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예견된 대박 '미스트롯2', 제2의 송가인은 어디에?
    옛글들/명랑TV 2021. 1. 4. 11:44
    728x90

    '미스트롯2', 과연 소문난 잔치에 송가인 같은 스타탄생 가능할까

     

    TV조선 오디션 <미스트롯>은 지금의 트로트 열풍의 문을 연 프로그램이라는 상징성이 있다. 종편 채널로서는 상상하기도 어려웠던 최고시청률 18.1%(닐슨 코리아)를 기록했고, 무엇보다 송가인이라는 엄청난 트로트스타를 탄생시켰다. <미스트롯>의 성공은 <미스터트롯>으로 이어져 최고시청률 35.7%를 기록했고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김희재, 김호중, 정동원 같은 톱7의 인기는 하늘을 찌를 듯이 치솟았다. 

     

    그러니 이 힘을 이어받은 데다 원조라고 할 수 있는 <미스트롯2>에 대한 기대감은 높을 수밖에 없다. 그 기대는 첫 회 28.6%라는 대박 시청률로 나타났다. 원조인데다 트로트 오디션의 특성상 시청자들의 충성도가 높아, <미스트롯2>는 이미 프로그램으로서의 대박을 기정사실화한 것이나 다름없다.

     

    하지만 이렇게 시청률 대박을 기록하고 있는 <미스트롯2>가 과연 그 브랜드를 이번 시즌을 통해 제대로 유지할 것인지는 벌써부터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가장 큰 건 엄청난 기대감에도 불구하고 생각보다 시청자들을 매료시키는 실력자가 눈에 띄지 않는다는 점이다. 무려 2시간 47분 간 진행됐던 첫 방송에서 인상 깊은 출연자는 주현미의 '울면서 후회하네'를 부른 대학부의 외국인 참가자 마리아, 현역부B의 아이돌 베스티 출신이지만 트로트 가수로 전향해 활동하고 있는 강혜연, 꾹꾹 눌러가다 폭발하는 감성을 표현한 12년차 트로트 가수 윤태화 그리고 아이돌부 연습생 출신 홍지윤 정도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것 같은 앙증맞은 초등부 친구들이 대거 출연해 전원 합격을 받았지만 어딘지 어른 흉내 내는 느낌이 강했고, 사연은 충분했지만 과연 200대1의 경쟁률을 뚫고 들어온 가수가 맞나 싶은 출연자들도 적지 않았다. 특히 왕년부는 왜 신설했는지 모를 출연자들이 출연한데다, 같은 연예인 동료로서 심사위원들의 공정성을 뒤흔드는 보기 불편한 장면까지 연출했다. 그나마 실력을 기준으로 깐깐하게 심사를 한다 여겨지는 박선주와 조영수 마스터가 눈물을 흘리는 장면은 감동보다는 그들의 심사에 불공정한 뉘앙스를 만들어냈다.

     

    이런 사정은 역시 28%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한 2회도 그다지 다르지 않다. 그나마 주목할 만한 출연자들로, 나이답지 않게 구성진 목소리를 선보인 중등부 부산 브니엘 예고 성민지, 모든 참가자들이 라이벌로 꼽은 전유진, 무결점 가창을 보여준 현역부 A조의 주미, 힘까지 더해져 돌아온 재도전부의 김의영 정도가 꼽혔지만 기본 음정이 흔들리는 출연자도 적지 않았고, 특별한 개성이 안 보이는 이들도 있었다. 직장부 같은 경우는 오디션이 아니라 쇼를 위해 등장한 듯한 출연자들이 대부분이라 오디션 프로그램으로서의 몰입감을 깨기도 했다. 

     

    2회에서도 역시 공정성 문제가 불거질만한 풍경들이 등장했다. 현역부 A조가 무대에 오를 때마다 심사위원석에 앉은 <미스터 트롯>의 톱6는 남다른 애정과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고, 왕년부에서도 영지 같은 출연자는 박선주나 임영웅과 밀접한 인연이 있는 사이라 역시 공정한 심사가 가능할까 싶은 의구심을 만들었다. 

     

    즉 <미스트롯2>는 전반적으로 실력자의 수가 적고, 무엇보다 <미스트롯> 시즌1의 열풍을 만들었던 송가인 같은 인물이 보이지 않는다는 게 가장 치명적인 약점이다. 게다가 이미 소속사를 갖고 있거나 방송에 출연해 익숙한 출연자들이 왕년부, 재도전부, 현역부는 물론이고 다양한 부서(?)에서 상당히 많은 수로 무대에 서고 있어 신선함도 떨어지고 공정성에도 고개가 갸웃해지는 상황들이 연출되고 있다. 

     

    사실 <미스터트롯>이 국민적인 사랑을 받는 트로트 오디션이 될 수 있었던 건 실력을 갖춘 매력적인 출연자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스트롯2>는 근본적으로 이런 출연자 풀을 갖추지 못한 것 같다. 200대 1이라는 경쟁률을 뚫은 121인이라고 하지만, 쇼를 위해 출연한 듯한 직장부가 어떤 경쟁률을 뚫었는지 잘 이해가 되지 않고, 때론 기본도 없지만 이름이 알려진 인물이라고 출연한 이들 역시 어떻게 예선을 통과했는지가 의문이다. 

     

    <미스트롯2>는 이미 대박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지만, 동시에 벌써부터 갖가지 논란들이 고개를 들고 있다. 공정성 문제가 이미 방영 전부터 예선 과정에서 벌어졌다는 논란이 생겨나고 있고, 순전한 실력으로 모든 이들에게 열려진 기회가 아니라 이미 활동을 하고 있는 이들(심지어 소속사까지 있는)이 대거 출연하고 있는 점은 그 자체로 논란의 불씨들을 안고 있다. 

     

    트로트 오디션은 지금 과할 정도로 많아져 시청자들이 식상함을 호소하는 상황에까지 이르렀다. 그래도 이 트로트 트렌드가 계속 유지될 수 있었던 건 송가인이나 임영웅 같은 오디션 프로그램이 배출한 새로운 스타들이 있어서다. 과연 <미스트롯2>도 이런 신예 스타를 발굴할 수 있을까. 아직까지 제2의 송가인은 잘 보이지 않는다.(사진:TV조선)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