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와 갯마을은 어떻게 그 자체로 힐링이 될까
    동그란 세상 2021. 9. 3. 11:49
    728x90

    ‘갯마을 차차차’, 캐스팅과 로케이션만으로도 힐링되는 휴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홍반장’이 돌아왔다. 우리에게는 안타깝게도 너무 이른 나이에 떠나버린 고 김주혁으로 기억되는 영화 <홍반장>이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돌아왔다. 그런데 김주혁이 했던 홍두식 반장 역할을 이 드라마에서는 김선호가 맡게 됐다. 과거 KBS <1박2일>의 맏형으로 ‘구탱이형’이라는 별칭까지 얻으며 매주 따뜻한 모습을 보여줬던 김주혁의 역할을, 현재 <1박2일> 멤버로서 보기만 해도 기분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김선호가 맡아서인지 이것이 그저 우연으로만 여겨지지는 않는다. 게다가 이 드라마는 <1박2일> 어딘가에서 봤을 법한 바닷마을 공진을 배경으로 하고 있지 않은가. 

     

    <갯마을 차차차>는 이처럼 캐스팅과 로케이션만으로도 시청자들의 마음을 잡아끄는 면이 있다. 제목에 담긴 것처럼 저 멀리 펼쳐지는 파란 바다와 파란 하늘 그리고 둥둥 떠 있는 구름을 계속 쳐다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진다. 코로나19 때문에 어딘가로 떠났던 기억이 가물가물한 분들이라면 그 풍경이 선사하는 편안함에 먼저 마음을 빼앗긴다. 그 공간을 배경으로 역시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신민아와 김선호가 캐스팅되어 서 있다. 또 첫 회에는 등장하지 않았지만 이상이도 곧 모습을 보일 예정이다. 이러니 로케이션과 캐스팅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렐 수밖에 없다. 

     

    하지만 <갯마을 차차차>가 시청자들을 힐링시키게 만드는 캐스팅, 로케이션은 끝이 아니라 이 이야기의 시작점일 뿐이다. 진짜 힐링은 드라마 속 인물 캐릭터와 이들이 그려나갈 휴먼드라마의 따뜻한 서사로부터 나올 예정이다. 고깃배를 타고 보무도 당당하게 돌아오는 첫 등장에 어부인가 싶었는데, ‘홍반장’으로 불리며 마을에서 안하는 일이 없는 인물. 갑자기 통신선이 끊겨버리자 동네 어르신들을 일일이 찾아가 걱정하지 않게 그 사실을 알려주고, 찜질방 아르바이트, 경매사에 부동산중개까지 어디든 나타나는 인물이 바로 홍두식(김선호)이다. 

     

    도시에서라면 이런 인물을 ‘오지라퍼’라 불렀겠지만, 이 작은 갯마을에서 그는 홍반장이라 불린다. 그만큼 마을 일에 적극적이고, 누군가 곤경에 처하거나 하면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인물이다. 그의 사람됨은 공진의 정신적 지주인 김감리(김영옥) 할머니를 대하는 모습에서 드러난다. 다리를 다쳤다는 소리에 한 달음에 달려와 걱정해주는 그는, 혼자 TV보기 싫다며 마을회관에 가고 싶다는 할머니를 업고 데려다준다. 

     

    홍반장은 한 마디로 이 공진이라는 갯마을을 그대로 닮아있는 인물이다. 마을의 많은 이들에 늘 그가 등장하지만 딱 봐도 무언가 하나의 직업을 갖고 있어 보이지는 않는다. 때론 바다 위 서핑보드에 누워 있고, 그 때 그 때 일이 생기면 일을 하는 전형적인 알바생이다. 그런데 그 삶이 별 걱정도 없어 보이고 마을 사람들은 그를 해결사처럼 바라본다. 흘러가는 대로 벌어지는 대로 살아가는 인물. 그 갯마을의 자연을 닮은 이가 바로 홍반장이다. 

     

    도시에서 사고를 치고(?) 어쩌다 이 공진으로 들어와 치과를 개원하게 되는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은 홍반장과는 정반대다. 그는 할 말은 똑부러지게 하는 사람이고 또 길거리에서 이빨이 부러진 아이를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심성을 갖고 하지만, 도시인들이 가진 성공, 경쟁 같은 삶에 익숙해져 있다. 누가 어떻게 볼까 신경 쓰고, 무시하거나 오해한다 싶으면 애써 치과 전문의 명함을 꺼내 내민다. 

     

    그렇지만 그 명함을 받아 든 홍두식은 그 직함에 그다지 관심이 없다. 그는 그런 명함으로 내세워지는 직함보다는 진짜 사람들과 일하며 갖게 되는 신뢰가 더 중요한 사람처럼 보인다. 도시에서는 그저 오지라퍼이고 사실상 백수 아르바이트생으로 불릴 수 있는 그가 이 곳 갯마을에서는 ‘홍반장’으로 불리는 이유다. 그는 도시에서 성공과 경쟁의 지표처럼 꺼내지는 명함과는 상반되는 ‘진짜 일(수입만이 아닌 진짜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는 일)’을 표징한다. 교환가치가 아닌 사용가치로서의 일이랄까. 

     

    그래서 드라마는 윤혜진이라는 도시인에 시청자들을 빙의시켜 놓은 후, 그를 저 공진이라는 갯마을에 보내 홍반장에게 ‘홍며들게’ 만드는 과정을 담을 예정이다. 그것은 또한 홍반장이 그대로 닮아버린 갯마을의 보기만 해도 힐링되는 삶에 빠져드는 과정이기도 하다. 윤혜진은 어떻게 홍두식에게 점점 빠져들게 될까. 또 그는 이 도시의 삶과는 다른 갯마을의 삶에 동화되어갈까. <갯마을 차차차>의 기대감은 인물과 공간을 은유적으로 세워놓은 것만으로도 한껏 부풀어 오르고 있다. (사진:tvN)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