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리키 김, 왜 '정글'보다 '오마베'를 선택했을까
    옛글들/명랑TV 2014. 11. 30. 08:51
    728x90

    <오마베> 토크콘서트에서 만난 프렌디 리키 김의 진심

     

    “<정글의 법칙>은 이제 안 하실 건가요?” SBS와 여성가족부가 공동주최한 <오 마이 베이비> 토크콘서트에서 만난 리키 김에게 먼저 이런 질문을 던졌다. 가장 궁금했던 대목이다. <정글의 법칙> 초창기에 김병만과 형제 같은 분위기로 프로그램을 이끌었던 인물로 가장 깊은 인상을 남겼던 리키 김이기 때문이다.

     

    '오 마이 베이비(사진출처:SBS)'

    이 질문에 리키 김은 안 한다는 자신의 입장을 확실하게 전했다. 대신 그는 <정글의 법칙> 이야기보다는 <오 마이 베이비>에 대한 이야기를 더 하고 싶어 했다. 정글을 누비던 터프한 남자보다 그에게 더 중요하고 절실해 보인 건 워킹 대디로서 살아가는 자신의 삶이었다. 그는 무엇보다 태오와 태린이의 든든한 아빠로서 만족하는 모습이었다.

     

    <오 마이 베이비>에서 이미 보여진 것이지만 리키 김의 육아법은 보통의 우리네 육아법과는 사뭇 다르게 다가온다. 아무리 아이가 힘들어 해도 부모가 모든 걸 해주는 게 아니라 스스로 하게 하는 것. 집에 그물망을 설치하고 그걸 오르려는 태오가 힘들어해도 결국 스스로 오르게 만드는 리키 김의 모습에는 그런 자신만의 육아 철학이 고스란히 묻어난다.

     

    짜장면 한 그릇을 먹여도 온통 얼굴에 다 묻히는 태오에게 굳이 먹여주지 않는 게 리키 김의 방식이다. 그렇게 한 가지씩 자신이 해냈을 때 아이가 진정으로 성취감을 느끼게 되고 향후에도 진정으로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찾아낼 수 있다는 것이다. 그것을 아메리칸 스타일이라고 말하기도 하지만 사실 그건 지극히 상식적이고 지당한 육아법일 수밖에 없다. 다만 실행에 옮기는 게 쉽지 않을 뿐이다.

     

    그런 그에게 강하게 키운다고 말하기도 한다. 하지만 그가 아이와 놀아주는 모습을 보면 키운다기보다는 똑같이 아이처럼 논다는 표현이 더 어울린다. 토크 콘서트에서 그는 아이와 놀 때는 홀딱 벗고 같이놀기도 한다고 말했다. 또한 교육과 놀이를 나눠서 하기 보다는 한 데 섞으려고 노력한다는 이야기도 했다. 즉 놀면서 자연스럽게 배우는 걸 중요하게 여긴다는 것이다.

     

    워킹 대디로서 느끼는 주변의 시선에 대한 고충도 털어놨다. “집에서 아이를 보는 아빠라고 하면 주변 사람들의 시선이 그리 좋지 못하다. 그리고 내가 <오마베>를 통해 보이는 친구 같은 아빠의 모습에 대해 과하다고 말하는 분들도 있는데 그게 아니라 기본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남자일, 여자일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잘 하는 것을 스스로 하면 된다가족은 하나의 팀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정글남’, ‘정글남편’. 리키 김에게는 아직도 정글의 이미지가 강한 잔상으로 남아있다. 그도 그럴 것이 그 강인했던 <정글의 법칙>에서의 인상이 대중들에게 그만큼 강렬했기 때문이다. 그런 그가 집에서 아이를 돌보는 모습은 의외의 반전 매력으로 다가온다. 하지만 거기서도 발견하는 건 리키 김만의 정글같은 강인한 육아법이다.

     

    그는 정글로 가는 대신 워킹 대디로서 아이들의 안전하지만 때론 도전적인 정글이 되고 싶은 지도 모른다. 결코 평이하다고는 할 수 없는 삶을 통해서 세상이 정글 같다는 것을 그 누구보다 잘 아는 리키 김일 것이다. 그러니 그 정글 같은 세상을 대하기 전에 때론 도전이 되고 때론 친구가 되면서 먼저 작은 정글이 되고 싶은 건 모든 아빠들의 마음이 아닐까. <오 마이 베이비> 토크콘서트에서 만난 프렌디(프렌드+대디) 리키 김에게서 그 진심을 느낄 수 있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