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놀면' 김태호·유재석 그리고 음악, 이 조합이 늘 불패인 까닭
    옛글들/명랑TV 2020. 12. 29. 12:58
    728x90

    '놀면 뭐하니?' 유고스타로 시작해 여름 댄스곡, 겨울노래까지

     

    MBC 예능 <놀면 뭐하니?>는 2020년의 마지막을 '겨울노래 구출작전'으로 장식했다. 이로써 유재석의 집이라는 콘셉트로 마련된 무대 위에 국민 겨울송으로 불리는 Mr.2의 '하얀겨울'이 울려퍼졌고, 탁재훈은 유재석과 함께 'Happy Christmas', 'Oh Happy'를 불렀다. 다음 주에는 김범수는 물론이고 에일리, 윤종신, 이문세 그리고 놀랍게도 존 레전드가 온라인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되돌아보면 <놀면 뭐하니?>는 지난해 7월 시작해 1년 반 동안 확고한 토요일 저녁 예능으로 자리 잡았다. 사실 <무한도전>이 시즌 종영하고 1년의 휴지기를 거친 후 김태호 PD와 유재석이 다시 <놀면 뭐하니?>라는 프로그램으로 돌아왔을 때만 해도 기대 반 우려 반의 시선이 많았다. 실제로 처음 시도됐던 '릴레이 카메라'는 너무 실험적이라 대중적인 호응이 크지는 않았다.

     

    하지만 <놀면 뭐하니?>가 자리를 잡게 된 건 4회부터 등장했던 '유플래쉬'를 통해서였다. 드럼 비트에 도전하는 유재석은 이로써 유고스타라는 부캐를 얻었고, 이후 다양한 '부캐의 세계'를 열어갔다. 그런데 두드러지는 점은 <놀면 뭐하니?>가 주로 해온 프로젝트들 중 대부분이 음악과 관련된 아이템들이었다는 사실이다.

     

    드럼 비트에 도전했던 유고스타는 물론이고, 신인 트로트가수 도전기를 그린 유산슬, 하프 도전을 했던 유르페우스를 거쳐 본격적으로 프로그램을 성장시킨 올 여름 싹쓰리 프로젝트와 가을을 강타했던 환불원정대까지 음악은 <놀면 뭐하니?>의 뮤즈로 자리했다. 올 한 해를 마무리하는 아이템으로서 '겨울노래 구출작전'은 이러한 음악과 함께 한 <놀면 뭐하니?>의 그간 행보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면이 있다.

     

    그런데 <놀면 뭐하니?>가 하필이면 음악이라는 소재와 만나면서 확실한 시너지를 낸 이유는 뭘까. 가장 큰 이유는 음악 자체가 가진 힘이 아닐 수 없다. 주말 저녁에 좀 더 편안하게 접할 수 있는 예능의 소재로서 음악만큼 강력한 것도 없다. 늘 기본 이상의 시청률을 내는 KBS <불후의 명곡> 같은 프로그램이 힘을 잃지 않는 건 바로 이 때문이다.

     

    그런데 <놀면 뭐하니?>는 음악이 가진 힘에 김태호 PD와 유재석이 <무한도전> 시절 경험했던 음악 소재 아이템들(가요제들)의 강점들을 더해 넣었다. 그저 노래를 부르는 것이 아니라 흥미로운 캐릭터가 만들어지고 그들이 노래를 부르는 것이기 때문에 음악들에 더욱 강력한 힘이 만들어지는 것. 여기에 이 프로그램만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유재석을 중심으로 다양한 인물들이 그려가는 '부캐의 세계'까지 얹어지니 차별화까지 이뤄졌다. 프로그램은 이로써 펄펄 날 수 있었다.

     

    게다가 이 음악 관련 아이템들은 음원 등의 부가사업을 통한 수익들을 기부함으로서 그 취지를 납득시키고 응원하게 해줬다. 2020년 <놀면 뭐하니?> 음원 등 부가사업을 통한 총 기부액 은 18억2천3백5십여만 원으로 1억2천7백6십여만 원은 코로나19 재난구호금, 밥상공동체 연탄기부, 예술의 전당 객석의자, 결식아동 급식지원사업에 기부했다. 또 남은 17억1천7십여만 원은 도움을 필요로 하는 곳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음악과 더불어 그 프로그램의 방향을 만들고, 성장시킨 <놀면 뭐하니?>는 '겨울노래 구출작전'으로 한 해를 마무리 했다. 내년에는 과연 어떤 방향으로의 진화와 확장을 보여줄까. 그것이 무엇이든 음악이라는 소재는 내년에도 여전히 이 프로그램의 중요한 중심축이 되지 않을까 싶다. 어려운 시국일수록 더더욱 요구되는 것이 음악이기에.(사진:MBC)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