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9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7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11,513
Today53
Yesterday318

'한다다', 막장 없는 착한 가족드라마의 훈훈함이라니

 

어쩌면 이렇게 악역 하나 없는 착한 가족드라마일까. KBS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을 보면 작가가 보는 세상과 사람에 대한 따뜻한 시선이 느껴진다. 그래서 이 드라마에서는 어딘지 부족한 인물은 있어도 악한 인물은 없다. 그 부족함이 때론 서로에게 아픔을 주기도 하고, 갈등을 일으키기도 하지만 적어도 악해서 그런 말과 행동을 하는 게 아니라는 걸 알게 되는 순간 그 부족함조차 인간미로 웃음 짓게 한다.

 

이 드라마를 통해 새삼 주목받고 있는 송다희(이초희)는 지나칠 정도로 착하고 그래서 누군가의 부탁을 외면할 줄 모르는 인물이다. 요즘처럼 톡톡 쏘는 세상에 그런 성격이 무슨 매력일까 싶지만 사돈인 윤재석(이상이)은 바로 거기서 송다희의 매력을 알아본다. 그래서 좋아한다고 고백하지만 송다희가 그걸 받아들이지 않자 애써 홀로 멀어지려 노력한다. 송다희는 윤재석이 과거처럼 살갑게 대하지 않자 그제서야 자신이 그를 신경 쓰고 있다는 걸 알아차린다. 그래서 다시 본 선 자리에 찾아가 윤재석의 손목을 잡고 "내 남자친구"라고 선언한다.

 

사실 그다지 새로울 것 없는 멜로의 설정이다. 하지만 그 단순한 멜로 구도 안에서도 윤재석이 자신을 거부한 송다희를 위해 애써 한 발 물러서려는 그런 모습에서, 또 그런 윤재석이 어딘지 마음에 쓰여 술에 취해 그 집을 찾아와 한바탕 소동을 벌이는 송다희의 모습에서 따뜻한 인간미 같은 걸 느끼게 된다.

 

작가의 이런 따뜻한 시선은 이 드라마에 등장하는 거의 모든 인물에 드리워져 있다. 현실적인 가장이 되지 못해 이혼까지 하게 됐지만 돈을 벌지 못해 아이들 양육비를 못줘 안타까워하는 송준선(오대환)에게서도, 그런 내색 없이 새벽 대리알바까지 뛰어가며 홀로 아이를 돌보려는 전 아내 성현경(임정은)의 뒤를 졸졸 따라다니며 혹여나 나쁜 일을 당하지나 않을까 걱정하는 모습에서도 그 따뜻한 시선이 느껴진다. 어찌 보면 이런 설정은 서로가 서로에게 악다구니를 쓰고 대결하는 갈등을 끄집어낼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이 드라마는 그런 선택을 하지 않고도 30%가 넘는 놀라운 시청률을 이끌어낸다.

 

윤규진(이상엽)과 송나희(이민정)가 결국 이혼을 하게 되는 이유에는 자꾸만 간섭하고 아들에게 기대려는 윤규진의 엄마 최윤정(김보연)이 한 몫을 하지만 드라마는 그를 악한 시어머니로 그리지 않는다. 누군가의 관심에 대한 갈증이 큰 이 인물은 착한 송다희가 옆에서 호응해주고 맞장구를 쳐주자 어딘지 귀여운 캐릭터를 가진 인물로 다가오게 된다. 물론 향후 송다희와 윤재석이 서로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게 될 때 또다시 갈등을 일으키겠지만 그 선한 본성은 이들의 관계를 파국으로 가져가게 하지 않을 거라는 신뢰를 준다.

 

양치수(안길강)가 처음에 접근했지만 일단 방어기제가 발동해 밀어냈던 강초연(이정은)은 양치수가 장옥자(백지원)와 가까워지자 마음에 상처를 입는다. 그 모습을 우연히 보게 된 송영달(천호진)은 강초연과 소주를 한 잔 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불쑥 단란주점을 했다 커밍아웃 하는 강초연에게 별 선입견 없는 이해와 공감을 해준다. 아마도 이 송영달의 말과 행동은 작가가 인물들에게 느끼는 연민이 투영된 것일 게다.

 

하다못해 양치수와 강초연이 노래방에서 같이 나오는 걸 보고 그 관계를 의심하며 이를 소문내는 시장 아줌마들인 건어물(신미영)과 꽈배기(김가영) 역시 악의는 없지만 입이 가벼운 캐릭터로 그려져 웃음을 준다. 대리비를 제대로 주지 않는 손님과 전 아내 성현경이 실랑이를 벌이는 걸 보고는 주먹을 든 송준선이 "주먹 쓰지 말라"는 현경의 엄포에 맞기만 한 대목에서도 쓸데없는 무용담이 아닌 따뜻한 서로에 대한 생각만을 담아내려는 작가의 마음이 느껴진다.

 

사실 대부분의 막장드라마는 가족드라마의 형태를 띠고 있다. 거기에는 가족이지만 엇나간 욕망에 의해 인륜이 파괴되고, 때론 복수로 응징하는 자극적인 이야기가 담겨진다. 즉 특정한 갈등 상황에서 분명한 악인을 세워 인간으로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짓들을 하게 몰고 가는 갈등의 극대화가 막장드라마라는 결과를 낳는다.

 

하지만 똑같은 갈등 상황이라도, 그것이 벌어진 이유가 그 인물이 악해서가 아니라 인간이라면 누구나 가진 약하고 부족한 점들 때문이라는 걸 드러내는 순간 그건 훈훈한 가족드라마가 된다. 그런 점에서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이혼이 이제 그리 낯선 풍경이 아닌 시대를 담아내면서도 자극적인 대결보다는 따뜻한 연민과 공감의 시선이 느껴지는 훈훈한 가족드라마가 아닐 수 없다. 특별한 사건이랄 것도 없지만, 그 따뜻한 인물들이 자꾸만 생각나는.(사진:K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7.19 2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부로 망작이네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