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41)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22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36,870
Today267
Yesterday669

'밤을 걷는 밤', 카카오TV에 최적화된 콘텐츠의 매력

 

이걸 만일 지상파에서 방송으로 만든다면 가능했을까. 카카오TV <밤을 걷는 밤>은 그 콘셉트가 단순하고 명쾌하다. 어둑해진 밤에 유희열이 나서는 마실을 따라가는 것. 그가 첫 번째로 선보인 '밤마실'의 장소는 청운효자동이다. 그 곳은 유희열의 어린 시절 추억이 묻어있는 곳이다.

 

동네는 과거의 풍경을 그대로 갖고 있는 곳도 있고 달라진 곳도 있다. 유희열은 그 길을 걸으며 과거에 대한 기억과 현재의 마음의 시차를 맞춰 나간다. 당시 골목길에서 같이 뛰놀던 친구들을 떠올리고, 저녁 어스름해질 때면 부르는 소리에 모두 집으로 돌아간 그 길에 홀로 덩그러니 서 있던 자신을 기억해낸다.

 

유희열은 어머니가 늦게까지 일을 하시느라 집에 없었다고 했다. 그리고 길을 따라 걷다가 문득 한 버스정류장 앞에 잠시 쉬었다 가자고 말을 꺼낸다. 알고 보니 그 곳은 늦게까지 일하시던 어머니가 버스에서 내리던 곳이었다. 버스가 서면 엄마가 왔나 돌아보곤 했다는 유희열은 자신보다 자신을 발견한 엄마가 더 기뻐하셨던 걸 기억해낸다.

 

<밤을 걷는 밤>은 밤이어서 깨어나는 새로운 감각들을 담는다. 사실 빛은 많은 것들을 희석시키기 마련이다. 너무 노출된 것들은 아이러니하게도 잘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어둠이 내리기 시작한 밤이어야 적당히 가려진 곳에서 우리가 보지 못했던 것들과 듣지 못했던 소리들이 튀어나오기 시작한다. 유희열은 그 길을 걸어가며 밤이 깨어나고 있는 걸 온 몸으로 느낀다.

 

"너무 좋다"고 말하는 그의 모습은 그 길을 영상으로 따라가는 시청자들의 마음 그대로다. 서울하면 번잡한 풍경들만 떠올리곤 했던 시청자들이라면, 그렇게 조용하고 고즈넉한 밤 시간의 마실에 마음이 차분해지고 새로운 감각들이 깨어나는 그 기분을 만끽하는 유희열에 빙의될 수밖에 없다.

 

이토록 아무 것도 하지 않고 밤거리를 걸으며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는 것만으로 콘텐츠가 될까 싶지만, 바로 그 아무 것도 하지 않는다는 것이 <밤을 걷는 밤>의 진짜 매력이다. 아카시아 나무가 있던 곳을 지나며 한창 꽃이 피어날 때는 향기를 떠올리고, 윤동주 문학관의 시인이 걷는 길을 따라 걸으며 괜스레 시인이 된 듯한 감성을 느껴본다.

 

시인의 언덕이라는 곳으로 가려다 그 곳에서 연인들을 발견한 유희열은 서둘러 그 곳을 벗어나며 이 길이 연인들이 같이 걷기에 최적이라는 걸 말해준다. 손잡기 딱 좋은 조금 어둑해진 길을 따라 오르고, 아름다움 이외에는 아무 것도 없다는 뜻의 '무무대'라는 장소에서 내려다보이는 아름다운 서울의 야경을 발견하고는 그 곳이 프러포즈하기 딱 좋은 곳이라는 팁을 준다.

 

밤, 걷는 속도, 별 특별한 것 없는 편안한 이야기들... <밤을 걷는 밤>은 이 단순하지만 강력한 감성을 담아내면서 카카오TV라는 매체에 딱 어울리는 편집과 구성을 보여준다. 세로 화면에 유희열이 하는 멘트들이 마치 카톡 메시지처럼 올라오는 것도 재밌고, 이 영상과 더불어 카카오맵이 전하는 산책코스 정보 또한 실용적이다.

 

카카오TV는 지난 1일 웹 콘텐츠의 시대를 열겠다는 포부로 새로운 플랫폼을 열었다. 새로운 플랫폼은 거기에 맞는 내용과 형식들이 담겨져야 비로소 차별화된 콘텐츠로서의 힘을 발휘할 수 있기 마련이다. 그런 점에서 보면 <밤을 걷는 밤>은 카카오TV라는 플랫폼의 성격을 잘 보여주는 콘텐츠가 아닐 수 없다. 그저 편안히 유희열을 따라 그 밤마실을 함께 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이 색다른 플랫폼의 맛을 느낄 수 있으니 말이다.(사진:카카오TV)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