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8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07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79,887
Today111
Yesterday279

초심 잊지 않은 유산슬 굿바이 콘서트, 트로트와 가요계 위한 헌사

 

유산슬(유재석)의 굿바이 콘서트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그간 유산슬이 인연을 맺어온 선배와 전설들을 위한 콘서트였다. MBC 예능 <놀면 뭐하니?>의 김태호 PD는 역시 지난 ‘유플래쉬’ 드럼독주회가 그러했듯이 ‘뽕포유’ 프로젝트의 유산슬 굿바이 콘서트에서도 더 큰 그림을 그려냈다. 그리고 그것은 그가 ‘뽕포유’ 프로젝트의 본래 취지였던 트로트업계를 붐업 시키겠다는 그 뜻에 딱 맞는 그림이었다.

 

노래가 ‘합정역 5번출구’와 ‘사랑의 재개발’ 이렇게 딱 두 곡밖에 없는 유산슬이 어떻게 콘서트를 할 수 있을까. 시청자들은 콘서트가 의아하고 걱정스럽게 느껴지기까지 했다. 아마도 토크를 길게 하거나 다른 노래를 부르거나 하면서 노래보다는 버라이어티쇼에 가까운 콘서트를 하겠지 싶었다.

 

하지만 웬걸? 전설이라 불러도 좋을 윤영인 단장이 이끄는 베테랑 연주자들이 거창한 오프닝 무대를 열어주자 무대에 오른 유산슬은 연달아 ‘합정역 5번출구’와 ‘사랑의 재개발’을 불러 단 10분 정도 만에 레퍼토리를 소진시켜버렸다. 흥미로웠던 건 이 무대 연출을 아주 예전 쇼프로그램 무대처럼 복고적으로 재연해냈다는 점이다. 단장의 지휘에 악단이 나와 연주를 하고 음악에 맞춰 댄싱팀이 나와 맞춰진 안무에 따라 춤을 추는 방식은 1970~80년대의 쇼 프로그램을 향수하게 만들었다.

 

그런데 레퍼토리가 다 소진된 유산슬이 무대 바깥으로 나가고 앵콜 요청에 다시 올라 ‘사랑의 재개발’을 ‘애타는 버전’으로 부르고 나자 진짜로 콘서트는 할 게 없어 보였다. 하지만 이건 이 날 콘서트의 진짜 무대를 열기 위한 일종의 밑그림에 해당했다. 유산슬이 퇴근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보여준 후 이제 MC로서 출근한 유재석이 무대에 나와 그날 콘서트 제목인 ‘인연’에 맞게 그간 인연이 되었던 트로트 선배들을 한 명씩 소환하기 시작했다.

 

유산슬이라는 이름을 사사한(?) 진성 사부가 첫 무대에 나와 ‘안동역에서’를 부르며 진짜 트로트의 맛을 전해줬고, 이어서 박상철의 ‘무조건’과 홍진영의 ‘사랑의 배터리’로 한껏 흥을 올려놓은 상태에서 김연자가 등장해 ‘아모르파티’로 콘서트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어 버렸다. 유산슬의 무대는 물론 그 자체로 좋고 의미가 있었지만, 진짜 프로 트로트 가수들의 무대가 이어지자 트로트의 세계가 가진 맛을 더더욱 느낄 수 있었다. 유산슬의 무대가 일종의 비교점이 되어준 것이다.

 

그리고 콘서트는 대한민국 대중음악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아코디언 연주자 심성락 선생님의 무대로 이어졌다. ‘유플래쉬’ 드럼 독주회에서 故 신해철을 위한 무대가 마련되었듯이, ‘뽕포유’ 유산슬 굿바이콘서트에서도 심성락 선생님을 위한 무대가 마련된 것. 유산슬 굿바이 콘서트라는 명목으로 그간 인연을 맺게 된 고마운 트로트 선배들과 대중음악의 전설을 위한 무대를 만들려 한 것이 김태호 PD가 그린 큰 그림이었다는 게 드러나는 대목이었다.

 

사실 유산슬은 신드롬을 일으킬 정도로 장안에 화제가 되었다. 그러니 그 붐을 만든 <놀면 뭐하니?>나 유재석 그리고 김태호 PD가 온전히 자신들을 위한 콘서트로서 자축연을 해도 별 무리가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들은 애초 이 프로젝트의 목적이 무엇이었는가를 잊지 않았다. 그건 본인들이 주목받기 위한 것이라기보다는 트로트라는 업계 나아가 우리네 대중음악을 다시금 들여다보고 그 가치를 재조명하려는 것이었다. 유산슬 굿바이콘서트가 재미를 넘어 가치 있는 의미까지 전할 수 있었던 건 이런 본래 취지를 잊지 않고 콘서트로도 구현해낸 그 초심 때문이었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