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0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08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80,993
Today112
Yesterday369

절반 지나온 '화양연화', 편안함과 느슨함 사이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가 절반을 지났다. 시청률은 4%대. 반응도 호불호가 갈리곤 있지만 그리 나쁘지만은 않다. 그 절반을 통해 <화양연화>가 그리려는 이야기는 이제 대부분 드러났다. 과거부터 현재까지 여전히 서로를 잊지 못하고 사랑하는 한재현(유지태)과 윤지수(이보영). 하지만 중년이 된 그들은 서로 다른 삶의 지점에 서 있다.

 

과거에는 학생 운동의 전면에 나섰던 청년이었지만 지금은 대기업의 사위가 되어 온갖 약자들을 내모는 일들을 떠맡아 하고 있는 한재현. 반면 대학시절에 학생 운동에는 그다지 관심이 없었고 다만 한재현을 사랑해 그 세계에 발을 디뎠지만 지금은 그렇게 밀려난 약자들의 편에 서서 함께 싸우는 윤지수. 그들은 그렇게 대척점 위에 서 있지만 재회하게 되면서 여전히 서로를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하지만 이미 결혼한 한재현과 이혼해 아이를 홀로 키우고 있는 윤지수 사이에는 건너갈 수 없는 강이 놓여 있다. 그래서 자신에게 다가오면 한재현이 모든 걸 잃게 된다는 걸 아는 윤지수는 자꾸만 도망치지만 한재현은 현실에 상처 입은 채 살아가는 그를 보호해주고 싶어진다.

 

드라마는 절반을 지나오며 두 사람 사이의 간극을 좀체 좁히지 못했다. 여전히 한재현은 자신이 일하는 그룹의 빌딩 창문에서 건물 앞을 점거하고 농성하는 이들과 함께 하는 윤지수를 바라본다. 그건 드라마의 도입 부분에도 그대로 나왔던 장면이다. 여러 차례 만났고 서로의 감정을 확인도 했지만 더 이상 나갈 수 없는 이들의 이야기는 그래서 자꾸만 과거로 돌아간다.

 

청년시절의 재현(박진영)이 지수(전소니)와 어떻게 만났고, 둘의 만남을 당시 검사장이었던 지수의 아버지 윤형구(장광)가 갈라놓았던 아픈 과거. 하지만 아픔만 있는 건 아니다. 그 아픔 속에서도 재현과 함께 보냈던 시간들이 추억처럼 펼쳐진다.

 

<화양연화>는 1980~90년대를 겪었던 중년들에게는 그래서 그 과거 장면들이 그려내는 추억들이 각별하게 느껴지는 게 사실이다. 그 때 들었던 고 김현식의 노래나, MT로 자주 갔던 강촌역의 추억, 신촌 앞에 시대정신처럼 버티고 있던 서점 '오늘의 책', 심지어 최루탄이 날아들던 살풍경한 데모 현장까지도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그리고 이런 과거의 순수했던 시절은 사실상 <화양연화>가 꺼내놓으려는 메시지의 중심에 서 있다. 즉 어느새 나이 들어 그 시절로부터 멀리 왔고, 그래서 그 때의 순수했던 모습은 사라져버린 현재에 문득 그 때를 떠올려보게 만드는 것. 그래서 그 과거의 힘이 현재 또한 바꿀 수 있는지를 들여다보는 것이다.

 

그래서 과거 신들은 중요하지만, 절반을 지나오면서도 여전히 같은 거리를 유지하고 있는 한재현과 윤지수의 모습은 조금은 지지부진한 느낌을 주기도 한다. 적어도 이제는 두 사람의 결단이 보고 싶고, 그 결단 속에서 과거 회상으로만 머물러 있는 사랑과 꿈 같은 것들이 현재화되는 모습을 보고 싶다. 특유의 편안함이 매력적인 드라마지만, 그게 너무 지속되면 느슨해질 수 있다는 걸 염두에 둔다면.(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