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위탄'의 김경호, 그는 진정한 멘토이자 가수다
    옛글들/명랑TV 2011. 5. 24. 08:29
    728x90


    진정한 멘토이자 가수, 위대한 김경호의 탄생

    '위대한 탄생'(사진출처:MBC)

    '위대한 탄생' 백청강은 늘 두 가지 지적을 받아왔다. 비음과 모창. 하지만 톱2를 뽑는 경연에서 백청강은 심사위원들의 이 두 지적을 넘어서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OST 부르기' 미션에서 '왕의 남자'의 주제가였던 '인연'을 선택한 백청강에게 김태원 멘토는 "이제 비음을 살려도 된다"며 "너무 억누르는 모습은 듣는 이에게도 불편함을 준다"고 말했다. 김태원의 마법 때문일까. '인연'을 열창하는 백청강의 비음 섞인 목소리는 그의 단점이 아니라 특징처럼 들렸다. 애절함과 처연함을 덧붙여주는.

    하지만 백청강의 무대에서 더 돋보인 인물은 그와 듀엣을 부른 김경호였다. 모창에 대한 지적에 대한 정면승부처럼 보인 이 무대에서 그들이 부른 '아버지'라는 노래는 이 날 무대의 최고 압권이 되었다. 한 때 성대결절로 고생을 했지만 최고의 가창력으로 돌아온 김경호의 파워풀하면서도 섬세한 보컬은 역시 명불허전. 그러나 그 노래보다 더 감명을 준 것은 노래를 부르며 김경호가 보인 백청강에 대한 태도다. 그는 마치 소중한 아들을 바라보는 것처럼 따스한 미소를 연신 백청강에게 던져주었다.

    김경호는 자신의 트레이드마크라고 할 수 있는 고음부분에서는 오히려 백청강의 음색을 살려주기 위해 자신의 목소리를 조절하는 모습까지 보여주었다. 사실 당연하게도 실력의 차이는 두드러졌다. 김경호와 백청강이 함께 선 무대가 백청강을 위한 것이 분명함에도 불구하고, 또 김경호의 그런 노력이 절절히 묻어남에도 불구하고 김경호의 가창력은 숨겨지지 않았다. 많은 이들이 김경호의 그 모습을 보며 '나는 가수다'를 떠올린 이유다.

    노래를 마친 김경호는 백청강에 대한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그리고 "백청강이 모창을 한다는 얘기들이 있었는데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 맑고 고운 고음에 슬픔까지 간직한 목소리다"라고 말했다. 백청강의 모창을 얘기할 때 심사위원들이 떠올린 인물은 바로 김경호다. 그러니 그 당사자가 모창이 아니라고 선언한 것. 김경호의 이런 태도와 말들은 그 어떤 멘토들의 그것보다 더 따뜻하게 전해졌다.

    '위대한 탄생'은 멘토제를 차별점으로 내세운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멘토제 자체는 훌륭한 장치라는데 이견이 없다. 왜냐하면 오디션 프로그램이 갖는 자칫 경쟁적인 분위기에 멘토제는 어떤 인간적인 따뜻함을 부여해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톱2까지 진행되는 과정을 통해 보면 과연 그 멘토제의 따뜻함이 얼마나 부각되었는지 의문이 아닐 수 없다. 누구에게는 점수를 몰아주고 또 누구에게는 혹평을 일삼는다는 멘토들에게 쏟아진 수많은 의혹들은 그것이 설혹 오해하고 하더라도 그저 근거 없는 것이라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이 차이를 만들어내는 건 멘토의 태도다. 똑같은 말이라도 어떤 태도로 하느냐에 따라 그 뉘앙스는 백 프로 달라질 수밖에 없다. 태도가 어긋나면 자칫 멘토들이 제 새끼들만 챙기려고 서로 헐뜯는다는, 본래 멘토제를 하려한 의도 자체가 흐려지는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기 때문이다. 짧은 순간이었지만 김경호의 심지어 자신을 낮추는 태도와 진심어린 말 한 마디는 멘토의 의미를 다시 되새기게 해주었다. 톱2를 가려내는 '위대한 탄생'은 그래서 김경호라는 위대한 가수이자 멘토의 탄생을 보여주었다.

    댓글 2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