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6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4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97,970
Today276
Yesterday400

'꼰대인턴' 박해진·김응수, 꼰대와 인턴 만드는 시스템과 대결할까

 

꼰대가 되고픈 이가 누가 있으랴. 또 그 누구도 자신이 꼰대가 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을 게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고 자신의 위치가 달라지면서 그 위치는 어쩔 수 없이 그에게 꼰대의 역할을 하게 만들기도 한다.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이 다루는 건 그래서 단지 꼰대와 인턴이라는 극단적인 갑을관계를 선악구도로 담지 않는다. 그보다는 위치를 바꿈으로써 서로의 입장을 들여다보고 소통하며, 나아가 이런 갑을관계를 만들어내는 시스템의 문제를 들여다본다.

 

옹골 라면사업부에서 팀장으로 있던 이만식(김응수)은 한때 자기 팀에 인턴으로 있었던 가열찬(박해진)이 팀장으로 있는 준수식품 마케팅영업본부에 시니어 인턴으로 적응해간다. 가열찬을 견제하기 위해 남궁준수 대표(박기웅)가 일부러 채용한 이만식이지만, 그는 점점 이 팀에 애착을 갖게 되고 팀을 살리기 위해 가열찬을 도와 위기를 넘기기도 한다.

 

비정규직 인턴의 입장을 주로 다루던 드라마는 그러나 거기에만 머물지는 않는다. 이제 팀장이 된 가열찬의 고충 또한 다루기 시작한다. 새로 출시한 핫쭈꾸면의 스프 하청업체에서 발암물질이 나왔다는 뉴스가 흘러나오면서 남궁표(고인범) 회장의 압박을 받는 가열찬은 저도 모르게 팀원들에게 꼰대 짓을 하기 시작한다.

 

팀원인 주윤수(노종현)과 탁정은(박아인)이 사내 연애를 한다는 게 우연히 드러나자 지금 때가 어느 때인데 사내 연애냐며 호통을 치고, 이만식과 이태리(한지은)가 희희낙락하는 모습을 보며 허탈한 한숨을 내쉰다. 자기만큼의 책임감이나 부담감을 느끼지 않고 있는 팀원들 앞에서 자기 혼자 고군분투한다 느끼는 것. 그래서 그토록 자신은 하고 싶지 않던 꼰대의 말투가 불쑥 불쑥 튀어나온다.

 

과거 핫닭면을 만들어 인생역전을 하게 된 계기가 되었고, 또 위기에 빠진 핫쭈꾸면을 기사회생시킨 라면뮤즈 이태리에 대해 호감을 갖게 된 가열찬은 그러나 그의 "꼰대 같아요"라는 말 한 마디에 충격을 먹는다. 전 직장에서 이만식의 꼰대 짓 앞에 무너졌던 인턴 가열찬은 어쩌다 꼰대가 되어버린 자신에 놀란다.

 

그런데 꼰대가 되자 인턴 시절 생각했던 것과는 너무나 다른 현실을 마주하게 된다. 팀원들에게 꼰대 짓을 하고 나니 이제는 팀원들이 그를 왕따시키고 홀로 외로운 술잔을 기울여야 하는 처지가 된 것. 심지어 이만식을 불러도 오지 않는 외로움이라니. 그런데 그런 꼰대 취급받는 팀장의 위치를 이해하는 건 한때 자신도 그 위치에 있었던 이만식이다. 그는 달고나 커피를 만들어주며 술자리에 가지 못한 미안함을 전한다.

 

인턴이라는 철저한 을의 위치에서 느꼈던 절망감만큼, 꼰대의 갑의 위치에서도 팀원들이 자신을 은근히 왕따하는 것에 대한 외로움이 느껴진다. 한때는 "까라면 까"라는 말이 통용되던 시절이었지만 지금은 을들도 뭉쳐 목소리를 내는 시대다. 그래서 인턴도 어렵지만 상사의 압박에 꼰대 짓까지 해야 하는 팀장도 어렵다.

 

어쩌다 꼰대가 되어버린 가열찬을 그래도 이만식이 이해한다는 건, 꼰대든 인턴이든 그 누구도 원해서 그렇게 된 게 아니라는 걸 에둘러 말해준다. 그렇다면 그런 갑과 을의 위치는 누가 만들어내는 걸까. 그건 이 조직이라는 시스템의 운영자 즉 경영권자들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이다. 그래서 한때는 꼰대 혹은 인턴으로 불렸던 가열찬과 이만식 그리고 그들이 함께 하는 팀이 이들을 압박하는 남궁표 회장이나 남궁준수 대표, 구자숙(김선영) 전무나 안상종(손종학) 본부장과 맞서 그들만의 새로운 팀 문화로 위기를 헤쳐 나가는 걸 기대하게 된다. 그것이 꼰대나 인턴을 만들어내는 시스템에 대적해 이기는 일이니 말이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