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68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46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75,381
Today237
Yesterday453
728x90

이야기 폭풍전개 '펜트하우스'와 자극적 설정 '결사곡'

 

다 같은 막장드라마 아닐까. SBS <펜트하우스>와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은 시작 전부터 이런 의문을 유발시켰다. 다름 아닌 김순옥 작가와 Phoebe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돌아온 임성한 작가의 작품들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두 드라마는 그저 '막장'이라는 하나의 지칭으로 묶여질 수 없을 것 같은 다른 세계를 보여준다. 일단 한 회에 다뤄지는 스토리의 양이 극과 극으로 다르다. <펜트하우스>는 한 마디로 폭풍전개라는 표현이 어울릴 정도로 스토리의 양도 넘쳐나고 속도도 빠르다. 반면 <결혼작사 이혼작곡>은 스토리의 진행 속도가 너무나 느리고 그것도 상황 전개가 아닌 과도한 대사로 채워짐으로써 마치 '옛날 드라마'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펜트하우스>는 빠른 이야기 전개와 반전을 통해 이야기를 쏟아내는 카타르시스에 맞춰져 있다면, <결혼작사 이혼작곡>은 부딪침과 갈등이 예고되는 상황들을 천천히 누적시키고 쉽게 이야기의 전모를 드러내지 않는 '지연작전'을 쓴다. 남자들이 불륜을 저지르고 있는데, 그 상대가 누구인지 아직까지 드러내지 않고 있는 게 단적인 증거다.

 

물론 <펜트하우스>나 <결혼작사 이혼작곡>의 공통분모도 존재한다. 그것은 작가의 자의식이 강해 때로는 이야기에 개입하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는 점이다. 그래서 두 작품 속 인물들은 어딘지 작가에 의해 이리 저리 휘둘리는 경우가 많다. <펜트하우스>에서 갑자기 자매 같은 동지의식을 발휘했던 심수련(이지아)을 배신하는 오윤희(유진) 같은 캐릭터가 그랬다면,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 아내 사피영(박주미)에게 한없이 달달한 남편으로 보였지만 아버지 사후에 새어머니인 김동미(김보연)를 과도하게 챙기는 신유신(이태곤)이 그렇다.

 

바로 이런 작가의 개입이 느껴지는 두 드라마의 공통적 요소들은 '개연성' 문제와 직결되어 있다는 점에서 이른바 '막장'이라 불리는 이유로 작용한다. 작품이 등장인물들의 내적 개연성에 의해 흘러가기보다는 작가의 과도한 의도에 따라 '조종'될 때 작품의 완성도는 떨어지기 마련이다. 또한 이것은 시청자들이 막장드라마를 볼 때 가끔씩 느끼게 되는 불쾌감의 이유이기도 하다. 작가의 의도대로 인물이 휘둘리듯, 그 인물에 몰입하는 시청자들도 휘둘리는 느낌을 받기 때문이다.

 

또한 막장드라마들의 특징 중 하나인 자극적인 설정도 두 드라마는 모두 유사하게 갖고 있다. 공교롭게도 가족의 죽음을 방치하는 패륜적인 상황은 <펜트하우스>에도 또 <결혼작사 이혼작곡>에도 등장했다. <펜트하우스>에서 아버지의 죽음을 방치하고 피묻은 손으로 광기의 피아노를 치던 천서진(김소연)의 장면이나,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 남편의 죽음을 방치한 채 광기어린 표정으로 웃으며 눈물 흘리는 김동미의 장면 모두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만든 바 있다.

 

그런데 이렇게 유사한 요소들을 갖고 있으면서도 두 드라마에 대한 느낌은 사뭇 다르다. 복수극의 틀을 가져와서인지 <펜트하우스>는 고구마 설정만큼 확실한 사이다를 주며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주지만, 불륜극의 틀을 가져온 <결혼작사 이혼작곡>은 아직까지는 꾸역꾸역 고구마를 목구멍 속으로 천천히 집어넣는 듯한 느낌을 준다. 물론 이것은 후에 등장할 엄청난 후폭풍을 위한 예비단계일 가능성이 높지만.

 

이번 주 금요일부터 <펜트하우스2>가 다시 시작된다. 물론 토일드라마인 <결혼작사 이혼작곡>과 완전히 겹치지는 않지만, 토요일밤의 대전이 어떤 결과를 드러낼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물론 이젠 막장드라마도 취향대로 골라 보는 시대인지라, 그 시청층이 얼마나 겹칠지는 예측하기 어렵겠지만.(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