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14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92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08,985
Today130
Yesterday352

악역에서 코미디까지 남궁민의 연기지

 

도대체 그 때려주고 싶을 정도로 얄밉고 지독스럽던 그 악역의 얼굴은 어디로 사라진 걸까. SBS <미녀 공심이>의 안단테를 연기하는 남궁민에게서 바로 이전 작품인 <리멤버-아들의 전쟁>의 남규만을 떠올리는 건 어렵다. 흔히들 꿀 떨어진다는 표현의 달달한 멜로 연기는 물론이고, 마치 개그 프로그램의 한 대목이라고 해도 될 만큼 자신을 망가뜨려 웃음을 주는 코미디 연기도 일품이다.

 

'미녀 공심이(사진출처:SBS)'

사실 어찌 보면 <미녀 공심이>라는 작품은 어색해질 수 있는 요소들을 상당 부분 많이 껴안고 있다. 마치 시트콤처럼 너무나 가볍게 나가다가도 안단테가 가진 유괴되어 타인에게 키워진 그 어린 시절의 기억으로 들어가면 드라마는 갑자기 무거워진다. 공심이(민아)와 둘이 만들어가는 알콩달콩한 멜로가 나오다가도 과거 자신을 그렇게 만든 이들이 누구인가를 파헤치는 장면으로 넘어가면 복수극의 비장함이 묻어난다. 한 마디로 <미녀 공심이>는 연기자로서는 감정 선이 널뛰듯 할 수 있는 작품이라는 것이다.

 

게다가 초반부에는 동체시력을 가진 안단테의 액션 연기도 들어 있었다. 그는 남다른 시력으로 불량배들의 공격을 일시에 척척 물리치는 장면을 실감나게 보여줬다. 하지만 그 장면에서도 마치 우스꽝스런 중국영화의 한 대목을 보는 듯한 코믹함을 슬쩍 넣는 여유 또한 느낄 수 있었다. 이것은 조금은 과장된 코미디로서 이 작품의 기조를 유지하게 함으로써 조금은 느슨할 수 있는 작품의 얼개를 납득시키게 만들 만한 연기들이었다.

 

남궁민의 상대 역할인 민아는 물론 현장의 칭찬이 자자할 정도로 본인 능력의 200%를 해내고 있지만, 역시 상대역인 남궁민의 리드가 절대적일 수밖에 없다. 상대적으로 경험이 부족한 민아를 안단테를 사랑하는 공심이 역할에 몰입시키고 때로는 함께 코미디 콤비가 된 듯 웃음을 주는 상황을 완성하는 데도 남궁민의 천연덕스런 연기가 빛을 발한다. 이 정도면 <미녀 공심이>라는 작품의 의외로 강한 힘은 남궁민이라는 연기자에게서 나오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리멤버> 이전에 남궁민은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도 강렬한 악역 연기로 주목받았다. 사실 그 때만 해도 스릴러 장르는 드라마의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었다. 갑질 하는 사회에 대한 대중적인 반감이 스릴러 장르를 통한 복수극에 강력한 힘을 실어 줬기 때문. 하지만 최근 들어 스릴러 장르보다 주목되는 드라마의 새로운 트렌드는 로맨틱 코미디다.

 

이제 현실을 깨치는 판타지보다는 조금은 사적일 수 있지만(그렇다고 드라마가 사회적 의미가 없다는 건 아니지만) 개인적 행복을 보여주는 로맨틱 코미디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하고 있다. <리멤버>에서 <미녀 공심이>로 넘어오는 남궁민의 연기 변신 과정은 하나의 트렌드의 연속이라는 점에서 이 배우가 가진 가능성을 엿보게 된다. 그는 이제 어떤 트렌드가 필요로 하는 연기도 척척 해내는 만능 연기자로서의 면면을 보여주고 있다.

 

과거 필자는 남궁민을 만난 자리에서 연기란 무엇인가에 대한 조금은 무거운 질문을 던진 적이 있다. 남다른 몰입이 연기자의 중요한 덕목이 아닐까 해서 던진 질문이었는데, 의외로 남궁민은 몰입만큼 중요한 게 시청자가 그걸 바라볼 때 어떻게 느낄까 하는 그 계산이 중요하다는 이야기를 한 바 있다. 즉 자신만 캐릭터에 빠져서 연기를 한다고 좋은 연기가 아니라는 것이다. 오히려 그걸 보는 시청자들에게 캐릭터의 감정을 느끼게 해주는 연기가 더 중요하다는 것.

 

이 이야기는 남궁민이 그 극악한 갑질 재벌3세를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공분을 불러 일으켰던 것과 이제 서민들을 위한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며 공심이를 아끼고 사랑하는 따뜻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푸근하게 만드는 것이 그가 가진 연기에 대한 생각에서 비롯된다는 걸 말해준다. 그리고 이것은 악역에 이어 로맨틱 코미디까지 향후 그가 열어갈 새로운 연기의 영역들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