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5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3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96,826
Today418
Yesterday1,647

'데스페라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0.21 '위탄3'의 괜찮은 변화, 부활이 보인다

<위탄3>, 리틀 임재범 탄생이 의미하는 것

 

단 몇 분의 등장이었지만 리틀 임재범 한동근의 파괴력은 <위대한 탄생3(이하 위탄3)>의 부활을 예고하게 만들었다. 어딘지 강렬한 외모에 간질을 앓고 있다는 사연을 담담하고 밝게 밝힌 한동근은 바비킴의 ‘사랑 그 놈’을 부르며 심사위원들을 매료시켰다. 오디션 무대였지만 이례적으로 김태원은 한동근에게 즉석에서 ‘데스페라도’를 불러보라고 사실상의 노래 신청(?)을 하기도 했다.

 

'위대한 탄생3'(사진출처:MBC)

김태원은 ‘자신이 노래를 잘 하는데 그걸 모르는 사람’을 찾고 있다며 그게 바로 그대라고 극찬했고, 용감한 형제는 ‘리틀 임재범’을 보는 것 같았다고 그를 추켜세웠다. 그런 극찬에 대해 정작 한동근은 어쩔 줄 몰라 하는 모습이었다. 멘토들의 진심어린 칭찬에 절을 하는 모습을 보였고, 마치 황송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시골청년 같은 순박함을 보여주기도 했다.

 

최고의 노래 퍼포먼스와 때 묻지 않은 순박함. 이것은 오디션 프로그램의 재미를 만들어내는 핵심이다. 원석을 발굴해내는 오디션의 장은 아마추어의 태도를 보이지만 실력만큼은 기성 가수를 넘어서는 그 반전의 무대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기 마련이다. 그런 점에서 김태원의 ‘자신이 노래를 잘 하는데 그걸 모르는 사람’이라는 표현은 그가 얼마나 오디션 프로그램의 핵심을 꿰뚫고 있는가를 잘 말해주는 대목이다.

 

결국 오디션 프로그램의 재미는 바로 한동근 같은 숨은 실력자들이 발견해내는 것이다. 소울 가득한 보이스의 매력을 보여주어 김태원으로부터 “<위대한 탄생>에 나와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극찬을 들은 이형은도 마찬가지다. 경북 영주에서 올라온 시골 소녀 같은 모습을 보였지만 픽시 로트의 노래를 부르는 모습은 소울 가득한 반전을 보여주었다. 버스커버스커 김형태의 사촌형인 김보선 역시 보기와 다르게 자작곡 ‘뭐라고’를 불러 싱어 송 라이터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결국 중요한 것은 이런 원석이 발견됐을 때 그것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연출해내느냐 하는 것이다. <위탄> 시즌2는 시즌1에서 이미 드러난 형식을 반복함으로써 그다지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출연자들보다 정작 멘토들이 더 부각된 것도 큰 문제로 지적되었다. 출연자가 잘 부각되지 않고 ‘가르치는’ 멘토들만 보이니 프로그램이 너무 교조적인 느낌을 주기도 했다. <위탄> 시즌2에 대한 대중들의 혹평은 그들이 보고 싶은 원석의 반전 무대는 차치하고 멘토들의 ‘가르침’에 집중되는 잘못된 연출에서 비롯된 바가 크다.

 

그런 점에서 <위탄3>의 변화는 꽤 적절해 보인다. 먼저 무대의 긴장감을 세우기 위해 마련된 40초 동안 서서히 닫혀버리는 ‘합격의 문’이라는 새로운 장치가 눈에 띈다. ‘합격의 문’은 그러나 단지 긴장감을 위한 목적만을 가진 게 아니다. 참가자의 노래에 대한 심사위원과 시청자들 사이의 공감을 확인하는 장치이기도 하다. 닫혀가는 문과 참가자의 실력을 느끼는 시청자들, 그리고 그 문을 열거나 닫는 심사위원의 행위가 하나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때문이다.

 

멘토 구성과 멘토 각자가 가진 심사기준의 차이 역시 적절해 보인다. 김태원이 매력적인 보이스와 가능성을 찾는다면, 김연우는 좀 더 가창력(기술)을 바라보는 쪽이고, 뮤지컬 가수인 김소현이 진정성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용감한 형제는 끼와 스타성을 보는 식이다. 이렇게 각각 다른 기준이 적용되기 때문에 부딪침도 생기지만 바로 그 점이 <위탄3>만의 차별화된 오디션을 만들어준다. 김태원과 의견대립을 보이는 용감한 형제가 결국 자신의 소신을 굽히지 않고, 김태원이 가능성을 본 참가자를 떨어뜨리는 모습은 그래서 향후 멘토제로 이어질 경연을 더 흥미진진하게 만든다.

 

물론 이제 첫 발일 뿐이다. 어쩌면 첫 회이기 때문에 주목받을 만한 참가자들을 전면에 배치했을 수도 있다. 따라서 향후 이어질 몇 회분의 오디션 무대가 지나야 <위탄3>의 가능성을 제대로 얘기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 몇 분 간 등장한 리틀 임재범 한동근이 남긴 여운은 <위탄3>가 제대로 첫 발을 잘 내디뎠다는 것을 말해준다. 과연 <위탄3>는 이 기대를 끝까지 끌고 갈 수 있을 것인가.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