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2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0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88,722
Today97
Yesterday203
728x90

'앨리스'의 뫼비우스 띠 같은 스토리, 김희선·주원이 개연성

 

김희선에 이어 이번엔 주원의 차례인가.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에서 과거로 돌아간 박진겸(주원)은 거기서 어머니인 박선영(김희선)과 살고 있는 과거인 박진겸(주원)과 대치하게 된다. 그런데 과거인 박진겸은 미래에서 넘어간 박진겸과는 너무나 다른 사람이다.

 

학교 건물 옥상에서 추락한 한 여학생 사건은 과거 자살로 판명이 났지만, 이 세계에서는 과거인 박진겸이 사실은 밀어서 살해한 사건이었다. 게다가 어머니 박선영을 살해한 인물 역시 바로 그 과거인 박진겸이었다. 그러니 미래인 박진겸과 과거인 박진겸은 정반대의 인물인 셈이다. 한 명은 여학생과 엄마를 살리려 하는 박진겸이고, 다른 한 명은 여학생을 죽이고 엄마도 죽인 박진겸이다.

 

시간여행과 평행세계가 뒤섞인 <앨리스>의 복잡한 세계관은 이처럼 시간의 축과 공간의 축이 '선택'에 따라 무수히 많을 수 있다는 걸 보여준다. 즉 사고로 인해 윤태이(김희선)와 박진겸이 가게 된 2010년은 그래서 이전에 박진겸이 타임카드를 통해 가게 됐던 2010년과는 또 다른 세계다. 결국 평행세계란 어떤 인물이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무수히 존재할 수 있는 가능성의 세계를 말하는 것이니까.

 

더 복잡하게 느껴지는 건 윤태이와 박선영 사이에 뫼비우스의 띠처럼 연결된 고리다. 2050년에서 1992년으로 간 미래인 윤태이(박선영)가 구해낸 장박사의 딸은 다름 아닌 훗날 괴짜 교수로 성장하는 과거인 윤태이다. 그런데 2010년으로 가게 된 과거인 윤태이가 박선영을 만나 들은 윤태이의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는 기묘하기 이를 데 없다.

 

윤태이의 어머니가 바로 예언서를 발견한 장본인이고 그는 예언서를 갖고 1986년으로 도망친다. 거기서 장박사와 만나 결혼해 윤태이를 낳다가 죽는다. 그 후 1992년에 선생의 사주를 받아 예언서를 차지하러 온 괴한에 의해 장박사가 살해되고 마침 그 때 도착한 미래인 윤태이가 과거인 윤태이를 구해낸다.

 

그리고 그 아이를 미래인 윤태이(박선영)이 자식처럼 키우려 하는데 그 이유는 자신도 고아였기 때문이란다. 또한 그가 시간여행 시스템 앨리스를 만들어내게 된 이유도 바로 자신의 부모를 찾기 위해서였다고 말한다. 하지만 어려서부터 남다른 과학적 재능을 갖고 있는데다 예언서의 마지막 장을 외우고 있는 아이가 위험해질 걸 알게 된 박선영은 아이를 보육원에 맡기고 떠나버린다.

 

이 이야기는 미래인 윤태이와 과거인 윤태이의 삶이 다른 듯 유사한 흐름을 갖고 있다는 걸 보여준다. 미래에서 과거로 가서 아이를 낳고 죽음을 맞이한다는 사실이 그렇고, 그 아이는 고아가 되어 부모가 누구인가를 찾고 싶어 하고 그것이 시간여행이라는 앨리스 시스템을 만들게 되는 이유가 된다는 게 그렇다. 이야기는 미래에서 과거로 왔다가 다시 미래로 가고 거기서 다시 과거로 돌아가는 뫼비우스의 띠처럼 무한 반복된다.

 

사실 이런 복잡한 흐름을 이해하려고 애써 노력하게 되면 <앨리스>는 보기가 쉽지 않다. 게다가 그 세계관은 완벽하게 짜인 것처럼 보이지도 않는다. 그래서 누군가에게는 풀기 힘든 복잡한 퍼즐처럼 다가오고 누군가에게는 그냥 '개연성 없는' 드라마처럼 다가온다.

 

그나마 이 문제작을 계속 보게 만들고 그럴 듯하게 해주는 건 연기자들이다. 미래와 과거를 넘나드는 걸 넘어서 두 세계의 같은 인물들이 서로 마주하며 심지어 완전히 다른 인물로 대치하는 그 장면이 주는 '괴상함'을 연기자들의 감정 연기가 채워주고 있어서다. 김희선이 40대에서 30대 그리고 20대까지를 오가며 여러 윤태이의 모습을 연기해낸 것이 드라마의 초중반부라면 후반부로 넘어와 주원이 연기하고 있는 완전히 다른 두 명의 박진겸 연기가 도드라진다. 뫼비우스의 띠처럼 꼬여있는 복잡한 스토리 속에서 이 연기자들이 유일한 개연성처럼 여겨질 정도로.(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