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8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07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79,887
Today111
Yesterday279

‘맛남의 광장’, 백종원의 연결이 만든 모두의 행복

 

SBS <맛남의 광장>이라는 예능 프로그램의 제목에는 여러 가지 의미가 담겨있다. 먼저 ‘만남의 광장’이라는 휴게소를 상징하는 이름이 첫 번째다. 물론 이 프로그램은 휴게소만이 아니라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공간 어디서든 지역 특산물 살리기 위한 이벤트를 할 예정이지만 휴게소는 파일럿에서부터 보여졌듯 이 프로그램의 중요한 공간이다.

 

여기에 <맛남의 광장>은 ‘만남’과 ‘맛남’을 결합하는 시도를 한다. 즉 풍년일 때 오히려 값이 떨어져 상품성을 잃고 심지어 버려지기도 하는 농수산물들을 소비자와 ‘만나게’ 해주는 것. 첫 회에 등장한 양미리와 2회에 등장한 감자는 대표적이다. 겨울철에 엄청나게 잡히는 양미리는 요리법이 별로 알려진 게 없어 맛과 영양에도 불구하고 소비가 일어나지 않고 있었고, 감자는 풍년이라 가격이 폭락한 데다, 생긴 게 못생긴 이른바 ‘못난이 감자’는 맛과 영양은 그대로지만 상품성이 없다는 이유로 거의 반 이상이 버려지고 있었다.

 

이런 좋은 식재료들이지만 안타까운 상황에 처한 농수산물들을 소비자와 만나게 하는 이 프로그램의 방식은 ‘맛난’ 레시피를 보여주는 것이다. 백종원은 그래서 양미리 조림을 선보였고, 양미리 튀김과 못난이 감자로 만든 감자 치즈볼을 만들었다. 레시피를 공개해 누구나 집에서도 요리할 수 있게 했고, 옥계휴게소에서 이를 팔아 실제 소비자들의 반응을 통해 이 식재료들에 대한 대중적인 호기심과 호감을 높였다. 맛남으로 만남을 이어준 것.

 

맛남으로 만남을 이어주는 이 과정에서 백종원은 한 마디로 ‘일당 백’의 힘을 발휘한다. 농가를 찾아가 안타까운 상황에 처한 농수산물을 찾아내고, 즉석에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못난이 감자 30톤을 팔아 달라 요청한다. 선선히 그 요청에 응하게 되자 백종원은 향후 이 프로그램을 통해 나오는 농수산물들을 이마트를 통해서 유통할 수 있게 연결시킨다. 유통이 해결되면서 이제 지역 농산물과 도시의 소비자들 사이의 만남이 가능하게 된다.

 

<맛남의 광장>은 프로그램적으로도 다채로운 성격들을 한 자리에 만나게 해주는 힘을 갖고 있다. 지역을 다니기 때문에 마치 <6시 내 고향> 같은 제철 식재료를 소개해주는 프로그램의 성격도 갖고 있고, 그 곳에서 함께 지내게 되는 백종원과 제자들 사이의 마치 <1박2일> 같은 여행 프로그램의 느낌도 담겨진다. 레시피를 만드는 요리 프로그램의 성격에, 당연히 먹방과 쿡방도 이어진다. 여기에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보여주던 장사의 묘미까지. 이 모든 걸 한 프로그램이 갖고 있다는 게 신기할 정도다.

 

프로그램은 백종원을 설명하며 자막으로 ‘일당 백종원’이라는 새로운 캐릭터를 부여한다. ‘다둥이 아빠 1종원, 아내들의 워너비 남편 2종원, 프로그램 홍보맨 3종원, 베스트 드라이버 4종원, 장사의 신 5종원’. 물론 재밌게 붙여 넣은 예능의 자막 성격이 강하지만, 이 프로그램은 실로 백종원이 아니면 가능할까 싶은 다양한 ‘만남’들을 만들어낸다.

 

놀라운 건 각각으로 떨어져 있을 때는 힘겨운 농가의 현실이 안타깝게만 느껴졌던 것이 백종원에 의해 연결되기 시작하자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풍경이 그려진다는 점이다. 농가들은 버려질 위기에 놓은 농수산물들이 팔리게 되어 좋고, 그 농수산물로 만든 음식을 휴게소를 찾은 손님이든 또는 집에서 해먹는 소비자가 함께 즐길 수 있어 좋으며, 이마트 역시 공익적인 프로그램에 동참하며 갖게 되는 이미지 제고가 좋을 수밖에 없다. 나아가 프로그램 역시 이런 화제성과 재미, 의미까지 더하게 되니 이보다 좋을 수가 있을까.

 

백종원은 이 프로그램의 취지를 설명하며 우리 국민들이 어려울 때 함께 으샤으샤 해주는 힘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버려지는 못난이 감자가 백종원의 제안과 연결을 통한 노력으로 어떤 의미를 더한 상품이 되어가는 과정은 시청자들도 보며 흐뭇해질 수밖에 없다. 마트를 찾아가 그 감자를 레시피대로 만들어 먹으며 그 의미 있는 소비에 동참하고 싶을 정도로.(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