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3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1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94,761
Today100
Yesterday119
728x90

'개훌륭', 강형욱이 아찔한 개물림 사고에 전한 경고

 

강형욱도 훈련 도중 개물림 사고를 당했다. 심한 건 아니라고 얘기했지만 결국 강형욱은 주사를 맞고 치료하기 위해 병원에 갔고 방송은 중단됐다. KBS <개는 훌륭하다>에 등장한 고민견 아메리칸 불리 토비와 바키의 공격성과 강형욱조차 물릴 수 있다는 사실은 최근 반려견 가족이 급증하며 종종 발생하곤 하는 개물림 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주기에 충분했다.

 

고민견 토비와 바키는 보호자와 함께 있을 때는 아무런 문제가 없어 보였다. 하지만 낯선 타인이 등장하자 심한 마운팅을 하는 등 그 문제들이 드러났다. 카메라 설치를 위해 들어간 제작진의 허벅지에 달라붙어 마운팅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반응을 보기 위해 애견카페에 갔을 때 쉽게 흥분하고 급기야 다른 개들에게 공격성을 보이며 달려들기도 했다.

 

모니터를 통해 이를 확인한 강형욱의 표정은 차츰 심각해졌다. 마운팅을 하는 것 자체도 사실 '무례한 짓'이지만 토비와 바키에게서는 마운팅을 넘어선 공격성이 눈에 띄었다. 보호자와 상담 중에 끝없이 마운팅을 하려는 바키를 강형욱이 밀쳐내자 점점 흥분한 바키가 공격성을 드러냈고 이를 막아내던 강형욱에게 달려들어 허벅지를 무는 사고가 발생했다. 결국 방송은 중단됐고 일주일 후에 재개될 수 있었다.

 

일주일 후 미안함과 당혹감에 빠져 있는 보호자에게 강형욱은 뜬금없이 향초에 불을 붙여보라고 했다. 그리고 보기엔 예쁘지만 만일 세 살짜리 아이가 옆에 있다면 어떻게 하겠냐고 물었다. 그러자 보호자는 불을 끌 것 같다고 답했다. 강형욱은 그게 맞지만 많은 분들이 "그냥 이렇게 다닌다"며 불붙은 향초의 촛농을 떨어뜨려 보였다. 그리고 이렇게 말했다. "이 물(촛농)이 어떤 사람의 손에 떨어질 수도 있고요. 어떤 사람의 눈에 떨어질 수도 있고요. 어떤 사람의 입에 떨어질 수도 있어요."

 

그러면서 사고가 나면 이렇게 변명한다고 했다. "네가 왜 불 옆에 왔어? 조심하면 되잖아." 강형욱이 향초까지 활용해 경고하고 있는 건 개물림 사고가 왜 발생하는가 하는 원인이 바로 보호자의 경각심 부족에 있다는 것이었다. "저 친구의 공격성보다 더 무서운 건 보호자님이 이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거예요. 정말 많은 보호자들이 내 개가 위험하다고 생각을 안 해요." 그러면서 사고가 벌어지면 이렇게 말하곤 한다고 했다. "한 번도 문적이 없었다. 물려고 한 적이 없었다. 이런 적이 처음이다." 게다가 개물림 사고가 벌어진 것이 물린 사람이 내 개를 자극한 거 아니냐는 생각까지 한다고 했다.

 

강형욱은 지난 훈련 때 찍은 영상을 보여주며 마운팅을 하는 단계에서부터 많은 반려인들이 자신의 개가 지금 위험한 상태라는 걸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다시 영상을 통해 강형욱이 물리던 그 위기일발의 순간을 확인한 보호자는 문제의 심각성을 분명히 느끼는 눈치였다. 다행스럽게도 이런 사실이 미리 알려졌고 강형욱의 공격성을 낮추는 훈련을 통해 겉으로 보기에도 몰라보게 변한 반려견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지만 만일 이런 경각심 없이 그냥 지냈다면 향후에는 분명 '개물림 사고'가 발생했을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맹견이라 분류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공격성을 보이는 반려견이라면 그 시그널을 읽어내고 합당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향후 벌어질 수 있는 '개물림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일이다. 그저 예쁘다고 내 개는 결코 누군가를 물지 않는다 착각할 때 심각한 상황을 맞이할 수 있다는 것. 강형욱조차 개에게 물리는 상황은, 개물림 사고에 있어 예외는 없다는 걸 그 자체로 보여줬다.(사진:K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