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2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0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88,741
Today116
Yesterday203
728x90

시청률 고공비행 '펜트2', 개연성 포기해도 늘 승리하는 까닭

 

적어도 시청자들이 보고 싶어 하는 상황을 찾아내는 김순옥 작가의 능력만큼은 인정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2> 첫 회에서 살인누명을 쓰고 도망자가 됐던 오윤희(유진)가 누명을 벗고 성공한 사업가가 된 하윤철(윤종훈)과 부부가 되어(물론 이건 꾸며낸 일이지만) 화려하게 헤라팰리스 사람들 앞에 나타나는 과정은 개연성의 측면에서 보면 너무나 허술한 면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허술한 개연성에도 그냥 시청자들이 별다른 불만 없이 넘어가게 된 건, 그것이 바로 시청자들이 보고 싶은 장면이었기 때문이다. 시청자들은 지난 시즌1에서 헤라팰리스의 악마 같은 이들이 모두 승리하고, 적어도 그들과 맞서려 했던 이들이 모두 패배한 걸 보여줬다. 심수련(이지아)은 살해됐고, 그의 친딸 민설아(조수민)는 그와 친동생처럼 가까웠던 오윤희에 의해 헤라팰리스 건물에서 밀려 추락해 사망했다. 민설아의 복수를 꿈꾸던 로건리(박은석)의 계획도 모두 수포로 돌아갔고, 오윤희는 심수련 살해 누명을 쓰고 도망자가 되었다.

 

그러니 시청자들은 이제 오윤희가 다시 돌아와 저들에게 처절한 피의 복수를 해주기를 기대하게 된다. 그 강력한 요구는 그가 돌아오는 과정의 개연성 생략조차 용인하게 만든다. 그리고 김순옥 작가는 이런 시청자들의 요구를 질질 끌지 않고 바로 보여준다. 그것은 바로 오윤희가 성대에 문제가 생긴 천서진(김소연) 몰래 '쉐도우 싱어'로 등장하는 대목을 보여주는 장면이다. 거기에도 개연성은 여전히 부족하지만, 그렇게 오윤희가 천서진의 아킬레스건을 잡는 장면은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안긴다.

 

개연성은 부족하지만 시청자들이 원하는 장면을 보여주는 김순옥 작가의 이런 대본은 미국에서 갑자기 돌아온 배로나(김현수)와 그가 청아예고 예술제 예선전에 나오지 못하게 하기 위해 일진인 주석경(한지현)과 하은별(최예빈)의 계략으로 학교폭력을 당해오던 유제니(진지희)를 이용하는 대목에서도 등장한다. 마치 도와줄 것처럼 다가와 배로나를 화장실에 가둬 예선전에 나오지 못하게 하려한 유제니는 왕따가 무서워 저들의 요구대로 했지만 결국 자신이 당해왔던 폭력 사실을 모두에게 드러낸다.

 

사실 시즌1에서 저들 일진들과 다를 바 없던 유제니가 갑자기 배로나에게 동정심을 느끼고 빵을 갖다 주다 왕따가 되는 과정은 개연성이 별로 없는 이상한 변화가 아닐 수 없었다. 하지만 그가 나중에 왕따 사실을 모두에게 드러내는 그 상황이 주는 카타르시스와 향후의 파장은 그런 설정이 김순옥 작가의 큰 그림이었다는 걸 보여준다. 결국 유제니가 왕따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그의 엄마 강마리(신은경)는 오윤희와 가까워지게 되고, 헤라팰리스 사람들과의 치고받는 전쟁이 드디어 시작되기 때문이다.

 

청아 예고 아이들의 도를 넘은 학교폭력은 현재 가장 이슈가 되는 소재라 시청자들의 주목을 끌 수밖에 없고, 그 아이들의 문제는 고스란히 부모들의 새로운 진용 구축과 전쟁으로 촉발된다. 이러니 갑자기 배로나가 미국에서 돌아오는 일이나, 유제니가 배로나와 같이 왕따를 당하는 그런 사건들의 설득력 부족이 별로 문제시되지 않는다. 그러한 개연성 포기를 통해 더 강력한 시청자들이 보고픈 장면들이 등장하기 때문이다.

 

이것은 <펜트하우스2>가 개연성을 포기해도 늘 승리하는 김순옥 작가의 전략이다. 작품의 내전인 힘을 따라가다 보면 원하는 장면이 아니라 보기 싫어도 봐야 하는 '리얼리티'에 도달하기 마련이다. 그래서 작품이 허구라도 현실의 리얼함을 더 잘 드러낼 수 있는 것이지만, 김순옥 작가는 그런 리얼리티보다는 시청자들이 보고 싶어 하는 판타지를 개연성을 무시하면서라도 보여주려 한다. 이것은 자칫 현실의 문제들을 너무 가볍게 다루는 위험성이 있지만, 김순옥 작가는 그것보다는 판타지가 주는 '오락'과 '재미'가 더 중요하다 말하는 듯하다. 개연성이 떨어져도 파죽지세의 시청률을 내는 데는 이런 이유가 있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