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8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26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58,224
Today436
Yesterday718

'놀면 뭐하니', 비는 어떻게 싹쓰리 최대 수혜자로 떠올랐나

 

MBC 예능 <놀면 뭐하니?> 싹쓰리 프로젝트의 최대 수혜자는 누굴까. 물론 <놀면 뭐하니?>는 물론이고 유재석, 이효리 역시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지만, 싹쓰리 이전과 이후를 비교해보면 비만큼 큰 수혜를 입은 인물은 없을 게다. 유재석은 이미 <놀면 뭐하니?>의 다양한 부캐 프로젝트를 통해 <무한도전> 시절을 넘어와 새로운 시대에도 대세를 굳혀가는 중이었고, 이효리는 결혼해 제주도 소길댁으로 살아가면서도 JTBC <효리네 민박>, <캠핑클럽> 같은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여전히 대세임을 입증하고 있었다.

 

비는 최근 '깡' 신드롬이 화제가 되면서 주목받기 시작했지만, 그런 그를 메인 스트림으로 끌어 올린 건 <놀면 뭐하니?>의 공이 컸다. 방송에 나와 '깡' 신드롬에 깔린 일종의 '조롱'을 선선히 받아들이며 자신도 즐기고 있다고 밝힘으로써 이 신드롬은 더 활활 타오를 수 있었다. 그리고 이어진 싹쓰리 프로젝트에서 비는 '깡' 신드롬이 생겨났던 대중들에게 '구박받으며' 존재감이 올라간 그 캐릭터를 유재석과 이효리 사이에서 재연해내며 비룡이라는 부캐를 쑥쑥 키워냈다.

 

린다G라는 부캐를 갖게 된 이효리의 구박은 그 중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것이었다. 그가 비에게 "꼴 보기 싫어"라고 한 마디 던질 때마다 비의 캐릭터는 공고해졌다. 그런데 린다G가 그런 멘트를 그냥 던지는 건 아니었다. 비는 여전히 센터 욕심을 보이고, 춤을 출 때도 너무 팀원들보다 나서서 과하게 출 때(이를 테면 브레이크 다운 같은) 린다G와 유두래곤(유재석)은 여지없이 "꼴 보기 싫어"를 날린다.

 

그러자 한편으로는 멋있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조금 잘난 체 하는 듯한 비의 조금은 과도하게 느껴지는 그 모습들은 하나의 캐릭터가 된다. 나서고 싶어 하고 또 여전히 그렇게 힘이 넘치는 막내지만 바로 그런 점 때문에 구박받는 캐릭터. 여기에 대해 "나 이러면 섭섭하지"라고 막내 비룡이 앙탈을 부리자 그의 캐릭터는 완성된다. 잘난 체 하는 허세가 순식간에 '잘 하지만' 구박받는 '섭서비' 캐릭터가 되는 것.

 

싹쓰리 프로젝트의 구심점은 누가 봐도 이효리다. 이효리가 린다G라는 부캐를 갖게 된 순간 싹쓰리 프로젝트는 확실한 동력을 갖게 됐다. 제주도 소길댁의 수더분한 모습이 아니라 마치 결혼 후 경력이 단절되는 줄 알고 있던 인물이 다시 메인스트림 무대에 대한 열망을 실현시키는 스토리라인이 만들어졌다. 린다G는 거침이 없었고 그 거침없는 언변 역시 현실에 치여 잠시 치워두고 있던 욕망을 다시금 끌어내 젊은 날의 꿈을 재현해내는 그 캐릭터의 스토리와 어울려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 그는 '다시 여기 바닷가' 같은 가사에도 고스란히 그 스토리를 담아냈고 당연히 스토리와 캐릭터의 공감대를 모두 가진 이 곡은 지붕 뚫는 인기를 만들었다.

 

린다G가 거침없이 쏟아내고 전면에서 싹쓰리를 이끌고 나갈 때 비룡은 여기에 에너지를 더하고 춤 라인 같은 것들을 만들며 그룹으로서의 '멋'을 더한다. 그런데 그 모습이 린다G나 유두래곤에 비교해 너무 에너지가 넘치거나 과하게 멋지다는 느낌이 들 때마다 린다G는 이를 구박함으로써 그 캐릭터를 꾹꾹 눌러 '섭서비'로 만들어준다. 유두래곤은 린다G를 거들어 비룡 구박하기에 동참하기도 하지만, 때론 린다G의 구박을 받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비룡이 은근히 통쾌해하는 모습까지 연출시킨다.

 

이러니 비가 주목받지 않을 수가 없다. 허세나 잘난 체로 보였던 그의 과도한 에너지와 스웨그 심지어 잘 관리된 몸 노출까지 이제 팀을 위해 구박받으면서도 노력하는 막내 섭서비로 그려지게 됐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이제는 조금 자신을 내려놓은 그 모습이 비에게는 그 어떤 것보다 큰 이번 싹쓰리 프로젝트로부터 얻은 결실이 아닐 수 없다. 한 차례 전성기가 지나간 것을 인정함으로써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할 수 있다는 걸 비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알게 됐다. 유재석과 이효리가 계속 승승장구할 수 있게 된 그 비결을.(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