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9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48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07,965
Today71
Yesterday295

3.1운동 100주년, KBS 대하드라마가 부활하려면

<2018 KBS 연기대상>에서 김명민과 함께 공동으로 대상을 수상한 유동근은 “분에 넘치는 상”을 받았다고 재차 말했다. KBS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를 이끈 건 자신이 아니라 상대역이었던 장미희였다는 것. 장미희는 이 날 최우수상을 받았다.

유동근은 대상 수상에 대한 감사함과 과분함을 진심을 담은 목소리로 전하면서, 이례적으로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을 언급했다. “그래도 올해는 대하드라마가 제발 부활됐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저는 <미스터 션샤인>에서 멋진 연기도 부러웠지만 그 드라마를 보고 의병이라는 단어를 배웠습니다. 이제 시청자 여러분께서 열기와 열정과 성원을 해주시면 대하드라마가 반드시 부활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도와주십시오. 살려주십시오.”

지상파의 연기대상에서 그것도 대상수상자가 어째서 케이블 채널의 드라마까지 언급한 걸까. 거기에는 꽤 많은 의미들이 담겨져 있다. 그 첫 번째는 KBS라는 플랫폼에 가장 어울리는 드라마 장르라고 생각되는 대하드라마가 지금은 거의 찾아보기 힘들어진 현실에 대한 안타까움의 표현이다. 사실 공영방송에서 대하드라마는 ‘역사’를 기록하고 기억한다는 의미에서 중요한 방송의 의무가 될 수 있다. NHK 같은 일본 공영방송이 대하드라마를 지난 1963년부터 매년 빠지지 않고 방영하고 있는 건 그런 의미를 갖는다.

KBS에서 대하드라마가 사라지게 된 건 시청률 하락이 그 원인이다. 지난 2012년 방영됐던 <대왕의 꿈>은 평균 10%대(닐슨 코리아) 시청률에 머물렀고, 2016년 24부작으로 만들어졌던 <장영실>은 평균 11%대(닐슨 코리아)라는 초라한 성적으로 끝을 맺었다. 대하드라마는 규모가 큰 만큼 만만찮은 제작비가 들어갈 수밖에 없는데, 이런 성적은 드라마국 전체에 큰 부담을 지우게 됐다. 결국 대하드라마 제작의 엄두를 내기가 어려운 상황이 됐던 것.

생각해보면 <미스터 션샤인>은 무려 430억 원의 제작비가 든 드라마였다. 지상파에서 감당하기 어려운 제작 규모라 결국 스튜디오 드래곤으로 넘어갔고, 넷플릭스의 투자를 통해 비로소 드라마화가 가능해졌다. 430억 원의 제작비는 단지 규모가 큰 대하드라마만을 이야기하진 않는다. 그만한 제작비가 있어야 완성도 높은 작품이 가능해지는 것이고, 그래야 지금의 높아진 시청자들의 눈높이를 겨우 맞출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이 관점에서 보면 지상파 드라마들이 가진 제작 여건의 한계를 절감하게 된다. 유동근은 대하드라마 부활을 꿈꾸며 <미스터 션샤인>을 언급한 것이지만, 그 이야기는 고스란히 지상파 드라마들이 갖는 제작 방식이 보다 높은 완성도를 요구하는 지금의 시청자들을 만족시키기 어려운 현실이라는 걸 말해주기도 한다.

그나마 KBS 드라마가 경쟁력을 갖는 부분은 다소 보수적인 느낌을 주긴 하지만, 주말드라마와 대하드라마가 아닐까 싶다. 가족 판타지에 대한 여전한 소구층이 존재하고, 역사드라마에 대한 갈증은 항상 존재하기 때문이다. 특히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이고,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그래서 약산 김원봉을 주인공으로 하는 대하드라마가 기획되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지만, 그것이 실현될 지는 아직 미지수다.

과연 유동근의 바람처럼 올해는 KBS가 대하드라마를 부활시킬 수 있을까. 그러기 위해서는 제작 규모를 감당할 수 있는 여건들이 선결되어야 한다. 특히 최근 드라마 제작의 중대한 이슈가 되고 있는 노동시간 단축문제는 대하드라마처럼 노동 강도가 높은 드라마에 선결과제가 아닐 수 없다. 또한 단지 제작되는 것만이 아니라 그만한 완성도를 갖춰야 시청자들의 호응까지 얻어낼 수 있을 게다. 이 모든 선결조건들을 감당하기 위해서는 지상파 드라마의 제작방식이나 여건도 우선적으로 바뀌어져야 하지 않을까.(사진:KBS)

Posted by 더키앙

'폭풍의 연인', 너무 잘 만들어 시청률이 안 나오는 일일극

이건 일일드라마라고 하기엔 너무 촘촘하다. 이야기의 스케일이나 캐스팅, 그리고 화려한 연출스타일은 대하드라마 같은 느낌마저 준다. '폭풍의 연인'이라는 일일드라마 얘기다. 그런데 시청률이 고작 5%에 머물러 있다. 왜 그럴까. 아이러니한 얘기지만 너무 잘 만들어서다. 일일드라마라고 하면(KBS 일일드라마가 그렇다) 집중하지 않고 대충 쳐다봐도 '어 저 얘긴 저런 얘기겠군.'하고 짐작할 수 있지만, '폭풍의 연인'은 그렇지 않다. 꽤 집중해서 바라봐야 할 정도로 대사부터 행동까지 압축적이다.

밥을 하거나 밥을 먹거나 하면서 시청하기 마련인 일일드라마로서는 그 이야기 맥락을 따라가는 게 쉽지 않다. 게다가 이 드라마는 가족드라마적인 요소, 즉 민혜성 여사(김민자)네 가족과 유대권(정보석)네 가족의 병치로 굴러가면서도, 기업 회장인 유대권의 사업 욕망을 담은 시대극적인 요소가 겹쳐져 있다. 가끔 띄엄띄엄 보는 시청자들에게 이런 두 요소의 병치는 종을 잡기 힘들게 만든다.

시청률이 안 나오는 이유 한 가지 더. 이것 역시 아이러니한 얘기지만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너무 많다. 시골에서 올라와 민혜성 여사네 집에 얹혀 사는 별녀(최은서)는 이 드라마의 주제의식 자체일 정도로 매력적이다. 이 드라마는 아무리 어둠이 있어도 작은 불빛 하나를 켜면 어둠을 밝힐 수 있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다. 그 작은 불빛 역할을 하는 캐릭터가 별녀다.

대학도 못갔고 심지어 소아마비로 다리까지 절지만, 순수하고 착한 마음씨를 가진 별녀에게 자꾸만 마음이 가는 민혜성의 손주 형철(이재윤)은 능력자인데다 욕망도 있지만 근본적으로 착한 마음씨를 갖고 있다. 별녀와 형철 사이에 벌어지는 멜로는 그래서 마치 '지붕뚫고 하이킥'에서 신세경과 최다니엘이 엮어낸 멜로의 정극판 같게 느껴지기도 한다.

흥미로운 멜로 이야기를 엮어가는 민혜성의 막내딸인 이태희(차수연)와 임하라(환희)라는 캐릭터도 매력적이고 바람둥이 영화감독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이태훈(최원영)이라는 캐릭터도 드라마를 따뜻하게 만드는 인물이다. 한편 이 반대편에 선 유대권은 욕망의 화신으로서 이 드라마에 추진력을 만드는 인물이며, 유대권의 최측근인 채우희(김성령) 역시 숨겨진 과거를 가진 미스테리한 여성이다.

너무 많은 매력적인 캐릭터들 때문에 어느 한 캐릭터에 대한 집중력이 오히려 떨어질 정도다. 만일 미니시리즈처럼 좀더 집중해서 보는 시간대에 방영된 드라마였다면 물론 이건 드라마를 풍부하게 해주는 자양분이었을 테지만.

드라마의 주제도 결코 가볍지 않다. 민혜성 여사 가족으로 대변되는 여성성은 가족 구성원들을 행복으로 이끄는 반면, 그 반대편에 선 유대권으로 대변되는 남성성은 그 끝없는 욕망 때문에 가족들마저 불행하게 만든다. 흥미로운 건 이 여성성과 남성성이 자식들의 연결고리로 서로 엮이게 된다는 점이다. 별녀에게 숨겨진 과거가 유대권과 연결되는 지점에서 이 드라마는 비로소 '포용하고 끌어안는 여성성으로서의 사랑과 행복'이라는 주제의식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아쉽게도 우리가 가진 일일드라마에 대한 인식은 여전히 낮은 편이다. 그다지 진지하게 바라보기 보다는 그저 TV를 켜놓고 먼 발치에서 드문드문 보는 식이다. 하지만 그러다보니 우리네 일일드라마는 심지어 퇴행적으로 굳어져 가고 있는 상황이다. 너무 진지하고 잘 짜여져 오히려 시청률이 안 나오는 '폭풍의 연인'은 그래서 더욱 안타깝게 여겨진다. 그래도 이 드라마가 제기하는 문제의식은 신선하다. 도대체 언제까지 틀에 박힌 일일드라마만 반복적으로 만들어낼 것인가.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