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런 온', 그래도 임시완·신세경·최수영·강태오는 빛났다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1. 2. 8. 15:18
    728x90

    '런 온' 소품 취급하는 세상, 나를 지키며 사랑하는 법

     

    JTBC 수목드라마 <런 온>은 마지막회만을 남기고 있다. 지금까지의 최고 시청률은 3.7%(닐슨 코리아). 생각만큼 높은 시청률은 아니지만, 낮다고도 할 수 없는 수치다. 작품에 대한 반응도 나쁘지 않다. 무엇보다 박시현 작가라는 신예가 가진 가능성이 톡톡 튀는 대사만으로도 돋보이는 작품이다.

     

    단거리 육상 국가대표였지만 후배가 상습적으로 폭행당하는 걸 보다 못해 커밍아웃을 하고 결국 선수가 아닌 에이전트의 길을 걸어가게 된 기선겸(임시완). 그는 국회의원인 아버지 기정도(박영규)가 가족들을 자신의 정치인생에 쓰이는 소품 취급하는 걸 참지 못한다. 부유하게 자랐지만 뭐 하나 자신의 의지대로 할 수 없는 그의 앞에, 없이 살아도 당당하고 자신이 자기 인생의 주인이라 말하는 통번역가 오미주(신세경)와 진정으로 소통하며 가까워진다.

     

    스포츠 에이전시 대표이자 서명그룹 상무인 서단아(최수영)는 연년생으로 태어난 후처의 아들 때문에 후계 서열에서 밀려나면서, 지키고픈 자기 것에 대한 강한 욕망과 집착을 보이는 인물. 그는 어느 날 한 그림에 빠져들더니 그 그림을 그린 이영화(강태오)에 이끌린다. 예술가로서의 남다른 자존감으로 똘똘 뭉친 그에게서 뭐든 갖고 싶으면 가질 수 있었던 욕망과는 다른 마음 같은 걸 느끼게 되기 때문이다.

     

    <런 온>은 이 네 사람의 겹쳐지지 않는 사랑이야기를 중심에 삼은 멜로 드라마다. 하지만 이 멜로가 담으려는 메시지는 나를 소품 취급하며 함부로 이용하려 하는 세상 속에서 나를 지키며 사랑하는 법에 대한 것이다. 그건 기정도나 서단아의 아버지 서명필(이황의) 같은 기성세대가 갖고 있는 '세상을 보는 잣대'로부터 벗어나는 길이기도 하다.

     

    그들은 가진 자들이 그 가진 것을 위해 해야만 하는 어떤 삶을 제시하지만, 이 젊은 청춘들은 그 삶에 '나' 자신이 빠져 있다는 걸 알고는 저항한다. 그것은 경제력을 기준으로 삶의 방식이 나눠지고, 그래서 그 나눠진 등급 사이에는 결코 소통하고 연결될 수 있는 고리가 없다 여기는 기성세대에 대한 반항이다. 이들은 가진 게 다르고, 살아온 방식이 달라 처음 소통에 장애를 느끼지만, 차츰 그 '다름'을 인정함으로써 소통에 다다르고 결국 사랑하게 된다.

     

    드라마는 좀 더 넓게 보면 태생으로 규정되는 수저 색깔의 차이로 마치 결코 소통될 수 없는 다른 세계가 있다는 생각이 편견이자 고정관념이라는 걸 말하고 있지만, 그 형태는 전형적인 청춘 멜로로 담겨져 다소 소소한 느낌을 준 면이 있다. 특히 대사가 강점이라는 사실 역시 그저 달달한 멜로처럼 드라마를 보이게 만든 면이 있다. 하지만 드라마는 소통을 주제로 하고 있고 그래서 그 대사는 겉멋이 아니라 메시지 자체일 수 있었다.

     

    좀 더 드라마틱한 이야기 소재들이 담겨졌다면 어땠을까 싶은 아쉬움이 남지만, 그래도 이 작품이 건져낸 건 여기 출연한 매력적인 배우들의 가능성이 아닐까 싶다. 임시완이야 본래부터 몰입감 좋은 배우였지만, 달달한 멜로 역할로도 충분히 시청자들을 설레게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고, 신세경 역시 밝고 당찬 모습으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드러내기에 충분했다. 연기돌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있는 최수영은 서단아라는 다소 강한 캐릭터를 통해 연기자의 면면을 제대로 드러냈고, 강태오는 때론 진지하지만 대부분은 멍뭉미 넘치는 모습으로 새로운 멜로 신인 탄생을 예감케 했다.

     

    전체적으로 소박한 느낌의 청춘 멜로였지만, 적어도 박시현 작가나 임시완부터 강태오까지 젊은 배우들의 새로운 가능성들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충분히 가치 있는 작품이 아니었나 싶다. 향후 이들이 활약할 새로운 작품들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할 정도로.(사진:JTBC)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