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6,532
Today355
Yesterday1,110
728x90

'놀면', 의외로 잘 챙겨서 더 훈훈한 환불원정대와 신박기획

 

완벽한 창과 방패의 조합이 이럴까. MBC 예능 <놀면 뭐하니?>의 이효리와 김종민의 조합이 그렇다. 환불원정대 프로젝트에서 각각 천옥과 김지섭으로 아티스트와 매니저 관계로 만난 두 사람. 천옥은 센 언니 캐릭터 그대로 처음 김지섭을 봤을 때부터 "뭘 봐?"하며 세게 밀어붙였지만 희한하게도 김지섭에게는 타격감 제로였다. 어떤 공격이든 척척 받아내는 튼튼한 방패 같은 김지섭의 리액션에 오히려 천옥이 당황하며 실소를 지을 정도였으니.

 

그래서 공항에 마중 나온 매니저 김지섭과 천옥이 한 차를 타고 이동하며 나누는 대화는 흥미진진했다. 누군가를 "이기고 싶은 생각 없냐"는 질문에 "이길 수 있으면 그런 생각을 하겠지만 맨날 지니까 그런 생각이 없다"며 '지는 습관'을 얘기하는 김지섭 앞에 천옥은 웃음을 터트렸다. 노래 발표하고 1위하고 싶은 마음이 있는데 만일 못하면 어떻냐고 묻는 질문에도 김지섭은 그저 "못하는 구나" 한다고 한다. 그 말에 천옥은 김지섭에게 "최고"라며 "너한테 배울 점이 많을 것 같다"고 말한다. 뭔가 내려놓은 듯한 편안함이 거기서 느껴졌기 때문일 게다.

 

압권은 그래도 김지섭이 할 말은 다 한다는 점이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아르바이트를 전전했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천옥이 "공부는 안했어?"라고 다소 난감한 질문을 던지자, 김지섭은 거꾸로 "너 했어?"하고 되묻는다. 그러자 "안했지"라는 천옥의 답변에 "나도"라고 맞장구를 치며 의외의 동질감에 훈훈한 웃음이 터진다.

 

사람에게는 악한 마음도 착한 마음도 공존한다며 누군가 지나가다 "이 바보야"하면 어떻게 할 거냐고 김지섭에게 묻자 "아 예" 할 거라는 말에 빵 터지고, 누군가 길가다가 뒤통수를 치면 화가 나도 '더 맞을까봐' 그냥 간다는 말에 웃기면서도 천옥은 스스로 느끼는 게 많아진다. 하기 싫은 걸 시키는 PD앞에서 어떻게 할 거냐는 질문에 "어떻게 하고 싶은 것만 하며 사냐"는 김지섭의 답변 앞에서는 천옥이 결국 "스승님"이라며 배울 점이 많다는 걸 인정한다.

 

<놀면 뭐하니?>의 환불원정대는 센 언니 캐릭터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어 만날 때마다 티격태격하고 때론 언성이 높아지기 일쑤다. 그래서 이들을 이끄는 신박기획 대표 지미유(유재석)는 "미쳐 버리겠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지만 의외로 이들은 서로를 챙겨주는 훈훈한 면모를 보인다. 공항에서 김지섭의 생일선물을 챙겨주는 천옥처럼, 지미유는 만옥(엄정화)이 갑상샘암 수술 후 한쪽 성대의 신경이 마비되어 파솔라 구간이 소리가 나오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자신의 친한 후배이자 유명한 보컬 코치 노영주를 소개해줬다.

 

사비를 들여 10회 분 코치 비용까지 지불한 지미유 덕분에 만옥은 조금씩 목소리에 자신감을 갖기 시작했고, 데뷔곡 '돈 터치 미(Don't touch me)'의 녹음을 준비할 수 있었다. 녹음 당일 스트레스 때문에 목소리가 잘 나오지 않자 급하게 노영주 코치를 불러 컨디션을 회복시켰고 결국 눈물과 감동의 녹음을 잘 마무리할 수 있게 됐다.

 

처음 만나서는 툭탁거리며 불협화음을 내던 환불원정대와 신박기획 사람들이지만, 차츰 익숙해져가며 은근히 드러내지 않고 진심을 담아 서로를 챙기면서 만들어가는 하모니. "스승님"이라고 김지섭을 인정하게 된 천옥이나, "지미 덕분에 녹음을 한다"며 기뻐하는 만옥이나 이렇게 어우러지는 과정들이 있어 데뷔곡 '돈 터치 미'라는 멋진 노래가 탄생할 수 있었던 게 아닐까. 공개되자마자 음원 차트를 올킬 해버린 이 곡의 수익금은 전액 기부한다고 한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