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2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0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88,741
Today116
Yesterday203
728x90

'괴물' 역대급 궁금증 유발 드라마, 도대체 범인은?

 

어느 시골마을에서 벌어지는 연쇄살인과 실종사건. 20년 전 그 사건들 속에서 사라져버린 여동생을 지금껏 추적하고 있는 형사. 그 속은 얼마나 문드러졌을까. 어떤 장소에서 20년 전 사라졌을 당시 여동생과 비슷한 나이 또래의 여자만 봐도 동생이 보일 정도니, 이 이동식(신하균)이라는 형사가 제정신일 리가 없다.

 

JTBC 금토드라마 <괴물>은 이렇게 대놓고 이동식이 범인이 아닐까 하는 궁금증을 몽글몽글 피워댄다. 물론 대놓고 그가 범인처럼 보이는 장면들이 나오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단정 짓기도 애매하다. 스릴러의 장면들이란, 누군가의 상상이 들어가기도 하고 때론 환영이 보여지기도 한다. 이동식 정도의 제정신일 리 없는 형사의 시선이라면 더더욱 그렇지 않은가.

 

2회에 다시 터진 만양슈퍼 주인인 강진묵(이규회)의 딸 강민정(강민아) 실종 상해 사건은 곧바로 20년 전 사건을 다시 수면 위로 올린다. 그런데 이 강민정이 실종되고, 손가락 열 개가 잘려진 채 나란히 전시(?)된 사건의 용의자로 드라마는 자꾸만 이동식을 지목한다. 그리고 실제로 맨 마지막 장면에는 그 손가락을 평상 위에 올려놓은 손과 그 인물이 이동식이라는 걸 보여주며 끝을 맺는다.

 

그렇다면 이동식이 범인이라는 것인데, 어딘지 그래도 미진한 의문점들이 넘쳐난다. 그 장면들은 다양한 추정들을 가능하게 하기 때문이다. 실제 강민정의 상해범이 이동식일 수 있지만 그것이 단지 상해인지 아니면 살인인지 단정할 수 없고, 그가 강민정 실종사건의 범인이라 하더라도 과거 20년 전 사건 역시 그가 저질렀다 단정하기도 어렵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그는 이제 20년이나 지나 사람들 머릿속에서 점점 잊혀 가는 그 사건을 다시금 사회에 꺼내놓기 위해 이 일을 벌였을 수도 있다. 물론 그런 일 자체가 없었고 단지 미칠 듯 사건에 집착하다 보니 그런 착각이나 환영을 떠올렸을 수도 있고...

 

하여간 명확하지가 않다. 그리고 이것은 <괴물>이라는 드라마가 시청자들에게 미끼를 물게 하는 방식이다. 어쩌다 첫 회를 본 시청자들은 이미 그 미끼 하나를 문 셈이고, 매회 또 하나씩의 미끼가 물리면서 이제는 더 이상 빠져나가기 어렵게 되어버렸다. 경찰대 수석 졸업자에 차기 경찰청장감으로 얘기되는 아버지 한기환(최진호)의 아들로 이 파출소와는 너무나 어울리지 않는 한주원(여진구) 경위는 바로 이 이동식을 자꾸만 용의자로 보게 만드는 인물이지만, 그 역시 어딘가 의심스러운 과거를 갖고 있다.

 

동네 갈대밭에서 발견된 백골시신이 한때 한주원이 함정수사를 벌이려다 사라져버린 인물이라는 게 드러나고, 근처에서 발견된 핸드폰에서는 한주원과의 통화기록이 나온다. 한주원은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 발뺌하지만, 그는 어딘지 숨기는 구석이 있어 보인다. 무엇보다 그의 아버지 한기환이 과거 그 이 곳에 부임해 있었고 20년 전 벌어진 이동식 여동생 실종사건을 빠르게 종결시킨 것 역시 어딘가 의심스러운 면이 있다. 그래서 한주원이 계속 이동식을 범인을 몰아가는 게 오히려 그를 더 의심스럽게 만든다. 그는 현재 추적하고 있는 연쇄살인범으로 이동식을 용의자로 생각하고 이곳까지 들어온 것이지만, 거기에는 또 다른 숨겨진 이유가 있는 게 아닐까.

 

보통 '미끼를 던지는' 스릴러들이 가진 동력은 마치 늪처럼 무언가 단서라 생각한 것이 또 다른 미끼가 되어 계속 시청자들을 벗어나지 못하게 하는 데 있다. <괴물>은 바로 이런 의심의 순간들을 이동식과 한주원이라는 그 속을 알 수 없는 인물들을 통해 계속 끄집어낸다. 드라마가 매회 부여하고 있는 부제목들은 그 미끼가 무엇인가를 잘 드러내준다. 첫 회 '나타나다', 2회 '사라지다', 3회 '웃다' 같은 무표정한 느낌의 제목들은 그 행위를 한 인물들을 계속 의심하게 만든다.

 

20년 만에 마을에 다시 나타난 이동식과 한주원이 그렇고, 사라진 이유연과 함정수사에 투입됐다 사라진 여인 그리고 다시 사라진 슈퍼 딸 강민정 역시 이동식과 한주원을 의심하게 만든다. 또 이들이 보여주는 다소 그 속내를 알 수 없는 웃음은 기괴한 느낌마저 자아내며 보는 이들을 소름 돋게 한다. 이러니 의심은 더욱 깊어질밖에. 의심이 깊어지는 만큼 우리가 문 미끼들은 더욱 공고하게 우리를 잡아끄는 동력과 몰입감을 만들어낸다.

 

<괴물>은 이런 드라마다. 도대체 누가 괴물일까는 결국 드러나겠지만, 그 과정에서 모두가 의심되는 상황들을 겪으며 어쩌면 어디에나 있는 괴물을 드러내는 그런 드라마. 이미 우린 미끼를 물었다. 신하균과 여진구가 슬쩍 짓는 웃음 하나에도.(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