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9,723
Today109
Yesterday1,124
728x90

'팬텀싱어3', K크로스오버의 무한한 가능성 실험중인 고영열

 

고영열이 또 일을 냈다. 이제 4중창단의 대결이 본격화된 JTBC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3>에서 고영열은 다시 한 번 존 노와 만났고 여기에 정민성과 김바울이 더해져 이른바 포송포송 팀이 꾸려졌다. 고영열이 주도해 선택한 곡은 윤동주 시를 가곡으로 창작해 만든 '무서운 시간'. 고영열은 이 노래를 통해 윤동주 시인이 시를 쓰는 것 이외에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서러움과 후회스러움을 잘 표현해보려고 애썼다고 했다.

 

"거 나를 부르는 것이 누구요-"로 시작하는 첫 소절에서부터 고영열 특유의 한이 서린 목소리가 귀가 아닌 가슴을 뭉클하게 만드는 곡이었다. 절절한 가사가 폐부를 끊는 듯한 절창으로 이어진 곡은 정민성과 김바울이 특유의 부드러운 목소리로 묵직하게 이어가다 존 노의 시원스런 고음과 고영열 특유의 국악 창법이 절규하듯 뿜어져 나오며 듣는 이들을 모두 전율하게 만들었다.

 

노래가 다 끝나고도 그 먹먹한 감정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채 잠시 침묵이 흘렀다. 가수들은 물론이고 프로듀서들 그리고 다른 팀 가수들까지 할 말을 잃었다. 김문정 프로듀서는 울컥했고, 김이나 프로듀서는 "미쳤어"라고 소름 돋는 무대에 경탄을 금치 못했다. 윤상 프로듀서는 "이곡을 알게 해주셔서 네 분께 정말 감사드린다"며 "팬텀 기억에 만점을 드린 적은 없는 것 같다"며 자신이 100점을 줬다는 사실을 밝혔다.

 

애초 국악인이 포함된 전 세계 유일무이한 크로스오버팀이라는 소개나, 'K크로스오버'라는 표현이 왜 나왔는가를 입증한 무대였다. 국악인 강권순이 부른 '무서운 시간'은 재즈 피아노에 얹어진 국악 창법의 곡이지만, 고영열은 이 곡을 좀더 4중창에 맞게 편곡했다. 그래서인지 국악 특유의 색깔이 고영열을 목소리를 통해 고스란히 드러나면서도, 4중창의 비장하고 웅장한 가곡의 느낌으로 재해석됐다. K크로스오버라는 표현에 딱 어울리는 편곡이 아닐 수 없었다.

 

생각해보면 고영열이 <팬텀싱어3>에 나오게 된 건 이 프로그램에는 가장 큰 수확이 아니었을까 싶다. 피아노 치는 국악인으로 소개 받고 나와 부른 '사랑가'는 이미 2018년에 '상사곡'이라는 앨범에 발표했던 곡으로 국악이 재즈와 너무나 잘 어우러질 수 있다는 걸 잘 보여준 곡이었다. 기립박수를 치게 만들었던 존노와 함께 불러 화제가 됐던 쿠바 노래 'Tú eres la música que tengo que cantar'와, 황건하와 불렀던 그리스 노래 'Ti pathos'에서도 고영열은 국악의 그 흥과 한의 정서가 어떻게 전 세계의 민속 음악과도 통할 수 있는가를 보여준 바 있다. 음악이라는 것이 결국은 신산한 삶을 토로하거나 혹은 흥으로 승화하는 면으로 통한다는 걸 고영열은 매 무대를 통해 보여주고 있다.

 

이제 서른도 되지 않은 나이에 국악이 가진 깊은 민족적인 정서를 끌어내면서도, 해외의 어떤 장르에도 열린 고영열 같은 이들을 통해 K크로스오버가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는 걸 확인하게 된다. 그런 점에서 보면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단을 목표로 하는 <팬텀싱어>가 이번 시즌에서 고영열 같은 인물을 출연시킬 수 있었던 건 이 프로그램이 한 걸음 더 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볼 수 있다. 크로스오버에 국악이 더해지면서 'K'라는 수식어가 더더욱 잘 어울리게 되었으니 말이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