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9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27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59,880
Today663
Yesterday745

'놀면'이 찾아 극대화시킨 제시와 김종민의 매력

 

'환장 케미', '저 세상 텐션'이란 말이 딱 어울리는 조합이다. MBC 예능 <놀면 뭐하니?>가 추석 특집으로 마련한 건 거창할 것 없이 다소 조악해 보이는 세트 하나에 명절 음식을 몇 개 놔두고 '환불원정대'와 매니저 그리고 지미 유(유재석)를 한 자리에 모아 놓은 것뿐이다. 하지만 마치 어린이들처럼 티격태격 유치한 말싸움을 하고, 롤링페이퍼와 퀴즈대결을 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했다. 빵빵 터지는 추석 특집이 이 조합만으로 가능했으니.

 

한 사람 한 사람이 저마다 톡톡 튀는 개성으로 한 마디 던질 때마다 빵빵 터지는 웃음을 주었지만, 그 중에서도 케미와 텐션의 중심에 선 건 김지섭(김종민)과 은비(제시)다. '말 귀를 잘 못 알아듣는' 캐릭터로 "예?"하는 리액션과 다소 당황한 듯한 표정에 늘 웃는 얼굴로 상황을 모면하려는 김지섭은 '웃상' 매니저로 모든 이들의 관심(?)을 받게 됐다.

 

여전히 관계가 어색하다는 천옥(이효리)이 "뭘 봐?" 하며 쏘아댈 때마다 당황하고 다소 무서워하며 웃는 얼굴로 피하는 김지섭의 모습은 그 자체로 하나의 콩트 상황극 같은 장면을 연출한다. 천옥이 친해지려고 가까이 다가가려 하면 슬금슬금 피하는 모습의 김지섭은 '환불원정대' 특유의 센 언니들의 공격을 웃으며 잘도 받아내는 역할로 각각의 캐릭터들을 극대화시켜준다.

 

이런 캐릭터가 하나만 있어도 충분할 텐데, 여기에 그와 어딘가 비슷하게 닮은 듯한 은비라는 저 세상 텐션 캐릭터가 더해지니 환장의 케미가 터진다. 뜬금없이 김지섭에게 이름을 묻고 "소지섭이야? 꿈 깨요오!"라고 천진하게 던지는 말은 이를 당황한 듯 받아주는 김지섭의 리액션이 더해져 웃음을 준다. 롤링페이퍼를 한다는 말에 "어 머리 잘 돌려야 되네-"라고 말하는 은비 특유의 말투는 모두를 따라하게 만들 정도다.

 

아마도 추석 특집에 퀴즈대결을 넣은 건 김지섭과 은비의 빵빵 터지는 캐릭터의 매력을 끄집어내려는 의도가 아니었을까 싶다. 다섯 글자로 된 그룹명 5팀 말하기 같은 문제를 이해시키는 데만 한참이 걸리는 그 과정 속에서 모든 출연자들은 포복절도할 수밖에 없었다.

 

김지섭과 은비의 순수함이 묻어나는 '못 알아듣는 캐릭터'의 매력적인 분위기는 다른 출연자들에게도 똑같이 전이되며 마치 어린이들 같은 유치하지만 유쾌하기 이를 데 없는 모습들을 끄집어낸다. 추석에 전 부치는 고충을 이야기하는 천옥의 공감 가득한 도발 멘트에도 만옥(엄정화)이 "나도 시댁에 가서 전 부치고 싶다"며 어린 아이처럼 말하게 된 것도 이런 어린시절로 돌아간 듯한 분위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마지막에 "개판이네"라는 말 한 마디로 큰 웃음을 준 실비(화사) 역시.

 

물론 <놀면 뭐하니?>에 나와 김지섭과 은비로 불리기 전에도 김종민과 제시는 자신들만의 캐릭터가 분명했다. '천재 아니면 바보'로 불린 김종민과 '센 언니'의 대명사처럼 존재감을 가졌던 제시가 아니던가. 그런데 이들이 <놀면 뭐하니?>에 출연하면서 지미 유 같은 인물을 통해 그 캐릭터가 더 극대화된 느낌이다. 이들이 주는 웃음의 포인트를 정확히 알아서 콕콕 집어내는 지미 유의 촉과 이를 방송으로 찰떡같이 편집해내는 제작진들의 힘이 더해진 덕이다.

 

이제 캐릭터는 충분히 자리를 잡았다. 남은 건 이들이 모였던 본래 목적인 '환불원정대'의 본격적인 음악 활동이다. 다음 주부터 시작될 이들의 신곡 녹음은 아마도 저 세상 텐션으로 웃음 주던 캐릭터들이 가수로서는 완전히 다른 반전 매력을 보여주지 않을까. 캐릭터가 만든 호감 위에 음악에 대한 기대감 역시 커지고 있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