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8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07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78,895
Today171
Yesterday377

‘웃찾사’의 웃음, 공감포인트가 아쉽다

‘웃음을 찾는 사람들’의 ‘노래박사 강박사’에서 강성범은 과거 수다맨에서의 수다 실력을 이어받아 노래선생으로 변신한다. 노래를 부르는 감정을 구수한 사투리를 섞어 쏟아내다가 트로트풍으로 불러 제끼는 맛이 일품. 견습생 역할로 나오는 신인 개그우먼 유은의 엉뚱한 틈입도 볼거리다. 하지만 그 뿐. 코너가 끝날 때쯤이면 무언가를 빼놓은 듯한 부족함을 느끼게 된다.

“핫! 핫! 댓스 베리 핫!”을 반복하는 ‘초코보이’는 마치 후크 송을 패러디한 것처럼 중독성이 강하다. 성적 상상을 불러일으키는 특정 동작에서 이 노래가 반복되며 이어지는 야릇한 몸 동작은 자칫 선정적으로까지 보인다. 선정적인 세상을 풍자할 수도 있었던 이 발군의 아이디어를 가진 코너가 왜 선정적인 몸 동작에 그치고 마는 것일까. 그것은 몸 동작과 반복되는 후렴구와 함께 어떤 의미 망이 형성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웃찾사’의 대표주자였던 ‘웅이 아버지’는 여전히 그 캐릭터가 재미있지만 너무 오래도록 지속한 결과 이제는 웃음의 강도가 약해졌다. 그나마 현재 이 코너가 유지되는 것은 게스트의 카메오 출연과 ‘스타킹’같은 프로그램을 코너 속으로 끌어들이는 외부요인들 덕분이다.

‘공공의 적’을 패러디한 ‘공공의 편’은 공분을 자아내게 하는 상황을 콩트로 보여준 후, 그것을 응징하는 구조로 통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신문을 보고 있던 이가 신문을 던지거나 신문으로 때리는 설정은 이 코너가 마치 신문 속의 갑갑한 뉴스가 주는 그 공분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을 연상시킨다. 하지만 그저 소리치고 분노하는 장면으로는 어딘가 부족한 면이 있다. ‘개그콘서트’의 유사한 포맷인 ‘도움상회’가 가진 다채로운 재미(각종 패러디들 같은)와는 비교되는 지점이다.

‘묵언수행’은 초기 그 말을 하지 않는다는 설정이 꽤 기대감을 자아내게 했던 코너였다. 코미디언에서 개그맨으로 이름이 바뀌었을 때 거기 중심으로 선 것은 연기보다는 말 재주였다는 점을 생각하면, 이 코너의 말을 지워버린다는 설정은 역발상이다. 하지만 그것이 지금처럼 ‘물에 얼굴 담그고 숨 오래 참기’같은 무의미한 몸 개그에 머무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면 역시 웃음의 포인트는 약할 수밖에 없다. 좀더 공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사회적 함의를 갖는 말 못하는 상황을 발굴해낼 필요가 있다.

‘믿거나 말거나’ 역시 초기에는 ‘웃찾사’를 새롭게 끌어올릴 수 있는 코너로 주목되었지만 현재는 그저 그 유행어의 반복 포인트만을 찾고 있는 느낌이다. 이 코너가 가진 힘은 바로 그 ‘믿기 힘든 세상’에서 나올 것이다. 하지만 ‘세상 사람들이 모두 덤 앤 더머처럼 살아간다면’같은 개그 주제로는 공감을 끌어내기가 어려워진다. “믿기 어려우시다고요? 믿으세요!”하는 이 마지막 멘트가 힘이 빠지게 되는 것은 그 때문이다.

‘웃찾사’는 전체적으로 코너가 주는 임팩트와 여운이 부족하다. 그렇기 때문에 코너가 끝나고 나서 캐릭터나 형식에 대한 인상이 깊게 남지를 않는다. 이렇게 된 것은 코너들이 어떤 순간적인 상황의 아이디어에서 웃음의 포인트를 잡아내고는 있지만, 그것을 사회적인 맥락과 연결시키는 부분이 취약하기 때문이다. ‘불황에 개그 코너는 호황’이라는 말이 있다. 하지만 이것은 그저 모든 개그를 대상으로 하는 말이 아니다. 그것은 개그가 불황의 사회적 맥락을 담보하고 있을 때 그렇다는 말이다. ‘웃찾사’의 부족한 2%가 바로 그것이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4.05 09:15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가 아니라 98% 부족한듯.. 개콘과 비교하면 과장 없이 하늘과 땅 차이.. 지난주에 정말 몇년만에 억지로 처음부터 끝까지 다 봤는데 진짜 건질만한거 하나 없더군요.. 기본적으로 애들 연기력 부족, 아이디어 부족.. 보면 1~2초 정도의 웃음 포인트를 위해 준비하는 과정이 한 20초는 됨.. 그나마도 100% 예상되고 전혀 웃기지도 않음.. 그러니 코너 길이만 쓸데없이 길고 개그프로가 지루할 지경.. 게다가 억지스런 유행어 밀기도 짜증.. 애들이 다 득도하든가 싹 물갈이되든가 해야 개콘 따라잡든 말든 하지 지금 상태로는 절~대 불가능..

  2. 2009.04.06 15:32 현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찾사가 일주일에 한번 날 정말 재밌게 해줬었는데 요즘은 도무지 봐도 입가에 미소정도만 지어질뿐 배꼽잡도록 해주질 못하는거 같네요
    개콘보다 웃찾사가 훨씬 재밌다고 생각해서 개콘은 거의 안보고 살았는데 이번에 우연히 개콘을 봤는데 웃찾사 보다 더 재밌더군요..

    웃찾사가 재미없는건 제생각엔

    웅이아버지 같은 프로가 인기가 있었다고 해도 너무 오랫동안하느거 같아요
    특별히 아이디어가 톡톡 튀지도 않는걸 보면 그 케릭에대한 매력은 이미 소진할대로 다 했는데 다른 코너를 준비해야하는거 아닌지... 싶네요

    예전에 웃찾사 정말 재밌게 본 프로가 희안하네, 정말 재밌었는데 ㅋ
    요즘 웃찾사는 너무 몸으로 웃기는듯

  3. 2009.04.07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사의 개그 프로가 서로 자리 바꾸기를 하고 있는 정도라 생각합니다.
    M,S, K본부 각각의 개그 프로들이 뜨면 타방송사 두 곳은 좀 침체를 하는..
    다시 웃찾사의 개그야의 날이 올 겁니다.
    단, '준비하고 있다면'이라는 전제가 있어야겠죠.
    준비하는 자에게 기회가 오니까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