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9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27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64,359
Today1,020
Yesterday699

'히든싱어6', 트로트 열풍 속 김연자를 첫 가수로 세운 건

 

첫 회부터 대박이다. JTBC 예능 <히든싱어6>는 무려 8.3%(닐슨 코리아)라는 놀라운 시청률을 기록했다. <히든싱어6>가 시작되기 전까지만 해도 이 시간대의 강자는 트로트 열풍에 동승하던 MBN <보이스트롯>과 tvN <삼시세끼> 어촌편5였다. 하지만 <보이스트롯>은 11.7%를 찍던 시청률이 지난회부터 주춤해 9%대로 주저앉았고, tvN은 <삼시세끼> 후속으로 들어온 <여름방학>이 기대와 달리 갖가지 논란에 휘말리며 2.5%까지 추락했다.

 

이렇게 된 건 내외적인 요인이 <히든싱어6>에 유리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기 때문이다. <보이스트롯>은 스타들의 트로트 오디션이라는 기치를 내걸었고 그래서 그들의 출연 자체가 화제가 됐지만 바로 그 점이 족쇄가 되었다. 스타들이 출연하니 편집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고 그래서 방송은 선택과 집중 없이 나열되기만 하는 상황이 연출됐다. 하지만 무엇보다 큰 난점은 오디션 프로그램이지만 노래 실력이 타 오디션들과 비교해 너무 하향평준화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여름방학>은 동해안 바닷가 집이 왜색논란을 겪었고 심지어 게임과 유사하다는 표절논란까지 겪었지만 그것보다 더 큰 문제는 너무 지나치게 밋밋하다는 점이다. 동해안 바닷가 집에서의 한 달 살기 같은 콘셉트로 되어 있어 여유로운 시간들이 채워지고 있지만 그래도 <삼시세끼>처럼 소소한 재미나 캐릭터들 간의 케미가 만드는 재미 같은 것들이 상대적으로 너무 약하다는 반응이다. 시청자들이 이탈하는 이유다.

 

<히든싱어6>가 첫 회부터 대박을 친 건 이런 외적인 상황과 더해 첫 출연자로 김연자를 출연시킨 것이 주효했기 때문이다. 최근 트로트 열풍 속에서 트로트라는 장르에 대한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져 있다. 물론 여러 다른 프로그램에 출연했지만 <히든싱어6>는 확실히 그 프로그램의 형식에 따라 김연자의 트로트세계와 늘 도전해왔던 음악인생에 대한 다양한 맛을 보여줬다.

 

젊은 나이에 홀로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 가요계를 주름잡게 된 이야기나 다시 국내로 돌아와 화려하게 복귀해 당시 트로트가수로서는 최정상 가수들의 반열에 오르는 유일한 인물이 됐던 이야기, 또 '아모르파티'가 당시에는 주목받지 못하다가 엑소의 팬들에 의해 역주행을 하게 된 이야기 등등이 김연자의 '수은등', '10분 내로', '아모르파티', '진정인가요' 같은 미션곡과 함께 자연스럽게 전해졌다.

 

김연자를 첫 번째 원조가수로 세워놓자, 연예인 판정단으로 자리한 임영웅과 이찬원의 활약도 첫 회 대박을 이끌어낸 중요한 요인이 되었다. 이찬원은 '찬또위키'라는 별칭에 걸맞게 김연자에 얽힌 이야기들이나 정보들을 술술 풀어 놓았고, 추리에 있어서도 세세한 발성 하나까지를 거론하며 실제로도 진짜 김연자를 맞춰내는 놀라운 능력을 보여줬다.

 

임영웅은 첫 라운드부터 잘 맞추지 못해 이찬원과 묘한 대결구도를 이루면서도 김연자의 노래를 즉석에서 두 사람이 같이 불러주는 훈훈한 광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또 탈락자가 눈물을 보이자 자신도 눈물을 보이며 "왜 우냐"는 질문에 자신은 "누가 울면 자기도 운다"고 말해 남다른 감수성을 드러내기도 했다.

 

무엇보다 이 날 모창가수로 출연한 도전자들은 누가 진짜 김연자인지를 찾아내기 어려울 정도로 비슷한 목소리와 창법을 들려줘 모두를 멘붕에 빠뜨린 주역들이었다. <히든싱어> 시즌 초반부터 김연자를 출연시키고 싶었지만 모창가수를 찾기 어려워 무산됐던 시도가 이들 도전자들 덕분에 제대로 치러질 수 있었다.

 

벌써 시즌6를 이어갈 정도로 <히든싱어>는 어느 정도 그 프로그램의 형식 자체가 대중들에게는 입증된 프로그램이다. 원조가수의 음악을 듣는 것이고, 모창가수와의 대결이긴 하지만 그건 또한 스타와 팬 사이의 만남 같은 훈훈함이 담겨있다. 여기에 누가 원조가수인가를 추리하는 연예인 판정단의 멘트들이 더해져 스토리텔링은 더욱 풍부해진다.

 

이 안정된 형식 속에 트로트 열풍의 중심에 선 김연자는 물론이고 임영웅, 이찬원 같은 인물들이 가세하니 그 결과가 좋을 수밖에 없다. 보증된 형식에 트렌디한 선택이 만든 예상된 결과가 아닐 수 없다. 마침 경쟁 프로그램들이 주춤하고 있는 상황은 향후에도 <히든싱어6>의 상승세가 지속될 거라는 걸 기대하게 만든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