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57)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97,407
Today0
Yesterday643

‘왕이 된 남자’, 원작과 달라진 팽팽한 대결구도

그저 또 다른 멜로 사극으로 흘러가는 것이 아닌가 했다. 하지만 그 멜로가 만들어낼 팽팽한 대립구도가 원작과는 또 다른 이야기를 예고했다.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원작 <광해>가 그랬던 것처럼 광대인 하선(여진구)이 시시각각 생명의 위협을 받으며 약에 중독된 폭군 이헌(여진구)을 대신해 왕 노릇을 하며 생기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폭군 이헌과는 너무나 다른 착한 성정을 가진 하선이 백성들을 위한 선정을 펼치는 대목은 <광해>에서도 그랬지만 <왕이 된 남자>의 중요한 재미 포인트다. 

공납을 쌀로 할 수 있게 바꾸려는 대동법 시행을 두고 이를 막으려는 신치수(권해효)와 그 무리들과 맞서며 셈이 빠른 주호걸(이규한)을 통해 비리를 찾아내는 대목은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한다. 신치수는 자신의 잘못이 드러나게 될 위기에 처하자 꼬리를 자르듯 호조의 잘못으로 몰아붙이고, 주호걸을 살인교사하려 했던 그의 아들 신이겸(최규진)의 죄 역시 공신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사면될 거라는 걸 알게 된 하선은 이규(김상경)의 계략대로 신하들이 보는 앞에서 신치수에게 신이겸의 회초리를 치라는 벌을 내려 치욕을 안긴다. 

하지만 그런 백성의 입장으로 하는 ‘왕 노릇’의 사이다만큼 <왕이 된 남자>에서 좀 더 강화된 부분은 하선과 중전 유소운(이세영)과의 멜로다. 모략에 의해 유소운의 아버지 유호준(이윤건)이 죽을 위기에 몰렸을 때 하선은 그를 구해줬고, 궁에서 의지할 데 없이 홀로 버티고 있는 중전에게 조금씩 빠져들었다. 동생의 동태를 살피기 위해 잠행을 나왔다가 우연히 피접을 나온 유소운을 만난 하선은 함께 중양절을 맞은 저잣거리에서 서로의 애틋한 마음을 확인한다. 

그런데 이 멜로구도는 약에 중독되어 치료를 받던 진짜 왕 이헌이, 그를 오라비라 착각한 하선의 동생에 의해 풀려나 저잣거리로 나오고 두 사람이 마주하는 장면을 통해 팽팽한 대결구도로 바뀌었다. 유소운의 손을 잡고 있는 하선을 보는 이헌의 눈빛은 분노로 이글거리며 향후 하선이 맞게 될 고난을 예고했다. 

결국 이 장면은 멜로구도가 향후 하선과 이헌이 벌이게 될 ‘왕좌의 게임’을 더 치열하게 만들 거라는 걸 예고하는 게 아닐까. 왕이 되고 싶다기보다는 유소운이 처한 비극을 그냥 두고 보기 어렵게 된 하선의 결단과 행동이 이어질 거라는 점이다. 실제로 예고편에서 살짝 보여진 궁 밖으로 내쳐진 하선과 궁으로 돌아와 유소운과 강제로 관계를 맺으려 하는 이헌, 그래서 다시 궁으로 돌아가겠다 외치는 하선의 모습은 향후 이 사극의 전개가 그저 달달한 멜로로만 가지 않을 거라는 걸 보여줬다. 

어차피 ‘광해’라는 실존 인물의 딱지조차 떼어버린 리메이크 작이다. 그러니 역사의 사실적 틀에 얽매이기보다는 좀 더 과감한 하선과 이헌의 대결을 그려도 무방하지 않을까 싶다. 실제로 이미 하선과 유소운의 애틋한 관계가 깨지지 않길 바라는 시청자들은 하선이 왕좌를 차지하고 멜로는 물론, 백성들에게 선정을 베푸는 모습을 보길 기대하고 있다. 과연 <왕이 된 남자>는 원작과는 다른 과감한 이야기로 나갈 수 있을까. 자못 궁금해지는 대목이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