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지상파 드라마, 어쩌다 10%가 목표가 됐나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14. 8. 29. 08:01
    728x90

    예능에 이어 드라마도, 시청률 추락이 심상찮다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들이 위기라는 것은 방송 관계자들은 물론이고 시청자들까지 모두가 주지하고 있는 사실이다. 이제 2%대의 프로그램도 적지 않고 6% 시청률만 나와도 그나마 괜찮다는 평을 받는 지경에 이르렀다. 그런데 최근에는 이것이 지상파 드라마들로도 확산되는 분위기다. 최근 지상파 드라마들은 10% 시청률이 목표가 된 듯한 하향평준화를 보이고 있다.

     

    '조선총잡이(사진출처:KBS)'

    월화드라마에서 최고 시청률을 내고 있는 드라마는 MBC <야경꾼일지>. 이 드라마는 12%대의 시청률을 내고 있다. 과거 사극이라고 하면 20%가 기본이고 많게는 40%를 훌쩍 넘겨 국민드라마라고 불리던 시절이 불과 몇 년 전이라는 걸 상기해보면 12%라는 시청률은 너무나 초라한 수치다. 그 뒤를 잇고 있는 SBS <유혹>10%, 그리고 KBS <연애의 발견>6%대다. 물론 최근 TV 시청패턴이 달라지면서 이를 반영하지 못한 시청률 추산의 문제가 있다고 하더라도 이건 너무 급격히 하락한 수치들이다.

     

    이렇게 된 것은 드라마의 완성도하고도 무관하지 않다. <야경꾼일지>는 제 아무리 판타지 사극이라고 해도 조선사회를 표방한 것조차 무색할 정도의 개연성 부족을 드러내고 있고, <유혹>은 뭔가 새로운 시도를 하는 것처럼 보였지만 결국은 불륜드라마의 공식에서 허덕이고 있다. <연애의 발견>은 그나마 완성도가 가장 높은 드라마지만 기획적인 차원에서 보면 결코 지상파에서 시청률을 내기는 어려운 드라마다. 결국 지상파 시청자들이 월화드라마에 볼 게 없다는 푸념은 그냥 나오는 이야기가 아니다.

     

    수목드라마는 분명 월화드라마보다는 만듦새나 기획적인 측면에서 완성도가 높은 게 사실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드라마의 시청률이 오르지 않는다는 건 지상파 드라마들의 난감한 사정을 잘 보여준다. KBS <조선총잡이>10%, 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SBS <괜찮아 사랑이야>9%대에서 접전을 벌이며 고른 경쟁력을 보이고 있지만 이 시청률들은 빠질 대로 빠진 본방 시청 패턴의 변화를 단적으로 말해주고 있다.

     

    이것은 이제 작품의 완성도가 높건 낮건 시청률이 10%대에서 고만고만하게 나오는 지상파 드라마 시대를 예고하는 듯하다. 대신 10%를 훌쩍 넘어 20%, 심지어 30%를 넘기는 지상파 드라마는 이제 일일드라마거나 주말드라마에 국한되고 있다. 일일드라마로는 <뻐꾸기 둥지>17%, <고양이는 있다>22%KBS가 압도적인 우위를 기록하고 있고, 주말드라마로는 MBC <왔다 장보리>30%를 넘어섰고 KBS <가족끼리 왜 이래>25%를 넘어섰다.

     

    즉 이런 수치가 말해주는 건 지상파 드라마의 시청률이 작품성보다는 어떤 시간대에 어떤 형식의 드라마를 하느냐에 따라 좌지우지된다는 사실이다. 이제 지상파에서 10%를 넘기려면 가족드라마를 하거나 막장 코드를 담은 클리셰 가득한 드라마를 하는 편이 낫다. 주중드라마의 시간대인 10시는 점점 시청률면에서는 무덤이 되고 있고, 대신 일일드라마 시간대인 주중 저녁이나 주말드라마 시간대인 저녁 8, 그리고 9,10시가 드라마 편성에서는 골든타임으로 부상하고 있다.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가장 큰 이유는 시청률표가 현실화되지 못했기 때문이지만 바로 이런 시청률표를 의식하다보니 나타나게 되는 드라마 제작상의 왜곡도 무시할 수 없다. 작품성 좋은 드라마를 시도하려면 시청률을 포기해야 되고, 시청률을 높이려면 작품성을 포기해야 되는 것이 작금의 지상파 드라마가 마주하고 있는 딜레마다.

     

    이런 식이 반복된다면 시청자의 이탈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 일부 나이든 세대들의 본방 시청만을 겨냥한다면 지상파는 종편과 다름없는 시청세대로 기울어질 가능성도 있다. 예능에 이어 드라마로까지 번지고 있는 지상파의 추락이 심상찮은 우려로 다가오는 건 그래서다. 현실화된 시청률 추산이 시급하고, 그걸 통해 왜곡된 드라마 제작현실을 바꿔놓는 일이 급하다. 그게 아니라면 지상파의 추락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 될 것이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