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19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98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32,124
Today118
Yesterday348

한효주, 이종석만큼 흥미진진한 <W>의 세계

 

역시 송재정 작가의 판타지는 뭐가 달라도 다르다. <나인>을 통해 독특한 타임워프의 세계를 보여줬던 그녀가 이제는 <W>라는 판타지의 세계를 들고 왔다. 그 세계는 웹툰과 현실이 교차되는 세계다. 풋내기 의사인 현실 세계의 오연주(한효주)와 웹툰 속 주인공인 강철(이종석)의 만남. 혹은 가상 세계인 웹툰 ‘W’와 그 웹툰을 그리는 현실세계의 부딪침. 어찌 보면 너무 만화 같은 설정이지만 송재정 작가는 그 판타지를 실감나는 흥미진진한 세계로 바꿔 놓았다.

 

'W(사진출처:MBC)'

송재정 작가는 어떻게 이 만화적인 세계를 실감나는 몰입감으로 바꿔 놓을 수 있었을까. 그 첫 번째는 오연주라는 캐릭터의 성공이다. 결국 현실과 웹툰이라는 가상의 세계를 동시에 경험하는 인물로서 오연주라는 캐릭터가 그 과정을 제대로 납득시켜야 시청자들 역시 <W>의 세계에 대한 공감이 생긴다. 오연주를 어딘지 허술하고 엉뚱한 짓을 하기도 하는 코믹한 캐릭터로 세운 건 그래서 대단히 전략적인 선택이다.

 

그녀는 웹툰 W의 세계로 들어가면서 느끼는 황당함이나 놀라움을 약간은 코믹하게 시청자들에게 전해줘 가상에 대한 몰입에 진지함을 덜어내는 효과를 가져온다. 웹툰의 세계로 빠져든다는 그 이야기를 유머 섞인 농담처럼 던지기 때문에 시청자들은 별 심리적 저항감 없이 그 설정들을 받아들이게 되는 것.

 

게다가 <W>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이 웹툰의 세계가 가진 흥미로운 설정들을 연달아 보여줌으로써 시청자들이 이 세계를 즐기게 만들어준다. 예를 들어 웹툰 바깥에서 그림을 바꾸면 그 안의 세계가 바뀌는 설정이나, 주인공 중심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오연주에게는 한 30분 정도 지난 시간이 웹툰 속에서는 두 달이 훌쩍 가버리는 설정. 또 연재물이기 때문에 어떤 엔딩에 걸맞는 극적 상황이 나와야 그 회가 끝나 오연주가 현실로 돌아올 수 있다는 설정 같은 것들이 주는 흥미진진함이다.

 

이 웹툰 세계의 흥미로운 설정은 그대로 오연주와 강철이 가까워지는 계기로 작용하기도 한다. 이를테면 이 웹툰을 꼼꼼히 다 챙겨 본 오연주로서는 강철이 다른 사람들과 나눈 대화까지 모두 알고 있다. 그러니 강철의 마음을 알아차리는 건 오연주에게는 너무나 쉬운 일이다. 또 극적 상황을 만들어 빨리 회를 끝내고 현실로 돌아오려고 오연주가 강철의 뺨을 때리고 그래도 안되자 키스를 하는 장면도 은근슬쩍 웹툰 세계의 설정을 통해 두 사람의 관계를 진전시키는 이 드라마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활용된다.

 

하지만 무엇보다 이 <W>의 세계에 시청자들이 몰입하게 되는 건, 이 허구성 짙은 이야기가 내포하고 있는 예술과 철학에 대한 질문 같은 것일 게다. 결국 이 드라마는 W라는 웹툰을 창조해낸 오연주의 아버지 오성무(김의성)와 강철-오연주의 대결구도를 다룬다. 오성무는 W와 강철이라는 피조물을 만든 신의 위치에 서려한다. 그래서 자기의 의지와 상관없이 능동적으로 살아가려 하는 강철을 그는 죽이려고 한다.

 

하지만 거꾸로 자신을 죽이려 하는 손길을 의식하고 강철이 그에게 당신 누구야라고 질문하는 장면에서는 신에 대항하는 피조물의 서사가 느껴진다. 이 대목이 우리에게 던지는 질문은 생각보다 크다. 예술은 절대적 신의 위치에 서 있는 작가의 전유물인가 아니면 일단 주어지면 저 스스로 살아 움직이고 그 내적인 개연성의 룰에 의해 흘러가는 세계인가. 나아가 누군가에 의해 주어진 세계에서 살아가는 우리 같은 존재들은 운명을 넘어서 스스로 자신의 삶을 개척해나갈 수 있는 존재인가.

 

이런 다소 상징적이고 철학적인 질문들이 있어 <W>의 세계는 그저 허무맹랑한 판타지의 세계에 매몰되지 않는다. 어찌 보면 로맨틱 코미디와 판타지를 엮어 놓은 듯한 그 가벼운 드라마로 여겨지지만, 그걸 통해 삶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까지를 담아낸다는 것. <W>의 세계가 볼수록 흥미진진해지는 이유다. 잠시 숨고르기를 했던 송재정표 판타지가 다시 봇물 터지듯 터져 나와 심상찮은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