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3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1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94,754
Today93
Yesterday119
728x90

개연성 포기한 '펜트하우스', 시즌2로 돌아온 부메랑의 결과

 

미친 듯이 달려 나가던 폭주기관차가 어째 동력을 잃어가고 있는 듯한 느낌이다.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의 이야기 전개는 여전히 속도감이 있고, 스토리도 반전에 반전을 보여주고 있지만, 그 동력이 시즌1처럼 힘을 갖지 못하는 건 시청자들이 김순옥 작가의 패턴에 익숙해졌기 때문이다.

 

오윤희(유진)는 복수를 꿈꾸며 로건리(박은석)와 모종의 계획을 꾸미고, 천서진(김소연)은 청아재단의 경영권을 위협하는 엄마와 동생과 싸우면서 딸 하은별(최예빈)이 배로나(김현수)를 죽인 사실을 약점으로 잡은 주단태(엄기준)의 요구대로 원치 않는 결혼을 하게 된다. 천서진은 독한 척하지만 늘 울고 있고 그의 딸 하은별은 홀로 사이코드라마를 찍고 있으며 주단태는 이들의 약점을 이용해 늘 승리한다.

 

그나마 시즌2에서 변화를 몰고 온 인물은 하윤철(윤종훈)이다. 그는 오윤희와 함께 위장결혼을 한 부부처럼 다시 헤라펠리스로 돌아오지만, 자신의 딸 하은별이 살인까지 저질렀다는 사실을 알고는 오윤희를 배신하고 천서진을 도우며 주단태와 맞선다. 물론 여기서도 주단태는 역시 승리한다. 그들의 약점을 쥐고 있기 때문이다.

 

색다른 관전 포인트로 유제니(진지희)의 엄마 강마리(신은경)가 목욕탕에서 거물 마마님들의 때를 밀어주며 갖게 된 친분으로 막강한 힘을 발휘하는 이야기가 들어 있긴 하지만, 이 이야기는 어디까지나 <펜트하우스2>의 메인은 아니다. 메인 스토리에 영향을 주기는 하지만 일종의 감초 역할이 더 큰 이야기다.

 

결국 <펜트하우스2>의 메인 스토리이면서 이 시즌의 주요 동력이 되는 건 죽은 심수련(이지아)의 쌍둥이로 등장한 나애교(이지아)다. 그는 주단태와 딱 맞아 떨어지는 사업파트너이자 주석훈(김영대), 주석경(한지현)의 친모다. 그런데 그의 정체가 애매모호하다. 처음에는 등 뒤에 나비문신을 한 나애교로 늘 심수련의 뒤편에 숨겨져 있던 인물이 전면에 나온 것처럼 보였지만, 갈수록 그가 심수련이라는 심증이 생기고, 급기야 가발을 벗고 문신이 지워지는 목욕신이 등장함으로써 그가 심수련일 가능성이 높아졌다.

 

만일 그가 나애교가 아닌 심수련이라면 그가 돌아온 목적도 주단태에 대한 복수일 가능성이 높아진다. 그래서 이른바 '정체의 비밀'이라는 드라마의 공식적인 코드가 이 인물을 통해 그려진다. 그의 정체가 누구냐에 따라 향후 이야기 전개가 급반전을 이룰 수 있다. 이미 시즌1 엔딩에 심수련이 사망하는 장면이 나올 때부터 많은 시청자들은 분명 시즌2에 그가 점 하나를 찍고라도 돌아올 것이라 예측한 바 있다. 김순옥 작가는 이런 예측에 돌아온 인물이 나애교인가 심수련인가 하는 궁금증을 유발하는 떡밥을 더해 넣었다.

 

게다가 이 인물을 통해 주단태 밑에서 학대받으며 살아온 석훈, 석경의 '출생의 비밀' 코드도 등장하게 됐다. 만일 그가 석훈, 석경의 친모라면 이들 사이에 놓인 애증의 문제들이 드라마의 감정 수위를 높여줄 가능성이 높다.

 

그러니 이지아가 연기하는 인물이 도대체 누구인가 하는 정체의 비밀과, 이로써 함께 등장할 출생의 비밀 코드는 <펜타하우스2>의 가장 강력한 동력으로 기획된 것이 분명하다. 하지만 그의 정체가 하나둘 밝혀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어딘가 드라마의 힘은 예전만큼 생겨나지 않는 모양새다. 이는 시청률에도 고스란히 반영됐다. 19.1%로 시작한 <펜트하우스2> 연일 상승곡선을 그리며 6회에 26.9%를 찍었다. 하지만 금방이라도 30%를 돌파할 것 같았던 파죽지세는 정체기로 접어든 양상이다. 이지아가 가발을 벗고 나비문신이 지운 회심의 충격 엔딩장면이 나온 최근 방영분에서는 되레 시청률이 소폭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 이유는 뭘까.

 

가장 큰 이유는 이미 시청자들이 패턴을 읽고 있다는 것이고, 시즌1에 사이다 전개를 위해 쉽게 무너뜨린 개연성이 오히려 드라마에 부메랑으로 돌아와 힘을 빼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 벌어질 것 같은 이야기가 아니라, 벌어졌으면 하는 이야기를 개연성을 다소 포기하며 전개한 결과 시청자들은 이제 어떤 일이 벌어져도 그다지 놀라지 않는 상황을 맞이하게 됐다. 돌아온 이지아가 나애교든 심수련이든 별 상관없다 여기게 된 것. 개연성을 던져버리고 달려온 시즌1의 폭주가 가져온 부메랑 효과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