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00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79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58,515
Today243
Yesterday372

‘같이펀딩’ 유준상의 진심이 되찾아준 태극기의 진짜 이미지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 참가한 유준상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서도 MBC 예능 <같이 펀딩>이 하고 있는 태극기함에 대한 이야기를 늘어놓았다. 새롭게 디자인된 실내에서도 세우는 게 가능한 태극기함을 준비해 하나하나 설명을 해주는 유준상에게 문재인 대통령은 “완전히 상상을 뛰어넘네. 디자인의 혁명이다.”라고 말했다.

 

어찌 보면 다소 긴장되고 형식적인 만남이 될 수도 있는 자리였다. 하지만 유준상은 진심을 다하는 모습이었다. 그 태극기함이 어떻게 만들어졌고, 그걸 만들기 위해 노력해온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까지 모두 들려주었다. “평창올림픽에 참여한 이석우 디자이너가 디자인했습니다. 국기는 20년 동안 부부 두 분이서 수작업으로 태극기 깃대를 만드신 분들이 계십니다. 그분들과 중소상공인들이 만들어서 12억을 모금했습니다. 수익금은 전부 독립유공자 후손들에게 돌아갈 예정입니다.”

 

게다가 자기 자랑이 섞인 유쾌한 농담까지 덧붙였다. “저는 참고로 삼일절에 결혼해서 태극기를 걸고 결혼하고 아내와 상해임시정부로 신혼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그런 의미로 태극기가 제대로 걸리지 않는 게 답답해서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태극기함을 만들게 됐습니다. 대통령님 저희 군가 잘했죠?” 그 날 행사에서 유준상과 같이 뮤지컬을 하는 동료들이 엄기준, 민영기, 김법래가 군가를 불렀던 걸 말하는 대목이었다.

 

유쾌한 웃음과 덕담이 오가는 자리, 유준상은 엉뚱하게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셀카’ 좀 찍어도 되겠냐고 물었다. 선뜻 응낙한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함께 유준상을 비롯한 그 날 행사에 참여한 뮤지컬 동료들이 환하게 웃으며 사진을 찍었다. 태극기함에 목숨을 건 것처럼 뛰어다니던 유준상의 진심이 통하는 순간이었다.

 

돌이켜 보면 <같이 펀딩>에서 유준상이 시도하고 있는 태극기함 프로젝트는 자칫 잘못하면 엉뚱한 오해를 받을 수도 있는 사안일 수 있었다. 그건 최근 태극기의 이미지가 정치적인 이유로 퇴색되는 일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태극기를 특정 정치적 목적으로 상징화하는 일이 그렇다. 또 한편으로 보면 애국이라는 표현 또한 최근에는 ‘국뽕’이라는 말로 선입견이 만들어지기도 하는 상황이 아닌가.

 

하지만 그것이 정치적 목적도 아니고 국뽕도 아니라는 걸 확인시켜 준 건 다름 아닌 유준상의 진심이었다. 그가 말하는 ‘애국’은 정파적 의미와 전혀 상관없는 말 그대로 순수한 열정에 가까웠다. 게다가 <같이 펀딩>이라는 프로그램의 방식 자체가 애국을 훨씬 더 세련된 방식으로 실천하는 장을 만들어준 점도 유준상의 태극기함 프로젝트가 빛날 수 있었던 이유가 됐다.

 

무엇보다 유준상의 열정에 박수를 보내게 되는 건, 그간 정파적 의미가 더해지며 퇴색되어 버린 태극기의 진짜 이미지를 되찾아줬다는 점이다.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갖는 게 당연한 순수한 나라 사랑의 의미가 유준상의 행보를 통해, 또 거기서 만난 많은 사람들을 통해 전해졌다는 것. 그것이 아마 <같이 펀딩>이 추구하는 ‘같이 만들어가는 가치’의 길이 아닐까.(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