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3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1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94,754
Today93
Yesterday119

'착한 이미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3.21 '마우스', 이승기가 프레데터? 이 캐스팅 미쳤다
728x90

'마우스' 작가와 시청자들의 두뇌게임, 누가 프레데터인가

 

도대체 프레데터는 누구일까.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최란 작가가 펼쳐놓은 시청자들과의 두뇌게임이 흥미진진하다. 단연 초미의 관심사는 누가 진짜 프레데터(살인마)일까 하는 점이다. 이제 6회까지 진행됐을 뿐이지만, <마우스>는 초반부터 성요한(권화운)이 프레데터일 거라는 정황들을 너무 대놓고 보여준 바 있다.

 

연쇄살인마였던 아버지 한서준(안재욱)처럼 의사인데다, 수술을 하는 데 있어서 전혀 감정을 보이지 않는 모습이나, 그 집에 어쩌다 가사도우미로 가게 된 봉이 할머니(김영옥)가 지하에서 벽 한 가득 붙어 있는 살인 피해자들의 사진을 보고는 급하게 도주하고, 그 뒤를 따라왔던 성요한의 모습 등이 그렇다. 결국 봉이 할머니는 살해당했고, 드라마는 그 살인자가 성요한일 거라는 걸 노골적으로 암시했다.

 

하지만 스릴러 장르에 익숙한 시청자들은 이제 드라마 초반에 그렇게 쉽게 살인마의 정체가 드러난다는 사실을 믿기가 어려워진다. 성요한이 프레데터일 거라고 자꾸만 드라마가 몰아갈수록 시청자들은 그가 아닐 거라고 불신하게 된다. 마치 그걸 입증이라도 하듯 지난 4회에서는 엔딩에 염소가면을 쓰고 납치된 아이 앞에 정바름(이승기)이 나타나는 장면을 보여줘 시청자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든 바 있다.

 

하지만 정바름이 살인마일 거라 추측하게 만든 그 소름 엔딩을 보여준 일주일 후 5회 방영분에서는 그것이 진짜 살인마를 자극하고 끌어내기 위해 정바름과 고무치(이희준) 그리고 셜록홍주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최홍주(경수진) PD의 가짜영상이었다는 게 밝혀졌다. 그렇게 한 번 꼬아놓자 정바름은 진짜 살인마를 잡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바른 순경처럼 보이게 됐다. 결국 다시 시청자들의 의심은 성요한이 프레데터일 거라는 쪽으로 움직이게 됐다.

 

그리고 실제로 성요한과 정바름이 대결하게 되는 장면은 누가 봐도 성요한이라는 프레데터를 잡기 위한 정바름의 헌신처럼 보였다. 성요한의 집에서 자신이 찍힌 사진들이 지하 밀실 벽에 붙어 있는 걸 보고는 급히 집으로 달려가 그 집에 있던 오봉이(박주현)를 도망치게 하는 장면이나 일방적으로 성요한이 정바름을 둔기로 내리칠 때 마침 오봉이 전화를 받고 찾아온 고무치가 총을 쏴 성요한을 쓰러뜨리는 장면이 그렇다.

 

이 모든 장면은 결국 성요한이라는 프레데터를 정바름의 헌신과 고무치의 총격으로 붙잡게 되는 상황처럼 보였지만, 작가는 이것 역시 일종의 트릭이었다는 걸 엔딩에 보여준다. 병실에서 깨어난 정바름이 새장 속의 새를 꺼내 목을 비틀어 죽여 버리는 장면이 등장하는 것. 결국 진짜 프레데터는 정바름이었다는 걸 암시하는 대목이다.

 

그렇다면 그 전에 벌어졌던 성요한이 했던 행동들과 말들은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주목해야 할 건 성요한이 프레데터일까 의심되던 순간에 항상 정바름도 같은 장소에 있었다는 사실이다. 교도소에서 나치국(이서준)이 상자 속에서 피투성이가 된 채 등장했을 때, 성요한이 그 교도소에 찾아온 사실이 밝혀졌지만 그 자리에는 정바름도 있었다. 또 봉이 할머니를 추적한 인물은 성요한이 맞지만, 그 살해 현장에는 정바름도 있었다. 자신이 범인을 추적했다 말했지만 그건 정바름의 증언일 뿐이었다.

 

만일 정바름이 프레데터라면 성요한은 오히려 그를 추적해온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그의 집 지하 밀실에 정바름의 사진이 있던 것도 그렇고, 유전자 검사를 한 사실이나 어머니인 성지은(김정난)을 찾아와 "알고 계셨죠? 아들이 살인마라는 걸."이라고 한 말에 오히려 단서가 있다는 것. 성요한이 말한 '아들'은 자신이 아닌 성지은의 또 다른 아들(한서준과 갖게 된 아들) 즉 정바름을 말하는 것일 수 있다는 얘기다.

 

이런 추정대로 생각해보면 성요한이 정바름을 추적하게 된 건 당연한 일일 수 있다. 어린 시절 한서준의 아들(김강운)은 성지은이 재혼해 꾸리게 된 가정을 파탄 낸 장본인이기 때문이다. 그는 성지은이 재혼해 낳은 아들(아마도 성요한일 수 있는)을 죽이려고도 했고, 결국 새 아빠를 살해했던 인물이니 말이다.

 

물론 아직 모든 걸 완전히 단정할 수는 없다. 다만 정바름이 새를 죽여 버리는 장면을 통해 자신의 진면목을 드러냈다는 점에서 모든 사실들을 뒤집어 생각했을 때 나올 수 있는 추론일 뿐이다. 하지만 만일 이 추론대로 정바름이 프레데터라면 그 역할 캐스팅으로 이승기를 선택한 건 신의 한 수가 아닐 수 없다. 늘 바른 이미지의 이승기가 아닌가(게다가 극중 이름까지 정바름이다). 그러니 전혀 의심할 수 없는 이 인물을 통해 매회 예상을 뒤엎는 소름 반전을 만들어내고 있으니 말이다. 또 한 주를 어떻게 기다려야 하냐는 볼멘 목소리들이 나올 만큼 소름 돋는.(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