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41)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22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36,909
Today306
Yesterday669

'개훌륭' 강형욱의 역대급 버럭? 그만한 이유 있었다지만

 

"말려요! 말려야지 지금 뭐하는 거야? 뭐하는 거예요? 말려야죠." 강형욱은 급하게 다가가 뚱이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루피를 안아 올렸다. 너무 큰 소리가 났던지라 보호자는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강형욱은 "왜 나한테 미안해요. 얘네들한테 미안해야지."라고 그 미안해야할 대상을 정정했다.

 

KBS <개는 훌륭하다>에서 지난주 방영된 '오줌 무법지대 루피네'의 사례는 여기저기 마킹을 하고 다니는 네 마리 고민견의 이야기를 담았다. 보호자들이 청소를 제대로 하지 않아 거의 '화장실'이 되어버린 집에서 강형욱은 더 이상 솔루션을 진행할 수가 없었다. 결국 일주일 간 청소를 한 후 다시 보기로 했다.

 

하지만 일주일 후 다시 그 집을 찾은 강형욱이 싸움이 붙어버린 루피와 뚱이를 급하게 떼어내며 그걸 막지 못한 보호자에게 버럭 소리를 지르는 장면이 예고처럼 들어가면서 시청자들의 의견은 분분해졌다. 도저히 네 마리나 되는 반려견들을 키울 만큼의 자격이 되지 않는다며 보호자들을 비판하는 목소리들도 있었지만, 나름 용기를 내서 신청한 보호자들에게 버럭 소리를 지르는 강형욱이 너무 과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그렇게 일주일이 흐른 후, 짤막한 예고영상 속에서 강형욱이 소리를 지른 이유가 밝혀졌다. 산책을 일주일이 한두 번 한다는 보호자들에게 두 마리씩 나눠서 산책을 시키는 와중에, 루피가 자꾸 소파 밑으로 숨어들어가는 걸 억지로 보호자가 꺼내는 와중에 벌어진 싸움이었다. 보호자가 루피를 꺼내놓자 뚱이가 기다렸다는 듯이 루피를 공격했고 너무 놀란 보호자가 멍해져 있자 강형욱이 서둘러 달려들어 떼어놓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었다.

 

보호자는 왜 루피가 소파 밑으로 들어가 나오려 하지 않는가를 전혀 모르고 있었다. 그건 나오면 뚱이가 공격할 걸 알고 있었고, 싸움을 피하고 싶어 했기 때문이었다. 알고 보니 뚱이는 루피만이 아니라 다른 개들도 수시로 건드리고 괴롭히고 있었다. 뚱이가 오기 전까지 평온했다는 보호자는 그 평화로움이 깨진 게 뚱이 때문이라는 사실을 눈치 채지 못하고 있었다.

 

너무 갑자기 벌어진 일이라 놀라서 그런 것도 있겠지만, 강형욱은 보호자들의 무신경함이 어떤 일들을 벌어지게 하고 있는가를 잘 알고 있었다. 뚱이가 계속 다른 개들을 괴롭히고 있었지만 그걸 그냥 장난 정도로 여기고 있다는 사실에 강형욱은 못내 심기가 불편했던 것. 그가 "이런 환경에서는 개를 키울 수 없다"며 "방치"라는 표현을 썼던 것도 그런 이유였다.

 

즉 강형욱이 역대급으로 버럭한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그런데 여기서 한 번 생각해봐야 할 것이 있다. 그렇다면 그 대상이 된 보호자들은 비판받아 마땅한 일일까. 가끔씩 이 프로그램에서 반려견의 고민을 토로하다 그것이 보호자들의 잘못에서 비롯됐다는 게 드러나면서 그들이 매도되는 일들이 벌어지곤 했다. 그렇다면 이번 루피네 집 보호자들도 그게 당연한 일일까.

 

지난주 방송에 살짝 등장한 예고와 이번 주에 나온 실제 영상을 보면 사실 그 장면을 유독 도드라지게 편집해 여러 차례 보여줄 필요가 있었을까 싶다. 거기에는 강형욱이 급하게 소리치고 보호자를 꾸짖는 듯한 모습만 집중됐을 뿐, 앞뒤 정황은 담겨지지 않았다. 물론 예고라는 것이 본래 그렇게 일종의 '낚시'를 염두에 두고 하는 것일 수 있지만, 그런 예고가 나간 후 일주일 이후에나 실제 영상(해명이 담긴)이 방영되는 건 강형욱이나 보호자 당사자들 모두에게 부담일 수밖에 없다.

 

이런 점들은 제작진이 신경 써야 되는 부분이다. 물론 출연을 결심한 분들은 고민견이 있는 것이고 그것은 <개는 훌륭하다>라는 제목에 담겨 있듯이 보호자의 잘못 때문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그건 고의적인 것이라기보다는 몰라서 그런 것이고, 그렇기 때문에 이를 해결하기 위해 출연까지 결심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방송의 부담까지 감수할 정도면 이들도 반려견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는 것이고 다만 원인이 뭔지 또 방법이 뭔지를 몰랐을 뿐이라는 것.

 

최근 관찰카메라가 예능 프로그램의 주요 트렌드로 등장하면서 제작진의 편집은 그 어느 때보다 출연자들에 대한 배려를 요구하게 됐다. 방송이 주목받기 위해 어떤 자극적이 장면에 대한 유혹이 클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것이 본질이나 실상이 아닌 것이라면 그 편집에 의해 출연자들이 곤경에 처할 수 있다는 걸 염두에 둬야 한다. 개는 훌륭하고, 그 개에게 때론 물려가면서까지 변화를 만들어내는 강형욱도 훌륭하다. 나아가 훌륭하다 말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방송의 부담까지 감수하며 고민을 해결하려 하는 보호자도 나름 그 진심은 있다. 제작진 또한 훌륭해져야 하는 이유다.(사진:K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