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3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1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94,761
Today100
Yesterday119
728x90

'괴물'이 뻔한 범죄스릴러와 다른 건, 복잡한 심리가 들어 있어서다

 

드디어 JTBC 금토드라마 <괴물>의 범인이 드러났다. 그 범인은 놀랍게도 잘려진 손가락 열 개를 남긴 채 실종되어버린 강민정(강민아)의 아버지 강진묵(이규회)이었다. 왜 그가 그런 짓을 저질렀는지는 아직 밝혀지진 않았다. 하지만 그는 마치 자신이 범인이라는 걸 누군가 찾는 게임이라도 하는 것처럼 하루하루 만나는 사람의 숫자를 세고 있었다. "오늘은 스물일곱. 스물일곱 명이나 마주쳤는데... 머저리 같은 새끼들. 이래서 강민정이를 찾겠어? 어떡하니 민정아. 아버지랑 영원히 살아야겠다."

 

강진묵이 범인이라는 걸 밝히는 대목의 시퀀스에서, 그가 김장을 해 땅을 파 묻어놓은 항아리에 넣는 장면은 <괴물>이라는 드라마가 가진 여러 측면을 드러낸다. 마치 피처럼 붉은 김치를 항아리에 넣는 모습은 강진묵이 어딘가에 자신이 범행한 사체를 그렇게 했을 것 같은 뉘앙스를 풍긴다. 그런데 바로 다음 장면에 강진묵이 그렇게 담근 김장김치를 들고 문주 경찰서 강력계 오지화 팀장(김신록)을 찾아 건네주고, 또 만양파출소를 찾아 남상배 파출소장(천호진)과 대원들에게 김치를 건네며 강민정을 찾느라 수고한다고 말하자, 오지훈 순경(남윤수)이 눈물을 보이는 모습은 소름끼친다.

 

그건 강진묵이 어떻게 범행을 저질렀는가를 은유적으로 드러내는 장면이면서, 동시에 그 범행을 어떻게 숨겨 왔는가를 말해주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그는 범인이지만, 강력계 팀장 오지화나 파출소 사람들의 이웃이었다. 그래서 강민정이 실종되던 날에도 만양정육점에 모여 함께 술을 마셨고, 그 때 강진묵은 그들을 위해 고기를 굽고 있었다. 아마도 그날 강진묵은 강민정에게 범행을 저질렀을 게다. 저들 앞에서는 형 동생 하는 가족 같은 이웃처럼 행세해왔지만, 그가 범인이라는 사실은 <괴물>의 수사 과정이 어째서 이렇게 오리무중이었던가를 잘 드러낸다.

 

이 조그마한 마을 사람들은 20년 전 벌어진 실종 및 신체 훼손 사건들로 저마다 상처를 입은 사람들이다. 이동식(신하균)은 사라진 여동생을 20년 간이나 찾고 있었고, 만양정육점을 운영하는 유재이(최성은)는 교통 사망 사고를 저지르고 식물인간이 됐다가 결국 사망한 아버지의 49재 때 어머니가 사라졌다. 그런데 주변 사람들도 모두 이동식, 유재이와 친분이 남다르다. 문주경찰서 수사지원팀의 박정제(최대훈)는 이동식의 둘도 없는 절친이고, 만양파출소장 남상배는 사라진 유재이 모친의 첫사랑으로 지금도 노총각이다.

 

JL건설대표로 마을을 재개발해 큰 돈을 벌려는 야심을 가진 이창진(허성태)의 꼬드김에 의해 결혼했다 1년 만에 이혼한 오지화 팀장은 그 후 자신과 술잔을 기울여주는 만양 파출소 사람들에 남다른 관계가 됐다. 그리고 만양 파출소의 막내 오지훈 순경은 자신의 동생이기도 하다. 이렇게 서로가 끈끈하게 얽혀 있는 이웃인데다, 저마다의 아픈 상처를 안고 살아가고 있다는 걸 술자리에서 나눴을 이들은 그래서 서로를 보호하려 한다. 20년 만에 또 다시 비슷한 사건이 터지지만 그 와중에도 이웃들이 의심받을 증언들은 아예 내놓지 않는다. 이동식이 자주 하는 말, "내가 알아서 해결할게"라는 그 말은 형사로서는 의심받을 만하지만 이웃이고 친구이자 동료기 때문에 범인일 리 없다며 직접 물어 해결하겠다는 뜻이다. 그래서 이들은 수사가 아니라 이웃이자 친구로서 서로에게 묻는다. "너는 아니지?"

 

이러니 <괴물>의 초반 이야기가 사건의 진상을 드러내기는커녕 계속 더 많은 이들이 용의선상에 서게 되고, 그들을 의심하게 만들게 된다. 외지에서 온 한주원 경위(여진구)는 이런 이들의 말과 행동들이 납득되지 않는다. 그는 그들의 단단한 관계 바깥에 서 있기 때문에 훨씬 더 객관적으로 사건을 들여다보고 있어서다.

 

<괴물>에 '심리 추적 스릴러'라는 지칭이 붙은 건 바로 이 독특한 상황 설정 때문이다. 작은 마을에서 벌어지는 사건은 결국 한 때 이웃으로 지냈던 누군가가 끔찍한 범인일 수 있다는 양가감정을 불러일으킨다. "아닐 거야" 하고 믿고 싶지만 그러는 순간 "머저리 같은 새끼들"하고 누군가는 뒤통수를 친다. 그 아닐 거야라는 마음으로 서로가 서로를 가려주면서도 의심하는 상황. 이만큼 지옥이 있을까.

 

오지훈 순경은 사라진 강민정을 마지막으로 본 사람으로 몰려 용의자로 끌려가 심문을 받게 되지만, 선뜻 진짜 마지막에 함께 있었던 인물이 박정제였다는 사실을 말하지 못한다. 형 동생하던 사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결국 자신이 범인이 아니라는 걸 밝히기 위해 그 이름을 대고, 그 순간 술자리에서 동생이 잡혀간 사실로 혼란스러운 오지화 팀장은 동식에게 이렇게 말한다.

 

"웃기지? 30년 넘게 알고 지낸 친구 못 믿는 내가 나도 웃겨. 그런데 더 끔찍한 건 뭔지 알아? 지훈이가 거짓말 한 거면 어떡해? 거짓말 한 걸 수도 있잖아. 걔가 그런 걸 수도 있잖아." 그러면서 동시에 자신의 솔직한 속내를 드러낸다. "나도 걔가 아니었으면 좋겠어. 아닐 거라고 믿어. 나 진짜 내 동생 아니라 정제였으면 좋겠어. 박정제가 한 짓이면 좋겠어. 박정제가 범인이면 좋겠어. 나 너무 괴물 같지?"

 

괴물은 믿었던 사람이 믿을 수 없게 되는 상황 속에서 탄생한다. <괴물>이 여타의 범죄스릴러들과 차원이 다른 건, 그저 벌어지는 범죄와 그 범인을 잡는 형사들의 이야기만이 아니라, 그 과정을 겪는 사람들의 '복잡한 심리'가 들어가기 때문이다. 작은 마을이기 때문에 더더욱 이웃과 범인을 동일선상에 봐야 하는 사람들은 고통이 더욱 클 수밖에 없다. 그 많은 범죄스릴러들이 그려내듯 세상에 단순 명쾌한 사건이 있을 수 있을까. <괴물>은 우리에게 범죄스릴러들이 그저 스쳐지나갔던 그 곳에 있던 사람들의 복잡하게 얽힌 마음을 들여다보고 있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