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2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0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88,722
Today97
Yesterday203
728x90

'개훌륭' 개는 실로 훌륭했다, 보호자가 훌륭하지 않았을 뿐

 

마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가게의 위생상태를 점검하는 장면처럼 보였다. KBS <개는 훌륭하다>에서 강형욱은 때 아닌 고민견 보호자의 집 구석구석을 들여다보며 불결한 위생상태를 꼬집었다. 여기저기 오줌 얼룩들이 치워지지 않은 채 그대로 굳어 있었고, 싱크대에는 먹다 남겨둔 음식이 썩은 내를 풍기고 있었으며 휴지통은 가득 채워져 넘쳐나고 있었다. 강형욱은 일갈했다. "얘네 화장실 실수 안하는 것 같은데? 화장실이잖아 화장실."

 

애초 네 마리 개를 키우는 보호자들의 고민은 두 가지였다. 하나는 개들이 집안 곳곳에 여기저기 마킹을 한다는 것. 한 마리가 마킹을 하면 다른 한 마리가 그 자리에 또 마킹을 하는 식으로 이어져 집안은 오줌 냄새로 가득 채워져 있었다. 먼저 투입된 이경규가 실례되는 것인 줄 알면서도 냄새가 지독하다는 것을 얘기한 이유였다.

 

두 번째 문제는 나중에 새로 뚱이가 들어온 이후 루피와 갑자기 싸우는 일이 벌어졌다는 점이었다. 그 싸움은 다른 개들에게도 점점 영향을 미치고 있어 보호자들의 고민이 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그 문제를 들여다보고 집을 직접 방문한 결과, 강형욱은 그 문제의 원인이 바로 보호자들에게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것은 바로 보호자들의 '방임'이었다.

 

개들이 마킹을 하고 다녀도 깨끗하게 치우지 않고 내버려 두는 문제는 더더욱 개들이 아무데나 마킹을 하는 원인을 제공하고 있었고, 뚱이와 루피가 싸우는 것도 적극적으로 보호자가 개입해 막지 않고 내버려두는데서 더더욱 악화되고 있었던 것. 결국 강형욱은 반려견들의 고민을 해결하러 갔다가 개들이 마킹 했을 때 '물걸레질' 하는 법을 가르치며 "내가 왜 이런 걸 가르치고 있지"하는 자괴감마저 느끼게 됐다.

 

강형욱이 이 상황을 더욱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건, 그런 위생상태가 반려견들은 물론이고 보호자들까지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는 사실 때문이었다. 다견 가족은 그 특성상 한 마리가 병이 들면 감염될 위험이 클 수밖에 없었다. 강형욱은 그 집을 찾았을 때 자신을 그토록 반기는 반려견들이 자신에게 도와 달라 SOS를 요청하는 것처럼 느꼈다고 했다. 불결한 환경에 방치된 개들이 겪을 수 있는 어려움을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강형욱은 그 환경에서는 도저히 고민견들의 행동을 교정할 수가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여기저기서 냄새가 진동을 하는 상황에 행동 교정은 어불성설이었다. 그래서 먼저 집 전체를 완전히 바꿔놓는 대청소를 하라고 했다. 청소업체까지 나서고 이 날 게스트로 참여했던 에버글로우 멤버 시현과 이런도 보호자들과 함께 청소를 도왔다. 그렇게 일주일이 지난 후 다시 강형욱은 그 집을 찾았다.

 

그래서 모든 고민이 해결됐을까. 그건 끝이 아니라 시작일 뿐이었다. 집은 깨끗해졌지만 문제는 보호자들이 변화하지 않았다는 것이었다. 개들이 오줌을 쌌지만 그걸 치우지 않고 배변패드를 덮어둔 걸 발견한 강형욱은 결국 폭발했다. 또한 루피와 뚱이가 마구 싸움이 벌어졌을 때 그저 멍하니 바라만 보고 있는 보호자에게 강형욱은 소리쳤다. "말려야지 지금 뭐하는 거야!"

 

정말 생활습관은 무서운 것이었다. 개들이 문제를 만든 건 아니었다. 적극적으로 개입하고 막았어야 할 보호자들이 그냥 방치함으로써 점점 문제는 악화됐던 거였다. 반려견들의 행동교정이 아니라 보호자들의 행동교정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자신들도 제대로 챙기지 못하는 그 생활습관 자체를 고치지 않으면서 누군가와 함께 잘 지낸다는 게 가능한 일일까.

 

이 에피소드는 반려견과 보호자의 차원을 넘어 다양한 관계를 되돌아보게 만드는 것이었다. 아이들의 잘못된 행동들은 결국 어른들의 잘못에서 비롯되는 것이고, 조직원들의 잘못 역시 시스템이 야기하는 것일 터였다. 무엇보다 잘못된 환경들이 잘못된 행동들로 이어진다는 사실은 우리 사회의 모든 구성원들이 남 탓이 아닌 자신을 먼저 들여다봐야 하는 이유가 아닐까 싶다.(사진:K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