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4,641
Today370
Yesterday1,328
728x90

'VIP', 불륜만큼 장나라를 힘겹게 하는 서열 사회의 갑질

 

SBS 월화드라마 <VIP>에는 두 개의 세계가 있다. 하나는 자신의 생일에 알파카가 보고 싶다고 말하면 그런 곳이 척척 섭외되어 하루를 온전히 원하는 대로 지낼 수 있는 VIP와 그 아이의 세계. 다른 하나는 그 말 한 마디에 알파카 농장을 찾아내고 그 곳에 VIP와 아이가 하루를 보낼 수 있게 갖가지 세심한 준비를 하는 세계. 그 전담팀의 에이스인 이현아(이청아)의 말대로 VIP의 아이는 시키는 것도 창의적이다.

 

나정선(장나라)은 아이를 사산하고 그 충격으로 오랜 나날을 지냈지만, 그 와중에도 성운백화점 VIP 전담팀에 출근해 일을 했다. 그 일에는 VIP 자녀의 생일을 위해 알파카 농장을 찾아내고 온전히 그 아이를 위해 하루를 챙기는 일도 있었으리라. 아이를 잃은 고통을 갖고도 그는 VIP의 아이를 위해 하루를 보내야 한다. 그것이 이 두 세계가 갖고 있는 룰이다.

 

VIP의 자녀들은 이렇게 전담팀이 나서서 생일까지 챙겨주지만 전담팀의 송미나(곽선영)는 두 명의 아이를 돌보는 육아 때문에 번번이 휴직을 하는 바람에 승진하지 못하고 여전히 사원이다. 그러다 덜컥 셋째 아이까지 갖게 되자 송미나는 아이를 지울 결심까지 한다. 물론 실행에 옮기진 못하지만 그의 절실함은 심지어 배도일(장혁진) 이사의 검은 제안까지 받아들이게 만든다.

 

하재웅 부사장(박성근)을 끌어내리려는 배도일은 송미나의 이런 절실함을 이용한다. 그래서 일부러 행사 중 하재웅 부사장의 숨겨진 딸인 온유리(표예진)가 하재웅의 아내 이명은(전혜진)에게 모욕을 당하는 장면을 찍어 배도일에게 넘긴다. 하지만 오히려 하재웅이 온유리를 숨겨진 딸이라 밝힘으로써 상황이 역전되고 위기에 처한 배도일은 송미나에게 전담팀의 스파이 역할을 계속 시키려 한다.

 

배도일은 공모자로 송미나를 끌어들이고 심지어 성추행까지 하려 하지만, 그걸 목격한 송미나의 남편 이병훈(이재원)은 배도일을 어쩌지 못한다. 전담팀에게는 고객으로서의 VIP도 있지만, 회사 조직에서 결코 대항할 수 없는 VIP들도 있다. 송미나는 배도일이 자신을 회사에서 쫓겨나게 할 수 있다는 으름장에 제대로 저항하지 못한다. 심지어 그 성추행 현장을 목격한 남편조차 말리는 아내 때문에 분풀이조차 하지 못한다. 이것이 두 세계가 맞물려 돌아가는 방식이다.

 

나정선은 남편 박성준(이상윤)이 온유리와 불륜을 맺었다는 사실을 알아차리고, 그 사실을 온유리의 아버지인 하재웅 부사장에게 폭로하지만 그렇다고 달라진 건 없다. 하재웅은 박성준과 딸이 더 이상 관계를 이어가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이 일을 덮으려 한다. 그러니 나정선만 힘겨운 상황이 만들어진다. 심지어 하재웅은 전담팀에 갓 들어온 온유리에게 나정선을 포함한 팀원들을 ‘밑엣 사람’이라 칭하기도 한다. 온유리는 갓 들어온 팀원이 아니라 VIP의 자녀가 된다. 나정선은 아마도 불륜만큼 이 서열구조가 더 괴롭지 않았을까.

 

<VIP>가 담고 있는 두 개의 세계는 어떤 인간적인 관계에 의해 굴러가지 않는다. 그건 단지 돈과 지위를 갖고 있다는 이유로, 또 그런 부모를 뒀다는 이유로 서열이 나눠지고 그 역할이 구분된다. 우리가 사는 세상이 이 모양이다. VIP 전담팀이라는 비정상적인 조직 자체가 그걸 말해준다. 그러니 저들이 가진 여유만큼 우리들은 숨이 턱턱 막힌다. 기가 막힐 노릇 아닌가.(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