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61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9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42,727
Today591
Yesterday701
728x90

코로나 시대, 제한적인 소재들이 만든 쏠림현상

 

코로나 시대에 할 수 있는 것이 제한적이어서 그런 걸까. 한번 성공한 소재를 여기저기서 끌어다 쓰는 프로그램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그래서 시청자들로서는 그 프로그램이 그 프로그램 같은 혼동을 일으킬 지경이다.

 

tvN <바닷길 선발대>와 MBC 에브리원 <요트원정대:더 비기닝>은 콘셉트 자체의 차별점을 찾기가 어렵다. 요트라는 소재와 바닷길 원정을 관찰카메라 형태로 담아내는 것이나, 그간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많이 등장하지 않았던 배우들이 주축이라는 점이 그렇다.

 

물론 <바닷길 선발대>는 김남길과 고규필이 과거 함께 했던 <시베리아 선발대>의 연장선에 있다는 점에서 나름 이해되는 기획의 의도를 읽을 수 있다. 이찬현 PD의 연작으로서 코로나 시국에 맞는 '선발대' 시리즈라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요트 소재의 예능 프로그램은 <요트원정대>가 먼저다. 진구와 최시원, 장기하, 송호준이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았다. 10부작으로 마무리된 <요트원정대>는 이제 '더 비기닝'이라는 새로운 시즌으로 다시 돌아온다, 그런데 그 콘셉트가 <바닷길 선발대>와 유사해졌다. 요트를 배우고 한강에서 서해안을 종주하며 섬을 다니는 소재가 그렇다.

 

요트가 새 예능 프로그램의 소재로 떠오른 건 그 자체로 비대면이 가능한 콘셉트이기 때문이다. 요트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촬영이 이뤄지고, 중간중간 요트가 정박하는 섬도 도시와 비교해 비대면이 쉽다. 게다가 바다와 섬 같은 자연이 주는 탁 트인 정경들은 코로나 시국에 답답한 시청자들의 가슴을 펑 뚫어주기에 충분하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비슷한 소재와 콘셉트의 프로그램들이 동시에 쏟아져 나오는 건 시청자들로서는 그리 반가운 일은 아니다. 심지어 프로그램이 헷갈릴 정도로 유사한 건 더더욱.

 

코로나 시대에 캠핑카라는 소재를 끌어와 괜찮은 성적을 냈던 tvN <바퀴달린 집> 이후 캠핑카가 등장하는 JTBC <갬성캠핑>이나 KBS joy <나는 차였어> 같은 예능 프로그램들이 생겨나고, 무인도 죽굴도에 들어가 섬 생활의 즐거움을 담았던 tvN <삼시세끼> 어촌편5가 큰 성공을 거둔 후 무인도는 예능 프로그램의 핫 플레이스로 떠올랐다.

 

안정환과 이영표의 케미 이후 이제 박명수와 하하가 짝을 이뤄 무인도에 들어가 거기 사는 자연인의 삶을 체험해보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도 무인도 콘셉트에 MBN <나는 자연인이다>를 섞어 놓은 듯한 느낌을 줬다. 물론 파일럿 때 꽤 괜찮은 시청률과 화제성을 만들었지만 어째 정규 편성된 후에는 힘이 빠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고유한 이 프로그램만의 정체성을 제대로 내세우지 못하고 있어서다.

 

코로나 시국은 예능에 직격탄을 날린 게 사실이다. 야외로 나가거나 누군가를 대면하는 일은 이제 예능에서는 시도하는 것조차 쉽지 않은 일이 되었다. 그래서 섬이나 캠핑카 그리고 요트로 쏠리는 예능프로그램이 처한 현실에 일부 공감가는 면이 없지는 않다. 하지만 이렇게 비슷한 소재들을 가져오면서 명쾌한 그 프로그램만의 차별성을 내세우지 못하다가는 그 소재 자체가 식상해지는 결과가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되는 상황이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