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61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9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41,741
Today295
Yesterday713
728x90

김희애에 이미연, 게다가 이승기까지 실패할 수 없는 섭외

 

나영석 PD의 섭외력은 실로 놀랍다. <꽃보다 할배>를 잇는 두 번째 배낭여행 프로젝트에 섭외된 여배우들이 윤여정, 김자옥, 김희애, 이미연이란다. 윤여정이나 김자옥이야 가끔 토크쇼 등에서 존재감을 보여줬던 여배우들이지만 김희애에 이미연이라니. 드라마에서 카리스마를 보여주던 여배우들이지만 거의 예능에 맨얼굴을 드러내지 않던 그들이 아닌가.

 

'나영석PD(사진출처:CJ E&M)'

나PD의 섭외력은 단지 섭외를 잘 한다는 그런 의미만이 아니다.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섭외된 이들에 대해 대중들이 갖는 기대감을 정확히 알고 있다는 점이고, 또한 이들의 조합이 주는 기대감 역시 꿰고 있다는 점이다. 이것은 이미 <꽃보다 할배>에서도 보여진 적이 있다. 배낭여행을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이 함께 떠난다는 사실은 그 명배우들의 면면만으로도 기대감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그들이 짧게 보여준 이른바 ‘일섭다방’에 대한 폭발적 반응은 사실상 본방 전에 이미 승부를 끝낸 것이나 마찬가지 결과를 가져왔다.

 

이것은 배낭여행 프로젝트 2탄으로 떠나는 여배우들도 마찬가지다. 윤여정이 누군가. ‘여배우’라고 하면 딱 떠오르는 얼굴이 아닌가. 김기영 감독에서부터 김수현, 인정옥, 노희경 작가, 최근에는 임상수 감독까지 페르소나로 여겼던 배우. 김수현 작가는 그녀 특유의 툭툭 끊어지는 대사와 독설에서 밉지 않은 중년여자 캐릭터를 발견해냈고, 노희경 작가는 그녀에 대해서 “막말조차 정이 묻어나는 위안이나 쓸쓸한 인생에 대한 정의”로 만들어버리는 배우라고 했다. 그 윤여정이 페르소나를 벗고 맨 얼굴을 드러낸다는 것.

 

김희애가 <내 남자의 여자>에서 보였던 독한 카리스마는 또 어떻고. 아마도 이 카리스마는 배낭여행을 통해 보여지는 새로운 면모와의 비교영상만으로도 큰 웃음을 선사할 수 있을 것이다. 또 “내가 조선의 국모다”를 외쳤던 <명성황후>의 이미연의 이미지 역시 예능에서의 보다 극적인 반전을 보여줄 것이라 여겨진다. 김자옥은 이 낯선 조합에 안정감을 주는 캐스팅이다. 이미 시트콤 등을 통해 편안한 웃음을 선사한 적이 있는 배우가 아닌가.

 

여기에 여배우들의 짐꾼으로 이서진의 바톤을 이어받는 이승기라는 좋은 느낌의 청년은 이미 <꽃보다 할배-디렉터스 컷>에 짧은 등장만으로도 엄청난 반응을 만들어냈다. ‘좋은 여행’을 떠날 것이라 생각하고 있는 이승기를 걱정하는 이서진의 모습은 그의 여배우들과의 여행이 그다지 순탄치만은 않을 것을 예고하면서 더 높은 기대감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나PD의 이러한 섭외력은 이서진의 섭외 비하인드 스토리에서 나왔던 것처럼 평상시에도 주의 깊게 관찰함으로써 원석에서 보석을 볼 수 있는 특유의 감각에서 나온다. 이미 예능에서 보석으로 드러난 인물들을 피하는 것도 그의 섭외의 한 방법이다. 제아무리 유명한 출연자 후보라고 해도 이미 너무 많이 방송을 통해 소비된 인물은 아무래도 대중들의 기대감이 적기 때문이다.

 

또한 지금껏 보지 못했던 낯선 조합을 만드는 것도 그의 섭외가 빛나는 이유 중 하나다. <꽃보다 할배>의 성공은 국민배우들을 배낭여행이라는 낯선 환경과 엮는 순간부터 이미 예고됐던 것이다. 우리나라의 여배우로서 한 존재감을 갖고 있는 이들이 떠나는 배낭여행은 국민배우들과는 또 얼마나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인가.

 

나PD의 섭외가 예능에 낯선 인물과 낯선 조합으로 꾸려지는 이유는 그가 연출하는 예능의 특징이 ‘발견의 예능’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많은 준비를 하기보다는 돌발적인 상황들을 현장에서 진두지휘하며 포착해내고 발전시킴으로써 지금껏 보지 못한 면들을 재발견하게 해주는 것. 본방 전에 이미 승부를 끝내는 섭외. 실로 그의 예능이 힘을 발휘하는 이유의 대부분은 여기서 비롯된다고 말할 수 있을 게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