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6,532
Today355
Yesterday1,110
728x90

'놀면'의 흥행 보증수표, 신박기획의 향후 행보가 궁금해지는 이유

 

지난 17일 MBC <쇼! 음악중심>에 환불원정대가 드디어 첫 무대를 선보였다. 오프닝으로 등장부터 남다른 포스를 보여준 환불원정대는 무대 중앙으로 나와 멋진 군무가 더해진 'Don't touch me'를 들려줬다. 한 마디로 "무대를 찢었다"는 표현이 걸맞을 정도로 카리스마 넘치고 4인4색의 개성이 살아나면서도 함께 맞춘 안무가 딱딱 맞아 떨어지는 무대의 맛이라니.

 

그런데 이 무대가 특별한 감흥으로 다가오는 건 MBC 예능 <놀면 뭐하니?>를 통해 먼저 선보였던 멤버들이 만나고 함께 소통하며 그 경험들이 음악으로 만들어지는 일련의 과정들을 우리가 기억하고 있어서다. 'Don't touch me'는 그냥 나온 그런 곡이 아니라는 느낌이랄까.

 

지난주 <놀면 뭐하니?>가 보여줬던 'Don't touch me'의 녹음 과정이 이 무대에 자연스럽게 오버랩 됐다. 갑상샘암 수술로 한쪽 성대의 신경이 마비되어 파솔라 구간의 소리를 내는데 어려움을 겪던 만옥(엄정화)을 위해 지미유(유재석)가 보컬 코치 노영주를 소개해주고 연습을 통해 자신감을 얻었지만 막상 녹음실에 들어가자 긴장 때문에 소리가 나오지 않던 그 안타까운 순간들. 다시 노영주를 불러 만옥을 안정시키는 걸 문밖에서 들으며 안도하던 지미유의 모습. 그리고 결국 녹음실 안에서 마음껏 소리를 내며 노래를 부르는 모습으로 큰 감동을 줬던 만옥의 모습이 그 무대의 노래와 겹쳐진다.

 

만옥 언니를 옆에서 걱정해주고 또 응원해주며 녹음실에 들어가자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준 천옥(이효리)과 너무나 매력적인 보이스로 녹음실 사람들이 "미쳤다"며 감탄사만을 연발하게 만들었던 제시와 화사의 녹음 과정들이 <쇼! 음악중심> 무대의 노래와 자연스럽게 연결되며 남다른 감흥을 만든다.

 

<쇼! 음악중심>에서 첫 무대를 통해 먼저 선보인 블랙 가죽 느낌의 의상과 합을 맞춘 안무는 몇 시간 뒤에 방영된 <놀면 뭐하니?>를 통해 그것이 어떻게 선택되고 만들어졌는가가 소개됐다. 신박기획의 의상을 맡게 된 비주얼 디렉터 스봉(정재형, 스타일리스트 봉원)은 멤버들이 과거에 입던 의상들을 서로 바꿔 입어보기도 하고, 에이핑크의 옷을 공수해와 같은 콘셉트의 옷을 입어보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으로 인연을 맺은 세계적인 댄서 올레디 아이키가 만든 'Don't touch me'의 안무가 소개됐다. 한 사람 한 사람의 개성과 특색이 묻어난 동작들이 더해졌고 또 함께 하는 동작에서는 환불원정대 특유의 멋진 언니 포스가 담겨졌다. 방송 내용을 보고 다시 <쇼! 음악중심>의 무대 영상을 보면 그 블랙 가죽 의상과 안무가 훨씬 더 색다른 감흥으로 다가온다.

 

이미 지난 10일 'Don't touch me'의 음원이 발표됐고 발표되자마자 각종 음원차트 1위를 차지했다. 그 후 <쇼! 음악중심>을 시작으로 이들의 음악프로그램 무대들이 이어질 전망이다. 이들이 발표한 곡의 결과와 이들의 행보를 이미 알고 있는 시청자들은 마치 시간여행을 하듯 <놀면 뭐하니?>를 통해 과거로 돌아가 그 곡과 안무, 의상 등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본다. 그리고 다시 음악을 들어보면 음악은 또 새롭게 들린다.

 

<놀면 뭐하니?>가 지난번 싹쓰리 프로젝트를 통해 각종 음원들을 차트 정상에 올려놓은 것처럼 이번 환불원정대도 거의 예상된(?) 대박을 선보이고 있다. 이것이 가능해진 건 <놀면 뭐하니?>라는 프로그램과 음원 그리고 이들의 활동이 담겨지는 음악 프로그램 무대 등이 더해지면서 강력한 삼박자의 시너지가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놀면 뭐하니?>는 캐릭터와 스토리를 음악에 더해주고, 음원과 무대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보여지는 그 과정들을 궁금하게 만든다. 꼬리에 꼬리를 물고 상생시키는 이 구조 속에서 캐릭터들이 탄생하고 음원이 탄생하며 방송이 주목을 받는다. 음원 수익이 모두 기부되는 구조는 이를 지지하는 시청자들의 '즐거운 소비'까지 가능하게 해준다.

 

신박기획이 다소 허름해 보이는 사무실을 갖추고 본격적인 기획들을 펼칠 거라는 즐거운 예감이 드는 건 이 강력한 시너지의 결과들을 이미 우리가 봐왔기 때문이다. 다소 소외됐거나 어쩌면 남다른 의미와 가치를 가질 수 있는 아이템들이 만일 이 신박기획이라는 '성공 보증수표'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면 과연 어떤 '좋은 영향력'을 발견하게 될까. 앞으로 신박기획의 행보가 더 궁금해지는 이유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