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0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9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15,945
Today395
Yesterday1,835

<무도> 뻔뻔 유쾌 방콕 여행, 왜 특별했을까

 

꼭 해외까지 나가야 웃길 수 있나. <무한도전>방콕 특집을 통해 하려던 이야기가 아니었을까. 하필이면 방콕으로 여행을 갔다는 이야기에 눈치 빠른 시청자라면 그것이 방에 콕이라는 의미라는 걸 일찌감치 깨달았을 것이다. 하지만 몰래카메라라는 걸 알게된 후에도 놀라운 건 이 방콕 특집이 그 어떤 해외로 날아간 예능보다 웃기고 재미있었다는 점이다.

 

'무한도전(사진출처:MBC)'

방콕 특집을 흥미롭게 만든 것은 제작진 특유의 뻔뻔함이다. 일반 승합차에 장식을 대충 해놓고 방콕의 이동수단인 툭툭이라고 우기고, 까치산길을 카오산 로드라고 천연덕스럽게 소개한다. 연립주택에 데려다 놓고 5성급 리조트라고 말하고 황당해 하는 출연자들이 감격했다는 자막을 붙인다.

 

현지인 가이드 마이크는 시침 뚝 떼고 코끼리쇼를 보여준다며 코끼리코로 열 바퀴를 돈 후 과자를 따 먹는 게임을 제안하고 라텍스를 밟으면 사야 된다는 룰로 쇼핑(?)을 시킨다. 마사지 체험이 아니라 고통을 참는 체험을 하게 하고 워터파크라며 소개한 곳에는 아이들용 물놀이 세트가 덩그라니 놓여져 있다. 소개된 여행의 실상과 상반된 뻔뻔한 자막은 이번 여행(?)이 빵빵 터지게 만들 수 있었던 원동력이다.

 

중요한 건 이 뻔뻔한 상황 속에서도 그걸 웃음으로 살려내는 멤버들의 순발력이었다. 태국식 수끼요리를 제공하겠다며 다만 해산물은 직접 스쿠버를 통해 잡아먹어야 한다며 가져온 수족관. 직접 얼굴을 집어넣어 입으로 해산물을 잡아야 한다는 황당한 미션에도 멤버들은 사력을 다하는 모습이었다. 결국 하하의 선전과 유재석, 정준하의 도움으로 힘이 엄청난 문어까지 입으로 잡아낸 그들은 이 작은 수족관 하나로도 블록버스터를 연출할 수 있었다.

 

무엇보다 이번 여행의 백미는 <무한도전> 김윤의 작가가 문화 체험의 일환으로 보여준 막춤의 가공할 위력에서 폭발했다. <무한도전>은 작가들도 <무한도전>급이라는 걸 새삼 확인시켜준 그 막춤은 웃음을 참으려는 멤버들을 초토화시켰다. 특히 샤이니의 셜록에 맞춰 무릎을 쭉쭉 올리는 기괴한 바운스를 보여준 춤에는 이 웃음이 대가들마저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사실 이번 특집은 김태호 PD가 시작 부분에 언급한 것처럼 스피드 레이서특집을 마치고 잠시 쉬어가는 의미로 기획된 것이 맞다. 김태호 PD<무한도전>의 쉬는 방법이 이렇게 가끔씩 큰 목적 없이 저들끼리 놀면서 웃음을 만들 수 있는 특집을 하는 것이라고 과거 필자와의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때로는 그렇게 어깨에 힘을 빼는 것이 오히려 더 재미있을 수 있다는 것을 이번 방콕 특집은 보여주었다.

 

요즘은 마치 예능에서 해외로 여행을 나가는 것이 하나의 유행처럼 되고 있다. <아빠 어디가>가 초저가 배낭여행을 떠났고 브라질 월드컵에 맞춰 브라질 현지까지 날아갔다. <7인의 식객>은 중국에 이어 에디오피아까지 날아가 음식 기행을 선보였다. 심지어 <진짜 사나이> 같은 군 체험 리얼리티쇼가 필리핀으로 날아갈 정도다.

 

물론 글로벌 시대에 해외로 나가는 것이 흉이 될 수는 없다. 다만 그렇게 나가서 그만한 재미와 의미를 찾아낼 수 있는가가 중요하다. <무한도전>의 뻔뻔하지만 유쾌한 방콕 특집이 특별하게 여겨졌던 건 그 역발상이 흥미로웠기 때문이다. 굳이 해외까지 멀리 가지 않아도, 또 몇 평 공간 안되는 방 안에서도 충분히 재미있을 수 있다는 것. <무한도전>은 그것을 증명했다.

 

Posted by 더키앙

<7인의 식객>에 필요한 것, 지식과 음식의 조화

 

MBC <7인의 식객>은 중국에 이어 에티오피아로 가면서 약간의 변화를 꾀했다. 배낭팀과 테마팀으로 나눠 마치 비교체험 극과 극을 보여주던 중국편과 달리, 에티오피아편은 커피팀과 와인팀, 소금팀과 닭팀처럼 좀 더 구체적인 음식이나 재료로 팀을 나누었다는 점이다. 이것은 <7인의 식객>이 좀 더 음식에 집중하겠다는 뜻처럼 보였다.

 

'7인의 식객(사진출처:MBC)'

하지만 첫 회에서 커피팀과 와인팀으로 나뉘어 여정을 보여준 후 다시 합류해 소금팀과 닭팀으로 나누어 각각 떠난 여행에서 음식은 좀체 눈에 띄지 않았다. 오히려 음식보다는 에티오피아의 역사와 문명, 그리고 지리적인 지식 전달이 더 많았다.

 

물론 에티오피아에서 사용한다는 게즈력에 대한 장황한 설명이나 고대문명 악숨에서 보여준 칼렙왕의 무덤, 9세기경 지진으로 무너졌다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오벨리스크, 단 한번의 전투로 이탈리아의 침략을 막아낸 아두와 전투에 대한 이야기는 흥미로운 지식이다. 아마도 여행자들이라면 누구나 그 현지의 역사와 문화를 알고 나면 비로소 그 체험의 묘미가 다르다는 걸 느껴봤을 테니 말이다.

 

하지만 중요한 건 이러한 지식이 과연 <7인의 식객>이라는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치와 잘 맞아떨어지는가 하는 점이다. 사실 지식 자체가 있고 없고는 그다지 중요한 문제는 아니다. 다만 중요한 건 그 지식이 이 여행의 목적이기도 한 음식과 어떤 상관관계를 가지는가 하는 점이다. <7인의 식객>을 보는 시청자라면 당연히 다른 방식이 아니라 음식을 통해 그 나라의 문화와 역사를 아는 경험을 하고 싶을 것이다. 하지만 이처럼 지식 따로 음식 따로의 병렬적 이야기는 프로그램의 정체성을 상당 부분 헷갈리게 만들 수 있다.

 

소금사막 다나킬에서의 여정 역시 소금이 그 특정한 지리적 환경 때문에 어떻게 생겨나고 있는지를 보여주고는 있지만 그것이 음식문화와 어떤 연관성을 갖는가는 잘 보여지지 않았다. 60도에 가까운 폭염 속에 탈진해 쓰러진 PD의 이야기가 다나킬에서의 주요한 이야기가 되는 건 어딘지 아쉬운 대목이다. 그나마 김경식이 소금을 먹고 오한이 사라졌다는 체험을 들려주며 다나킬은 죽음의 사막이자 생명의 사막이구나.”라고 하는 대목이 여행의 기획의도를 살짝 보여줬을 뿐이다.

 

<7인의 식객>이 예능보다는 다큐적인 성격을 보이는 건 사실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자칭 스타강사고종훈씨가 뜬금없이 중간 중간 등장해 지식을 전해주는 장면 역시 이물감이 느껴지기보다는 오히려 신선하게 다가온다. 다만 중요한 것은 예능이든 다큐든 또 지식여행을 기치로 내걸고 있다고 하더라도 그 핵심인 음식을 벗어나서는 안 된다는 점이다.

 

음식은 물론 지식으로 채워질 수 있는 욕망의 대상이 아니다. 그것은 직접 먹고 맛보는 그 감각의 대상일 수밖에 없다. 따라서 아무리 지식여행을 강조한다고 해도 음식이 주는 이 체감을 시청자들에게 생생히 전달해주는 건 <7인의 식객>의 책무에 해당할 것이다. 하지만 에티오피아까지 가서 다룬 첫 회의 와인과 커피 이야기는 너무 단선적이고 표피적이다.

 

에티오피아의 커피나 와인 맛이 타국과 어떻게 다르고, 그것은 왜 그런가에 대한 지리적이고 역사적인 과정들을 프로그램이 추적해나갔다면 어땠을까. 사실 커피 하나만을 온전히 체험하기 위해 에티오피아까지 날아가는 관광객들도 많지 않은가. 지식을 다루더라도 음식에 대한 지식을 바탕으로 해야 프로그램에 일관성이 생기고 또 보는 맛도 생기기 마련이다.

 

음식을 만드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이 조화다. 마찬가지로 프로그램을 만드는데도 가장 필요한 것이 중심과 부수적인 것을 잘 엮어내는 그 균형감각이다. 지식을 염두에 두더라도 음식을 다루기 때문에 감각과 감성을 빼놓아서는 안 된다. 이성적인 지식과 감각적인 음식이 어울리지 않을 것처럼 보여도 이 둘은 실로 잘 어울린다. 낯선 것에 대한 거부감은 결국 지식을 통한 문화와 역사에 대한 이해를 통해 넘어설 수 있는 일이다. 낯선 이국의 음식에 대한 편견을 바꿔주는 지식. <7인의 식객>이 그런 걸 보여줄 순 없는 걸까.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