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신하균과 최백호, '괴물'을 독보적으로 만든 두 괴물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1. 3. 15. 20:11
    728x90

    '괴물', 연기 괴물 신하균과 노래 괴물 최백호가 있어

     

    정말 괴물 같은 드라마다. JTBC 금토드라마 <괴물>은 그 제목이 허명이 아니라는 걸 보여준다. 일단 스토리가 독보적이다. 그저 범인이 누구인가를 찾는 게 문제가 아니라, 그를 검거하기 위해 필요한 사전 조건들이 있었다는 것. 그것이 <괴물>의 이야기를 독보적으로 만들었다.

     

    문제적 인물은 그래서 어딘가 장애를 가진 채 순하디 순한 인물처럼 위장하며 살아온 연쇄살인범 강진묵(이규회)이 아니라, 그가 범인이라는 걸 알면서도 이를 조용히 숨긴 채 사라진 사체를 찾으려 했던 이동식(신하균) 경사다.

     

    드라마 초반, 실종된 강민정(강민아)의 잘려진 손가락 열 개를 슈퍼 앞 평상 위에 가지런히 올려놓는 이동식의 모습은 그가 바로 이 마을의 연쇄살인범이라고 의심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그가 그렇게 할 수밖에 없었던 건 강진묵이 숨긴 강민정의 사체를 찾아야 그를 체포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만일 사체가 없어 무죄로 판명되면, 나중에 번복될 수 없다는 걸 그는 알고 있었다. 그래서 강진묵이 잘라놓은 강민정의 손가락을 가져갔다가 새벽에 전시하듯 평상 위에 올려놓았던 것.

     

    사실 형사로서 이런 행동이 정상이라고 보긴 어렵다. 하지만 이동식이라는 인물이나 이 마을의 실종자 가족들은 당연히 제정신이 아니다. 어느 날 사라져버린 엄마를 기다리며 애타게 찾는 만양정육점 사장 유재이(최성은)는 그래서 이동식이 왜 그런 선택을 했는지를 이해한다. "아저씨는 그냥 미친 거야. 평생 혼자 끌어안은 슬픔이 어느 순간 넘쳐서 그냥 막 미친 짓을 벌이기 시작한 거야." 그건 유재이 자신의 심정이기도 한 이야기니 말이다.

     

    이웃들은 물론이고 딸까지 죽여 사체를 유기한 강진묵은 괴물이지만, 그 괴물로 인해 사체조차 찾지 못한 채 실종 처리된 가족을 찾는 이들도 괴물이 되어버렸다. 그래서 <괴물>이라는 범죄 스릴러는 마을 사람이라는 관계와 그 속에 존재하는 범인에 대한 분노 그리고 실종자를 찾는 애끓은 가족의 마음 같은 '복잡한 심리'가 더해졌다.

     

    이동식은 물론이고 이 마을 사람들을 외지에서 온 한주원(여진구) 경위가 어딘가 이상하게 여기고 모두를 의심스럽게 바라보게 되는 건 그 말을 덮친 괴물과 그래서 괴물이 되어가는 사람들의 심리가 얽혀 있어서다. 그래서 이 작품 속 인물의 복합적인 심리를 표현해내고, 겉으로 드러난 면과 달리 남다른 속내가 이유가 있다는 반전을 보여주는데 있어, 이를 구현해내는 연기는 절대적인 필요조건이 된다.

     

    소름끼치는 반전의 얼굴을 보여준 강진묵을 연기한 이규회도 그렇지만, 무엇보다 이야기를 쫄깃한 반전으로 이끌어가는 신하균은 말 그대로 '연기 괴물'이라는 표현이 전혀 무색하지 않은 연기를 보여준다. 어째서 주인공이 저렇게 범인처럼 보일까 싶을 정도로, 냉소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그 속에는 실종된 여동생을 찾기 위한 절절한 마음이 숨겨져 있었다는 것과, 그래서 유재이가 말하듯 '미친 짓'을 하기 시작하는 것조차 이해되게 만드는 연기라니.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괴물>의 주인공은 어딘지 쓸쓸함이 공기에 묻어나올 것 같은 이 마을의 분위기를 OST 노래 한 자락으로 채워 넣어준 최백호가 아닐 수 없다. 워낙 페이소스가 묻어나는 음색이지만, 그가 부르는 'The Night'는 마치 저 절박한 이동식의 폐허처럼 되어버린 마음과 더불어, 역시 살풍경한 이 마을의 분위기까지 단박에 만들어낸다. 연기 괴물 신하균에 노래 괴물 최백호의 만남. 그것만으로도 이 드라마의 제목은 그저 폼으로 지어진 허명이 아니라는 걸 증명하고 있다.(사진:JTBC)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