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6,532
Today355
Yesterday1,110
728x90

'스타트업', 그래도 마음껏 꿈꾸라 말해주는 어른들이 있다는 건

 

"왜 사는 데 기를 써야 돼? 그냥 좀 살면 안돼? 새 아빠 보니까 사는 게 되게 쉽더라. 뷔페도 쉽고 여행도 쉬워 옷 사는 것도 쉽고 남일 같던 유학도 내일처럼 쉬워. 근데 아빠 봐. 월급날 겨우 치킨 사오잖아. 그거 먹으면서 세상 맛있는 척 좋아하는 척 하는 거 너 안 질리디? 난 물리던데. 기름 쩐 내 맡기도 싫어. 진절머리가 나."

 

tvN 새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 인재(강한나)는 동생 달미(배수지)에게 재혼한 새 아빠로 인해 달라진 자신의 삶을 이야기한다. 인재와 달미는 부모가 이혼한 후 각각 엄마와 아빠를 선택했다. 엄마를 따라간 인재는 부자 새 아빠를 만나 쉽게 성공을 거머쥔다. 반면 아빠를 선택한 달미는 여전히 그 삶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스타트업>은 인재와 달미로 대변되는 서로 상반된 선택을 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전면에서 다루고 있지만 그 이면에는 역시 상반된 선택의 삶을 보여준 어른들의 이야기를 밑그림으로 깔고 있다. 달미의 아빠 서청명(김주헌)은 이 드라마가 하려는 이야기를 미리 던져주는 어른이다.

핸드폰을 통해 스마트폰의 미래를 보며 그 변화가 만들 놀라운 세상을 가슴에 품었지만, 창업을 반대하는 아내 차아현(송선미) 때문에 현실은 샐러리맨 영업사원으로 대표에게 구타까지 당하는 서청명. 두드려 맞아서라도 생계를 책임져야하는 게 가장의 역할이라는 아내의 말을 듣고는 결국 이혼을 결심하고 둘째딸 달미와 함께 살아간다.

 

회사를 그만두고 '온라인 배달 사업'을 일찍이 꿈꾼 서청명은 각고의 노력 끝에 투자까지 받게 되지만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다. 안타깝게도 마지막 순간 그의 손에는 딸 달미에게 가져다 줄 치킨 한 마리가 들려 있었다. 인재가 그토록 진절머리 난다고 했던 그 치킨. 하지만 아빠의 그 절실함과 노력을 봐왔던 달미로서는 그것만으로도 사랑을 느꼈던 그 치킨이다.

 

결국 성공의 문턱에서 무너져 내렸지만 달미는 아빠의 그런 모습이 진정 가치 있는 삶이라고 여긴다. 그래서 자신의 선택이 옳았다며 여전히 과거의 삶에서 머물러 있는 달미를 대놓고 무시하는 인재에게 '당당한 창업을 통한 성공'을 운운한다. 물론 현재로서는 가진 게 없고 인재 말대로 할머니에 빌붙어 사는 처지지만.

 

한편 고아로 고등학생 시절부터 홀로 살아내야 했던 한지평(김선호)을 따뜻하게 보듬은 달미의 할머니 최원덕(김해숙)도 <스타트업>의 또 다른 메시지를 담는 어른이다. 길거리에서 비를 맞은 채 갈 곳 없는 한지평을 자신의 가게에서 지낼 수 있게 해준 최원덕은 어려운 이들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어른이다.

 

어떻게든 홀로 살아내야 했던 어린 한지평에게 따뜻함을 심어주는 인물. 대학에 합격해 떠나는 한지평은 신발까지 사주는 최원덕에게 그것이 은혜를 갚기를 바라는 것인 줄 알고 독한 말들을 쏟아내지만, 최원덕은 의외의 말을 건넨다. "약속해. 지평이 너 나중에 성공하면 연락하지 마. 부자 되고 결혼해도 연락하지 마. 잘 먹고 잘 살면 연락하지마. 나 배알 꼬이기 싫으니까. 대신 힘들면 연락해. 저번처럼 비오는 데 갈 데 하나 없으면 와. 미련 곰탱이처럼 맞지 말고 그냥 와." 매몰차게 떠나려던 한지평은 결국 돌아와 최원덕을 꼭 껴안는다.

 

<스타트업>이 본격적인 청춘들의 도전과 성장기를 담기 전에 먼저 내보인 서청명과 최원덕이라는 어른이 전하는 메시지는 무얼까. 서청명이 비록 손에는 치킨 하나를 들고 있어도 힘겨운 현실에 무너지지 말고 끝까지 도전하라고 말하고 있다면, 최원덕은 성공의 목적이 혼자 잘 사는 것이 아니라 더불어 잘 사는 것이라고 말하는 것만 같다. 그리고 드라마는 적어도 청춘들이 시작도 않고 포기하게 만드는 현실이 아니라 뭐든 도전할 수 있는 현실을 어른들이 만들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딸이 그네를 타다 넘어져도 무릎이 까지지 않게 모래를 깔아줬던 서청명과 힘들 때 보금자리를 내어준 최원덕을 통해.(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