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9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27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59,880
Today663
Yesterday745

하희라와 신애라를 통해 '청춘기록'이 담은 어른의 역할

 

안정하(박소담)가 사혜준(박보검)과 사귄다는 사실을 알게 된 김이영(신애라)은 자기 집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하는 사혜준의 엄마 한애숙(하희라)에게 그 사실을 이야기하며 자기 맘에는 드는데 한애숙의 마음에도 들지 모르겠다고 말한다. 그건 한애숙의 기분을 묘하게 건드린다. 자기 자식의 이야기를 한애숙에게 듣게 되는 게 조금 거슬려서다.

 

하지만 한애숙의 대꾸는 단순하다. "자기들끼리 맘 맞으면 돼요." 한애숙은 사혜준을 믿고 신뢰한다. 그래서 아들의 결정을 존중하고 응원해준다. 하지만 그런 한애숙의 답변에 김이영은 마치 걱정이라도 해주는 척 자신의 방식이 옳다는 걸 은근히 주장한다. "세상에 제일 변하기 쉬운 게 마음이야. 일시적으로 맞았다고 계속 맞는다는 보장 없어. 혜준이 지금 중요한 시기야. 여기서 더 뜰 수도 있잖아. 뜨자마자 열애설 뜨면 좋을 거 있어?"

 

그렇지만 별 걱정 없다는 투로 한애숙이 "지가 알아 하겠죠."라고 말하자, 김이영은 부모 존재의 이유를 설파한다. "애한테만 맡겨두고 애 하자는 대로 하려면 부모가 왜 있어?" 틈만 나면 '부모 역할 강의'를 늘어놓는 김이영에게 한애숙이 툭 던지는 한 마디가 꽤 묵직한 여운을 남긴다. "힘들면 잠깐 쉬어가라고 있죠."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은 청춘들의 이야기지만 거기에는 어른들의 이야기 또한 만만찮게 채워져 있다. 어쩌면 청춘들이 처한 세상을 만들어온 것이 바로 어른들이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한애숙과 김이영의 대비는 이 드라마가 그려나가는 사혜준과 안정화의 성장드라마나 멜로만큼 흥미롭다.

 

생계를 위해 아들의 절친 원해효(변우석)의 집에서 가사도우미 일을 한다는 건 한애숙에게도 결코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자신은 그것이 그저 일일 뿐이라 받아들이지만, 아들이 그걸로 기죽는 건 결코 원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한애숙이 아들과 이 문제를 풀어가는 방식이 특별하다. 아들에게 그 사실을 있는 그대로 이야기하고, 아들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것. 결국 사혜준은 "엄마 인생은 엄마 것"이라는 현답으로 엄마가 하고픈 대로 하라고 말해준다.

 

한애숙이 뭐든 스스로의 결정에 맡기고 그것을 믿어주며 만일 잘못 되더라도 '잠시 쉬어갈 수 있는' 어른으로 서 있는 반면, 김이영은 다르다. 그는 모든 것이 어른인 자신이 더 옳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원해효 모르게 SNS 팔로워수를 조작해 올리고 캐스팅을 위해 직접 나서며 기자들도 접대한다. 그런 부모의 도움이 '자식한테 온 평생'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자식이 어떤 결정을 마음대로 하는 걸 허용하지 않는다. '부모는 항상 자식을 이긴다. 내 부모도 날 이겼고 나도 내 자식을 이길 거다.'

 

그건 어쩌면 현실 그대로일 게다. 원해나(조유정)가 김진우(권수현)와 사귀고 있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혜준의 옛 여자친구 정지아(설인아)는 노골적으로 두 사람이 헤어질 거라 장담한다. 원해나가 원한다고 해도 부모님이 가만 있지 않을 거라는 이유다. 사혜준과 정지아 역시 그런 이유로 헤어졌다는 이유였다. 원해나는 그런 정지아를 "쫄보"라며 자신은 엄마를 이길 수 있다고 하지만, 정지아는 그 말을 비웃는다. 생각하고 실전은 다르다며 자식 이기는 부모 없다는 이야기는 없는 집 이야기라 일갈한다. "우리처럼 있는 집 애들 삶은 다르지. 극단적인 상황이 오면 너의 어머니가 네 삶을 어떻게 장악하고 있었는지 알게 될 거야."

 

아마도 현실은 그런 어른의 개입이 자식의 미래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게 사실일 것이다. 하지만 드라마는 그것이 과연 옳은 일인가를 묻고 있다. 그래서 다소 판타지가 섞인 스토리로 바람직한 메시지를 그려낸다. 차기작품으로 멜로를 선택해 안정적으로 가야한다는 매니저의 조언에도 불구하고 소신 있게 사극을 선택한 사혜준은 결국 시상식에서 최우수연기상을 거머쥔다. 그 소신은 아마도 늘 그의 선택을 믿고 지지해줬던 한애숙 같은 어른이 있어서라는 뉘앙스가 거기에는 담겨있다.

 

반면 모든 걸 해줌으로써 그걸로 자식의 미래까지 결정하려 하고 자식을 이기려 하는 김이영은 어떨 결과를 맞이했을까. 사혜준이 시상식에서 상을 받는 모습을 객석에서 바라보며 축하 반 질투 반의 얼굴을 하고 있는 원해효의 모습은 이 드라마가 청춘들을 위해 어른들이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가를 에둘러 보여준다.

 

그리고 이것은 단지 자식에 대한 이야기만이 아니라 지금의 어려운 현실에 맞닥뜨린 청춘들을 위해 기성세대들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역시 담고 있다. 조금 더 살았다는 이유로, 지위가 좀 있다는 이유로 사사건건 이기려 하고 그 결정에 관여하려 하기보다는 한 발 뒤로 물러서 바라봐주고 응원해주며 때론 그 선택이 실패로 돌아가더라도 든든하게 기대고 쉴 수 있는 그런 존재로 서는 것. 그것이 진정한 어른이 아닐까.(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