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3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1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94,761
Today100
Yesterday119
728x90

'유퀴즈'가 양념치킨, 토끼모자 개발자를 통해 보여준 건

 

만일 특허를 냈다면 얼마나 많은 돈을 벌었을까.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록>이 '이거 누가 만들었지?' 특집으로 출연한 분들을 보며 많은 시청자들이 그런 생각을 하지 않았을까. 도로를 달리다 보면 노면에 그어진 색깔을 처음 만든 분도,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끈 양념치킨을 처음 개발하신 분이나, 귀가 움직이는 토끼모자를 만든 분도 만일 특허를 냈다면 돈 방석에 앉아 있을 분들이었다.

 

모두 특허를 내지 않는 바람에 그런 기회를 놓쳤고 그래서 그게 못내 아까웠던 게 사실이지만 이 분들은 그래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거기에는 단지 돈으로만 환산할 수 없는 세상을 바꾼 이들의 대인배 다운 포용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들은 돈은 벌지 못했지만 자신들이 만든 것으로 많은 분들이 혜택과 수혜를 입은 것에 만족하고 있었다.

 

도로에 색깔을 칠해 초보 운전자들도 쉽게 길을 잃지 않게 해주는 노면색깔 유도선을 만든 분은 한국도로공사 윤석덕 차장이었다. 그는 안산분기점에서 난 사고로 지사장님이 내린 초등학생도 알 수 있게 대책을 마련해오라는 지시에 그 노면색깔 유도선을 생각해냈다고 했다. 아이들이 그림을 그리며 노는 모습에서 착안한 것이었다.

 

하지만 도로에 색깔을 칠하는 것 자체가 도로교통법에 의해 정해져 있어 편법을 생각할 수밖에 없었고 그것으로 결국 경찰청의 협조를 통해 이를 시행했고 그 결과 교통사고가 급격히 줄자 이후에는 전국적으로 노면색깔 유도선을 칠하기 시작했다고 했다. 지금은 아예 내부 규정을 만들었지만 그는 포상을 받은 것도 또한 특허도 초반에는 편법으로 했기 때문에 낼 수 없어서 돈을 번 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사고가 줄었다는 것만으로도 만족스러웠다고 말했다.

 

양념치킨을 처음 개발한 윤종계씨 사연은 더 드라마틱했다. 프라이드치킨을 그냥 놔두면 딱딱해지고 퍽퍽해지는 걸 막을 수 있는 걸 고민하다 양념치킨을 개발한 그는 당시 TV광고까지 할 정도로 돈을 벌었다고 했다. 불도저로 돈을 미는 수준이었다는 것. 이로써 그 회사 직원이었던 공장장이나 과장 하다못해 운전기사도 치킨으로 프랜차이즈 그룹의 회장이나 중역이 되었지만 본인은 특허를 내지 않아 그걸 모두 수익으로 연결하지는 못했다. 만일 특허를 냈다면 현재 해외에서도 쏟아져 나오는 양념치킨의 로얄티를 모두 받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어찌 아쉬움이 없지 않겠냐마는 그래도 윤종계씨는 자신이 개발한 양념치킨으로 많은 이들이 큰돈을 벌고 잘 살고 있는 것에 만족해했다. 또한 당시 양계 분야에 일하는 사람들을 낮게 보던 시선이 이로써 바뀐 것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귀가 움직이는 토끼모자를 개발한 권용태씨 역시 비수기인 겨울에 대비할 수 있는 이 모자를 개발하고 입소문으로 불티나게 팔렸지만, 특허를 내지 않아 자신의 수익은 5,6천만 원이 전부였다고 한다. 한번은 미국의 대형마트 바이어들이 직접 전화해 100억 대의 물량을 제안 받은 적도 있지만 당시 5천만 원밖에 없어 이를 포기했다는 일화를 들려줬다. 놀랍게도 권용태씨는 이런 제안들은 공장에 직접 연결해줬다고 했다.

 

우리에게도 익숙할 정도로 누구나 쓰고 먹고 즐기는 것들을 개발한 그들이었지만, 놀랍게도 이들은 특허를 내지 않아 큰돈을 벌 지는 못했다. 그래서 그게 못내 가슴 아픈 일로 남겨질 법하지만, 그래도 이들이 웃는 건 자신들이 개발한 것이 누군가에게는 삶을 바꿀 만큼 큰 영향력을 끼쳤다는 사실이 주는 위안이었다. 우리네 사회가 대부분 돈과 연관되어 굴러가다보니 세상 모든 일이 가격으로 환산되는 현실이다. 하지만 수백억 특허를 놓쳤어도 이런 숨은 개발자들이 있어 우리의 삶이 살만해진다는 걸 한번쯤 생각해볼만한 특집이 아닐 수 없었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