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정은표와 최원영, 놀라운 야누스의 얼굴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14. 4. 26. 08:34
    728x90

    입체적인 복합 캐릭터, 이 시대의 얼굴이 된 까닭

     

    정은표 하면 먼저 떠오르는 건 내시의 얼굴이다. MBC <해를 품은 달>에서 김수현과 짝패를 이뤄 했던 연기가 너무나 강렬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건 정은표의 일면밖에 모르는 얘기다. 사실 그는 꽤 많은 작품 속에서 다양한 결의 얼굴들을 보여준 바 있다.

     

    '<쓰리데이즈>와 <신의 선물 14일> 사진출처 SBS'

    MBC <구암 허준>에서 그가 한 임오근이라는 역할은 허준(김주혁)과 함께 동고동락하는 유의태의 제자이면서 한때는 자신의 욕망 때문에 그를 배신하기도 하는 복합적인 인물이었다. SBS <돈의 화신>에서는 황장식이라는 변호사 역할로 이 복마전 같은 드라마를 흥미진진하게 만들었고, SBS <싸인>에서는 김완태라는 국과수 연구사로 등장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이중적인 모습을 연기하기도 했다.

     

    그가 맞는 역할들은 복합적이면서 입체적인 인물인 경우가 많다. 그것은 그가 가진 얼굴이 꽤 다양한 야누스의 변신을 가능케 하기 때문이다. <신의 선물 14>에서의 기동호 역할은 그 정점처럼 여겨진다. 기동호에게서는 세 가지 얼굴이 동시에 보인다. 그것은 살인자의 얼굴과 지능이 떨어지는 바보의 얼굴 그리고 한없이 순박한 형의 얼굴이다.

     

    지능이 조금 낮은 모습은 그가 진짜 살인자인지 아니면 그저 착하기만 한 형인지 알 수 없게 만든다. 바로 이 점은 <신의 선물 14>의 후반 반전을 가능하게 만든다. 사실은 동생 기동찬(조승우)이 살인을 저지른 줄 알고 그걸 자신이 뒤집어쓰려 했다는 것. <신의 선물 14>에서 정은표가 동시에 보여주는 이 세 가지 얼굴의 연기는 아마도 이 드라마의 백미이면서 가장 중요한 장면이 될 것이다.

     

    한편 SBS <쓰리데이즈>에서 피도 눈물도 없는 자본의 얼굴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김도진 회장 역할의 최원영 역시 이 복합적인 얼굴의 연기를 보여준다. 최원영이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보여준 건 아마도 MBC <백년의 유산>에서 미워할 수 없는 마마보이 김철규 역할을 소화해냈을 때일 것이다. 그는 이 역할을 통해 전형성에서 벗어난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였다.

     

    SBS <상속자들>에서 최원영은 제국그룹의 비서실장으로서의 철두철미한 프로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동시에 그는 찬영(강민혁)의 프렌디(friend+ daddy)로서의 따뜻함과 RS인터내셔널 대표인 이에스더(윤손하)와의 강렬한 밀당을 선보이기도 했다. 하나의 얼굴이 아니라 상황에 따라 그 때 그 때 달라지는 얼굴을 보여주었던 것.

     

    <쓰리데이즈>의 김도진 회장은 젠틀한 신사의 외관에 잔인한 면모를 동시에 갖고 있는 살인마다. 돈을 벌 수 있다면 사람 목숨 따위는 쉽게 거둘 수 있는 그런 인물. 대통령을 좌지우지 하는 인물로서 이 드라마에서 김도진 회장이라는 캐릭터가 가진 힘은 절대적이다. 드라마의 추진력이 여기서 나오기 때문이다.

     

    배우의 변신은 무죄? 당연한 말이다. 하지만 한 역할에서도 다양한 얼굴을 동시에 보여주는 복합적인 연기는 그리 쉬운 일만은 아닐 것이다. 그런 점에서 보면 정은표와 최원영이 심지어 한 캐릭터에서도 보여주는 야누스의 얼굴은 작품의 결과 방향성을 다양하게 변신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그 가치가 새삼 느껴진다. 단순한 일면적 캐릭터는 어쩌면 이 복잡한 시대에는 구시대의 산물이 된 지도 모른다. 복합적이고 입체적인 캐릭터, 그것이 이 시대가 새롭게 요구하는 얼굴이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