왔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