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5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74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36,494
Today565
Yesterday997

tvN 드라마를 보면 문화 트렌드가 읽힌다

 

tvN <혼술남녀>는 제목에서부터 느껴지듯이 1인가구들이 점점 많아지면서 생겨나고 있는 새로운 나홀로족들의 문화를 소재로 삼았다. 혼자 마시는 술, 혼술은 과거 가족중심의 사회에서 이제는 나홀로족들에 의해 개인주의 사회로 바뀌어가고 있는 그 문화의 변화를 상징한다.

 

'혼술남녀(사진출처:tvN)'

이 드라마에서 노량진 학원가의 스타 강사인 진정석(하석진)은 그 혼술을 즐기는 지극히 개인주의적이고 합리적인 캐릭터다. 입만 열면 퀄리티를 수식어처럼 남발하는 이 캐릭터는 양적으로 부어라 마셔라 했던 과거 가족주의시대의 술 문화에서 이제는 질적으로 마시는 개인주의적이고 합리적인 술 문화를 캐릭터로 보여주고 있다.

 

<혼술남녀>라는 제목에 혼술과 함께 남녀를 붙인 뜻은 이 드라마가 로맨틱 코미디라는 걸 드러낸다. 혼술이라는 트렌디한 소재를 가져왔지만 남녀라는 보편적인 로맨틱 코미디를 접목했다는 의미다. 그래서 이 드라마는 혼술 문화로 대변되는 트렌드를 얘기하면서 그 안에 혼술이 가진 새로운 즐거움과 그로 인해 느껴지는 현대인의 쓸쓸함 같은 것을 멜로의 방식으로 풀어낸다. 이런 트렌디한 소재와 보편성의 결합은 최근 방영되고 있는 tvN 드라마의 드라마 방정식으로 자리 잡고 있다.

 

tvN이 한편에서는 메시지가 묵직한 진중한 드라마들을 채워 넣고 있는 반면, 다른 한편에서는 트렌디한 로맨틱 코미디를 배치하는 건 전략적이다. 전자가 tvN표 드라마에 그 진중함으로 어떤 신뢰감을 형성한다면, 후자는 재미요소로 그 신뢰를 이어간다. 그런데 이렇게 전략적으로 두 종류의 드라마가 서로 다른 결로 배치되게 된 건 tvN이 그간 추구해왔던 드라마의 두 경향이 만들어낸 열매라고 볼 수 있다.

 

<미생>에서부터 <시그널>로까지 이어지는 거의 영화에 가까운 드라마들이 tvN 드라마의 한 축을 만들어냈다면, <응답하라> 시리즈 이후 공격적으로 개척된 일련의 로맨틱 코미디물들, 이를 테면 <식샤를 합시다><응급남녀> 같은 드라마들이 또 한 축을 만들어왔다는 점이다. 물론 그 중간 지대에 들어가 있는 <또 오해영>이나 <오 나의 귀신님> 같은 드라마들도 있지만.

 

<혼술남녀>의 후속으로 들어올 <막돼먹은 영애씨>는 무려 시즌15에 이르는 장수 드라마tvN의 이런 트렌디한 시도를 마치 표상하는 듯한 위상을 갖고 있다. 초창기 다큐드라마라고 실험적인 타이틀을 내세운 뜻은 실상은 적은 예산 때문에 생각해낸 발상의 전환이었다. 하지만 그 적은 예산과 그래서 다큐적으로 찍을 수밖에 없는 이 독특한 드라마는 그것만의 색깔을 내기 시작했다. 무엇보다 김현숙이 연기하는 노처녀 이영애는 처음에는 웃음으로 다가왔다가 차츰 공감대를 넓히는 저력을 보여줬다. 어찌 보면 달라지고 있는 연애 풍속도와 당당한 영애씨라는 캐릭터가 잘 맞아 떨어진 결과라고 볼 수 있다.

 

이처럼 달라지고 있는 문화 코드를 잘 녹여낸 드라마는 굉장한 메시지나 놀라운 스토리 전개 같은 것과는 다른 지향점으로 시청자를 끌어들인다. 그것은 다름 아닌 그 변화된 트렌드에 대한 공감대. 그리고 이것은 한편으로는 트렌드 자체를 확장시키고 주도하는 힘을 발휘하기도 한다. 사실 혼술문화가 생기고는 있다고 해도 이 드라마가 방영되기 전까지 그런 문화의 저변을 실감한 시청자들은 그리 많지 않았을 수 있다.

 

이제 종영을 앞둔 <혼술남녀>는 그런 점에서 보면 문화 코드를 잘 녹여낸 tvN 드라마의 저력을 보여준 드라마라고 평가될 수 있을 것 같다. 사실 이야기로만 보면 로맨틱 코미디의 전형이라고 볼 수 있겠지만 그 안에 문화 코드가 녹여져 있어 이야기는 그만큼 참신해질 수 있었다. 이제 첫 방을 앞두고 있는 <막돼먹은 영애씨>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것도 이번엔 또 어떤 문화 코드가 우리를 공감시킬까 하는 바로 그 지점 때문이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